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 붓다
이응준 지음 / 은행나무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F형이 말했다.
"한정적이고 일시적이지 않은 것은 혁명이 아니다. 혁명을 이루고 나서는 혁며을 버리거나 떠나야 해.혁명을 보관하지 마라.세상과 인간은 지옥 같은 여름이고, 혁명은 상하기 쉬운 생선이니까."(-24-)


정치가 생선이건 악어이건 간에,나는 민주주의를 믿지 않는다.다만 민주주의에 대해 끝없이 의심하면서도 민주주의를 지키려 노력할 뿐이다.그런 의미에서 내게 민주주의는 차선이 최선인 유일한 사회적 방법일 뿐이지 '주의'가 아니다.민주주의는 이념이 아니라 민주적 '제도'다.(-27-)


사람이 왜 자꾸 그때가 그립다느니, 그 시절이 좋았다느니, 그러는지 아는가? 그건 , 그때와 그 시절도 어렵고 지금과 이 시대도 어렵기 때문이다.그러니 지나간 게 더 낫지.졸면서 벤치에 앉아 있는데,웬 백발 할머니께서 다가오셔서는 ,교회 나와예수 믿고 구원 받으라며 전도하고 가셨다.(-69-)


별은 왜 반짝일까.모닥불을 피워놓고 그 위로 맞은편을 바라보면, 경치가 흔들리는 것처럼 보인다. 그것은 뜨거워진 공기가 움직이며 빛을 흩어놓기 때문이다.(-95-)


너무 먾은 것들을 인간과 그 사회에 기대하지 마라.그렇지 않으면 거짓과 위선에 물들어 지친 끝에 삶의 감동을 잃게 될 것이다.이승은 모순과 허위로 가득 차 있다.상처받을 일이 아니다. 그게 영원한 일상다반사인 것이다. 김종필은 모든 면에서 박정희보다 뛰어났다.그러나 단 한가지 점에서 박정희와는 상대가 안 됐다.'모순성'박정희의 어마어마한 에너지는 바로 그 모순성에서 튀어나왔다.(-143-)


"이 나라 사람들은 말이에요. 왜 인간성 안 좋은 걸 정치적 입장이라고 착각하는 아주 더러운 고질병이 있는 것 같아요.그렇죠?"
나는 정치 얘기하기를 병적으로 좋아하는 인간들에게 위와 같은 말을 자주 해주는 것이다.(-170-)


이 책은 정치 에세이면서, 정치 소설이다.인간의 과거와 현재,동시성을 가진 그 두개의 시간을 교차하면서, 인간의 위선과 모순성을 언급하고 있다. 소설 속 주인공 정한심은 그 시대에 박정희와 같은 시대를 살아온 아버지가 지어준 이름이다. 이름의 첫 의미는 고상하지만, 그 이름의 당사자는 주홍글씨 같은 이름의 굴레 속에서 살아가야 한다.이름이 복된 이름이 아닌, 내 삶에 족쇄가 될 수 있다는 걸, 그 시대의 사람들은 인지하지 못하고, 그대로 써오게 된다.


소설 속 정한심은 말 그대로 한심한 인생을 살아가게 된다. 좋은 일, 안정적인 일을 하면서 살아갈 수 있지만, 정한심은 그런 삶에 비껴나 있다.연예부 기자를 때려치우고,<무장한 소녀를 위한 해방 저널>이라는 잡지를 창간하게 된 정한심은 그로인해 자신의 인생은 180도 바뀌게 되었다. 행복에서 불행으로 바뀌는 게 한순간이라는 걸 정한심의 삶 그 자체에서 볼 수 있으며, 정한신의 삶의 변화과정이 바로 대한민국 사회의 변화과정과 교차되고 있다. 한편 소설은 1960년대 박정희 시대를 고찰하면서, 현재의 우리 삶의 문제의 근원이 어디에 있는지 따져보고 있다. 정치에 대한 깊은 인식과 가치관들이 지금 현재 대한민국 사회를 만들었으며, 그로 인해 우리 사회는 피폐해지고 있다. 그 원인은 정치에 있으면서, 정치와 무관한 성격을 가지면서 지금까지 존재하고 있다. 그 원인은 한국인들이 한국 사회의 모든 문제들은 정치와 결부짓기 때문이다. 정작 그 정치의 구성원이었던 한 개개인의 일탈된 행동들은 언급하지 않는 위선적인 부분들을 적나라하게 고발하고 있다.


