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짝반짝 빛나는
에쿠니 가오리 지음, 김난주 옮김 / (주)태일소담출판사 / 200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은사자라고 아세요? 색소가 희마한 사잔데 은색이랍니다.

  다른 사자들과는 달라 따돌림을 당한대요.

그래서 멀리서 자기들만의 공동체를 만들어 생활한다는군요.

쇼코는 말이죠, 저나 곤을, 그 은사자 같다고 해요.


- 무츠키

 

 

  이해하기 어려운 사랑이 있다. 성적 지향, 빈부, 성격 차이가 아니다. '반짝반짝 빛나는' 을 끝까지 읽은 이유는 무엇보다 인물들의 사랑을 이해하기 위해서였다. 그리고 소설은 왜 이들의 사랑을 '반짝반짝 빛나는' 으로 정의했을까.


  '반짝반짝 빛나는'은 알콜중독자 아내와 의사인 게이 남편의 이야기이다. 부모의 등쌀에 맞선 자리에 나가고, 서로의 내막을 알면서도 문득 결혼한 사이. 상식적이지 않고 선뜻 행복한 가정이라 단정하기 어렵지만, 둘은 그들만의 방식으로 삶을 꾸려나간다.


  소설은 아내 쇼코와 남편 무츠키의 1인칭 관점으로 번갈아 진행한다. 소쿄는 무츠키가 자상하고 섬세해서 좋다. 무츠키는 아내가 종종 히스테릭한 성격을 드러내지만, 게이의 세계를 이해할 뿐만 아니라 십년 지기 애인인 연하남 곤의 존재를 받아들여줘서 고맙다. 한편으로 안쓰럽고 미안하다.


  하지만 초조하다. 아들의 사정을 아는 시아버지는 쇼코에게 둘의 관계를 '물을 안는'다고 표현한다. 쇼코는 섹스에 관심이 없다고 대답하지만, 이내 성욕 자체보다 섹스를 공식적으로 할 수 없는 그 상황이 물은 안는 듯한 공허감과 초조감을 불러일으킨다는 것을 깨닫는다.


  읽는 동안, 남편의 동성 애인까지 스스럼 없이 대하는 쇼코가 궁금했다. 심리와 동기는 무엇일까. 불안한 정서 탓에 무츠키에게 의지하는 것일까. 기묘한 상황에 종속된 감정을 느끼고 무츠키의 욕구에 순종하는 것인지. 혹은 '착한 아이'가 되어 인정받기 위한 몸부림일지. 쇼코의 히스테릭한 표현은 역할 갈등이 아니었을지 짐작했다.


 


  그러나  쇼코는 그 이상이었다. 심지어 곤은 무츠키가 직장에 있는 낮 시간 동안 자주 신혼집에서 쇼코와 시간을 보낸다. 쇼코가 무츠키와 곤의 정자를 섞어 인공수정 하겠다는 결심을 전해듣고, 무츠키에게 주먹질을 하고 떠나기까지 한다.


  결국 곤이 떠나고, 쇼코와 무츠키는 서로를 교정하고 일반적인 가정으로 거듭나겠지 막연히 추측했다. 처음 쇼코는 곤을 찾아 일주일을 정신 없이 보냈고, 집안에 남아있던 곤의 흔적을 정리하고 편안한 모습으로 돌아간다. 무츠키도 일상으로 복귀한다. 결국 한바탕 신혼 초의 해프닝이었을까. 어쩌면 둘의 관계가 일반 상식선 안으로 들어왔을 때, 섣부르게 힐링이란 말로 둘의 감정을 표현할 수도 있겠지만, 타인 시선, 기준에 부합하는 것이 과연 그들에게 진정한 힐링일까.

  쇼코는 색다른 선택을 했다. 9월 30일 둘의 결혼기념일. 무츠키에게 놀랄 만한 선물을 한다. 무츠키는 아랫층 202호에서 파티를 한다는 소쿄가 엉뚱하지만 내려가 보는데, 거기에는 생각지도 못한 광경이 기다렸다. 곤이 머리에 리본 장식을 한채 말끔히 서 있었고, 곤의 흔적들은 고스란히 아랫층에 있었다. 곤은 이제 이웃이었다.


  쇼코가 말한 은사자 비유가 떠올랐다. 색소가 희미한 사잔데 은색이다. 그들은 무리로부터 배척당하며 어쩔 수 없이 자기들만의 공동생활을 한다. 심지어 더위와 추위에 약하고 초식으로 연명한다. 쇼코는 무츠키와 곤, 게이 친구들을 은사자로 비유했지만, 무츠키의 아버지는 아들에게서 이야기를 전해 듣고 답했다. "하지만 나에게는 며늘아기도 은사자처럼 보이는구나"


  책을 덮은 후, '반짝반짝 빛나는' 이란 표현이 어렴풋이 잡혔다. 통상적인 사회에서 벗어난 그들과 그들의 관계는 일반인들에겐 비난과 조롱의 대상이겠고, 그래서 공동생활을 하며 서로를 보듬어야 하지 않았을까. 쇼코는 은사자 같은 그들의 생리를 누구보다 잘 이해한 인물이었다. 마치 은사자의 갈기가 바람에 날려 빛나듯, 작가는 그들을 반짝반짝 빛나는 으로 표현한 것이다. 기묘한 관계 또한 교정과 힐링의 대상이 아닌, 나름의 생리를 유지해 나가며 서로를 보듬어 안았던 덕분에 반짝반짝 빛날 수 있었다는 역설을 가르쳐 주는 것이 아니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