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윤옥 옮김 / 현대문학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부디 내 말을 믿어보세요. 아무리 현실이 답답하더라도 내일은 오늘보다 멋진 날이 되리라. 하고요. 

나미야 잡화점 드림 (p. 259)

  세 명의 빈집털이범들이 폐가로 은신한다. 이미 세월의 흔적이 그득한 간판에는 '나미야 잡화점'이 보인다. 갑작스런 인기척. 그러나 사람의 발자국은 없다. 그들은 놀란 마음으로 소리가 난 곳을 확인하다가 우편함에서 편지를 발견한다. 기이하고 뜬금없지만, 고민 끝에 익명의 상담 요청 편지에 답장을 해 준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이렇게 시작된다.

 

  우편함 편지는 답장에 답장이 거듭되고, 새로운 익명의 편지들로 채워진다. 사람의 발자취는 없음에도 끊이지 않고 우편함에 놓여 있는 편지들. 뿐만 아니라 익명의 상담 요청자들은 1980년대 말, 도둑들이 사는 현대와 무려 이십 여년 전 시대에서 편지를 부치고 있다. 우편함을 통해 시공간을 초월하여 소통하는 빈집털이범들과 익명의 상담자들.

 

  시한부 약혼남을 둔 운동선수, 무명 가수, 열아홉의 호스티스 등등. 상담자들은 각양각색이다. 도둑들은 익명의 편지에 자격지심을 느끼면서도 성실하게 답장을 보낸다. 신비로운 나미야 잡화점의 비밀. 그리고 그들의 삶은 알게 모르게 서로 관계를 맺고 있었다.

 

  시공간을 뛰어넘어 벌어지는 이야기는 한 편의 아름다운 동화였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히가시노 게이고 작가의 작품 세계에서 독특한 위치를 차지하는 소설로, 추리소설의 전형인 탐정, 형사들과 범인 간의 두뇌싸움을 다루지 않고, 미스테리와 추리의 형식은 차용하면서 휴먼드라마와 감동에 방점을 두었다.

 

  익명의 상담자들과 빈집털이범들, 그리고 삼십 년 전에 작고한 나미야 잡화점 주인 나미야 할아버지. 이야기가 전개될수록  생각지도 못한 관계가 밝혀지기 시작한다. 그리고 감동을 준다. '환광원'이라는 고아원을 중심으로 맺어진 그들. 생면부지 상태에서 익명의 편지를 통해 소통하면서, 스스로 깨닫지 못했지만 시공간을 넘어 서로가 서로에게 삶의 빛과 희망이 되고  삶의 이정표로 남게 된다.

 

  그리고 왜 하필이면 익명의 편지들은 1980년대 말에 부쳐졌을까. 당시 일본은 희대의 버블경제를 맞이했다. 자고 일어나면 부동산과 주식이 급등하는 상황. 그러나 불과 몇 년 뒤 대장성의 긴축정책을 시발점을 이른바 '잃어버린 세월'을 감내해야 했고, 여파가 남아 있는 실정이다. 편지를 보낸 사람들에겐 현실이었고, 도둑들에게도 역사이자 현실이다. 가업과 음악 사이에서 진로를 고민하는 무명 가수에게, 도둑들이 냉소와 비아냥, 호통으로 답장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야기가 전개될수록 편지를 통해 선의善意 와 인간에 대한 믿음을 확인하는 그들. 시대와 삶의 처지를 넘어 서로의 고민과 아픔에 잇속이 아닌 마음으로 답하는 사람들. 익명이기에 가능했던 이야기들. 작가가 시대에게 말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아닐까 싶다. 경제의 흥망과 부침이 인간을 힘들게 하고 속물로 만들더라도, 선의와 믿음은 살아있고, 소신을 가져보자고.

 

부디 내 말을 믿어보세요. 아무리 현실이 답답하더라도 내일은 오늘보다 멋진 날이 되리라. 하고요. 

나미야 잡화점 드림 (p. 259)

  그러한 가치는 '환광원'이라는 고아원을 중심으로 결속된다. 마치 소설의 인물들이 환광원과 땔 수 없는 연관을 맺은 것처럼. 결국,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쓰러져가는 고아원 '환광원'을 살리고, 그곳을 거쳐간 사람들과 지금의 원생들이 행복하길 바라는 잡화점 주인 나미야 할아버지와 환광원 설립자의 염원이 아니었을까. 할아버지는 자기 성姓 '나이먀'를 '나야미(일본어로 고민)'로 놀리는 동네 아이들의 장난에 우연히 고민 상담을 하기 시작했고, 신문 기사로 나기도 했다. 삼십 년 후 기일(9월 13일)이 되면 나미야 잡화점을 하룻동안 열어달라고 유언했는데, 삼십 년 후 기일 하루 전 9월 12일에 환광원 출신인 도둑 셋이 폐가가 된 나미야 잡화점에 도착한 것이다. 그리고 밝혀지는 나미야 할아버지와 환광원에 얽힌 애틋한 사랑. 환광원이 영원히 고아들의 버팀목이 되길 바라는 원생 출신 어른들의 마음. 알 수 없는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그러한 소원들이 모여 이루어진 동화였다.

 

 "어린시절 책 읽기를 싫어했던 나 자신을 독자로 상정하고, 그런 내가 중간에 내던지지 않고 끝까지 읽을 수 있는 이야기를 쓰려고 한다."(p. 453)는 작가의 소신은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에서도 여실히 들어난다. 450여 페이지의 소설을 하룻밤에 다 읽게 만드는 구성력. 휴머니티를 살린 감동. 작품이 아직까지 베스트셀러의 반열에 있는 이유가 아닐까.

그 기사의 제목은 인기폭발! 나야미('고민'이라는 뜻의 일본말 - 옮긴이)를 척척 해결해주는 잡화점이었다. (p.23)


"해코지가 됐든 못된 장난질이 됐든 나미야 잡화점에 이런 편지를 보낸 사람들도 다른 상담자들과 근본적으로는 똑같아. 마음 한구석에 굼어이 휑하니 뚫렸고 거기서 중요한 뭔가가 쏟아져 나온 거야." (p. 158)


부디 내 말을 믿어보세요. 아무리 현실이 답답하더라도 내일은 오늘보다 멋진 날이 되리라. 하고요. //나미야 잡화점 드림 (p. 259)


돈이 문제가 아니야. 돈 버는 일이 아니니까 오히려 더 좋은 거야. 이익이니 손해니 그런 건 다 뺴고 다른 누군가를 위해 진지하게 뭔가를 고민해본 적이 지금까지 한 번도 없었어."(p. 330 )


하지만 보는 방식을 달리해봅시다. 백지이기 때문에 어떤 지도라도 그릴 수 있습니다. 모든 것이 당신 하기 나름인 것이지요. 모든 것에서 자유롭고 가능성은 무한히 펼쳐져 있습니다. 이것은 멋진 일입니다. 부디 스스로를 믿고 인생을 여한 없이 활활 피워보시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p. 44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