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려군, 왕페이가 부른 노래 <단원인장구(但願人長久)>다. 제목을 풀이하면, "다만 원하나니 인생 오래오래 이어져"(p.234)란 뜻이다. 송나라 때 정치인, 학자, 시인으로 유명한 동파 소식이 지은 한시 <수조가두(水調歌頭)>를 가사로 삼아 만든 중화권 대중 가요다.



"이 시의 서문에는 "병진년 가을 밤새 즐겁게 술을 마시다 크게 취해 이 글을 쓰며 자유(子由)를 그리워한다"라고 적혀 있다. 그가 말한 자유는 아우 소철이다."(p.235) 덧붙이자면, 소식이 지방관으로 좌천, 혹은 귀향을 가서 중추절, 우리나라로 치면 한가위,에 술을 마시고 보름달을 감상하며 가족을 그리는 마음으로 지은 시라고 한다.



<딴원인장구>는 우리나라에서도 유명한 가수 등려군과 왕비(왕페이)가 불렀다. 참고로 왕페이는 신인 시절 홍콩 활동을 위해 잠시 예명을 썼다. 바로 왕정문이다. 그때 찍은 영화가 왕가위 감독, 양조위, 금성무, 임청하, 왕페이 주연의 <중경삼림>이다. 영화 때문인지 왕페이는 몰라도 왕정문은 아는 한국인이 많다. 크렌베리스의 <dreams>를 중국어로 번안한 ost <몽중인>을 부른 여주인공 왕정문으로 말이다.



수조가두 · 밝은 달은 언제부터 있었던가


소식


밝은 달은 언제부터 있었던가

술을 들고 하늘에 물어본다

천상 궁궐에서 

오늘 저녁은 어느 해뇨

나는 바람을 타고 돌아가고 싶으나

오직 두렵나니, 저 옥기둥의 궁궐에선

높이 오를수록 한기를 이기지 못하리라

일어나 춤추니 그림자가 따라도네

어찌 세상에 있는 것만 같으랴

붉은 누각을 돌아 비단 창에 내리는 달빛

잠 못 드는 이를 비추네

저 달은 원한이 없건만

어이하여 이별할 땐 오래도록 둥근가

인생엔 슬픔과 기쁨, 헤어짐과 만남이 있고

달에는 흐림과 맑음, 참과 기울어짐이 있으니

이는 예부터 온전하기 어려웠네

다만 원하나니 인생 오래오래 이러져

천리 먼 곳에서도 저 달을 함께 보기를 바라네


(p.234)


위 글은 <한시교양 115>를 참고했다. 중국 초등학교, 중학교 어문교과서에 수록된 한시 115수를 번역하고 해설한 책이다. 위의 시를 쓴 소동파를 비롯하여, 이백, 두보, 백거이 등 역사적인 시인의 작품들이 수록돼 있다. 작가 소개, 한시 용어, 나아가 현대 중국어 표기와 한어 병음까지 다뤘다. 중국어 낭송 파일도 제공한다. 한시를 배우고 싶은 독자에게 적합한 교양서이자 교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