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바이벌
스티븐 킹 지음, 이은선 옮김 / 황금가지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 집의 주춧돌 역할을 한 사람들에게 바친다.

 

메리 셀리

브램 스토커

H.P. 러브크래프트

클라크 애슈턴 스미스

도널드 윈드레이

프리츠 라이버

오거스트 덜리스

셜리 잭슨

로버트 블록

피터 스트라우브

 

그리고 「판이라는 위대한 신」이라는 단편소설로 평생 내 기억에 아로새겨진 아서 매컨.

 

 

스티븐 킹의 장편소설 <리바이벌>은 위의 헌사로 시작한다. 단순히 치하하는 글이 아니라 작품 전체에서 그들의 영향을 의도적으로 드러낸다, 장단점이 있다. 장점은 유명한 호러소설 작가들에게 바치는 헌사처럼 그들의 자취를 잘 따라간다는 것. <프랑켄슈타인>, <드라큘라>, 크툴루 신화처럼 불후의 고전을 사랑하는 독자에겐 선물같은 작품이다. 단점도 마찬가지. 이들 작품을 본 독자는 낯익은 설정과 장면을 자주 접하게 된다.

 

 

1950~60년 즈음 미국의 한 작은 마을 교회. 젊은 목사 부부가 부임해 온다. 목사 부부는 친절하고 열성적이어서 소년, 소녀들의 우상이 된다. 목사는 이공계 출신이었는지 각종 전기 장치를 곧잘 만들었다. 성경에 나오는 이적을 전기 장치로 개발하여 어린 소년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 단란하고 멋진 목사 부부에게 어느날 재앙같은 사고가 일어난다. 차사고로 아내와 딸(아들일지도 모른다.)이 처참하게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진다. 그후로 목사에게 불신이 싹트기 시작하고 급기야 충격적인 내용의 설교를 하여 마을을 뒤집어놓는다. 결국 목사는 마을을 떠난다.

 

 

한편 한 어린 소년은 목사를 유난히 따랐고, 그를 잊지 못한 채 성장한다. 히피 문화를 받아들이고 b급 뮤지션으로 생활하면서 알콜과 약물에 찌든 삶을 살던 중, 목사에게 다시 연락이 온다. 그는 기상천외한 실험에 동참하게 된다.

 

 

작품은 중년이 된 어린 소년의 회고록이다. 스티븐 킹의 <그것>이나 여타 소설처럼 우여곡절 많은 성장기를 보낸다. 유년 시절 젊은 목사를 만나 잊지 못할 체험을 하게 된 계기, 청년기에 히피 문화에 빠져 산 시간, 장년이 되어 목사를 다시 만나면서 겪는 충격적인 초자연적 경험담이 소설의 큰 줄거리다.

 

 

전도유망한 목사가 충격적인 사고를 겪고 변해가는 모습이 인상 깊다. 목사였던 그는 아이들에게 성경을 가르치기 위해 전기 장치를 고안했지만, 사고 이후 그는 신의 존재를 회의하고 초자연적 세계를 탐구하는 매드사이언티스트로 거듭난다. 전기, 전자공학자가 미치면 이렇게 무섭다는 것을 온 몸으로 보여준다,

 

 

앞서 밝혔듯, <리바이벌>은 호러소설 마니아들이 익숙하지만 읽고 싶어하는 요소를 잘 버무렸다. 대신 신선하진 않다. 러브크래프트, 클라크 애슈턴 스미스에게 영감을 받은 스티븐 킹에게 초자연적인 경험, 사후세계란 어떤 모습일지 대충 짐작이 간다. 개인적으로 미국 히피 문화에 관심이 없는 독자라면 중반부가 지루하고 짜임새 없게 느껴질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