소설은 인간의 본질적인 문제에 접근하고 있다.민주주의 이념을 도입했지만,여전히 대한민국 사회는 민주적이지 않다.그건 민주라는 가치가 가지는 위선적인 개념과 추구하는 방식에 원인이 있으며, 우리는 그 원인에 대해서 따져 보게 된다. 민주주의를 가지게 되면, 그것이 그냥 두어도 유지할 거라 착각하면서 살아간다. 하지만 민주주의는 인간에 의해서 부패되는 성격을 지니고 있다. 인간이 가지는 모순들은 그 모순의 근원은 어디에서 발생하고 있는지 ,왜 우리는 민주주의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살아가지만 현실은 그 이념에서 벗어나고 있는지 생각해 보면서, 과거 우리가 꿈꾸었던 혁명적 가치가 제대로 구현되지 못한 이유와 우리의 자기 성찰에 대해서 언급하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ow to Be a Conservative (MP3 CD)
Roger Scruton / Audible Studios on Brilliance Audio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슬람교도들이 국적보다 종교를 더 중요한 구성원 자격의 시금석으로 여기기 때문에 이슬람교가 정치적 질서를 위협한다는 점이다. (-34-)


보수주의는 애착의 철학이다.우리는 우리가 사랑하는 것에 연연하고 그것의 쇠락을 막고자 한다.그러나 우리는 그것이 영원할 수 없다는 걸 알고 있다. (-55-)


이 주장의 필연적인 결론은 가격에 포함된 경제적 지식이 해당 체계에서 존속한다는 점, 수많은 합리적 선택자들의 자유로운 활동에 의해 생성된다는 점, 그리고 한 묶음의 계획으로 전환되거나 일종의 전제로서 문제 해결 장치에 반영될 수 없다는 점이다.(-97-)


보수주의는 계몽운동과 더불어 출현했다. 보수주의의 출현은 과학혁명, 종교 갈등의 극복, 세속국가의 부상, 자유주의적 개인주의의 순리 등이 없었더라면 불가능한 일이었을 것이다. 대부분의 보수주의자들은 권력을 대중에게, 임명된, 혹은 부분적으로는 선출된 대표로서의 국가에게 부여하는 새로운 시민권 개념에 포함된 편익을 인정했다. 그들은 새로운 시민권 개념이 암시하는 국장에서의 대반전도 인식했다.(-134-)


우리가 근본적 평등과 성적 평등에 상식적으로 공감하는 것은 바로 계몽주의와 그것의 보편적 도덕성 덕분이다. 우리가 서양의 예술과 문학에 기대할 만한 수준보다 더 많은 것을 바라는 까닭은 계몽주의적 인간관 때문이다.(-147-)


보수주의는 이상적인 합리적 선택에 근거해 인간성을 형성하거나 교정할 생각이 없다. 보수주의는 사회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이해하고 사회가 제대로 작동하는 데 필요한 공간을 만들고자 애쓴다. 보수주의의 출발점은 인간에 대한 깊이 있는 심리학이다.보수주의의 기본적인 심리학은, 자아에서 과감히 벗어나 타자로 향하면서 자의식과 자유가 생기는 과정, 또한 그 과정에서 개인이 행동의 자유 뿐 아니라 자신과 타인의 가치도 인식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헤곌의 <정신현상학>에 가장 적절하게 표현되어 있다.(-194-)


대한민국 사회에서 정치에 관하여 논할 때면 진보와 보수를 언급한다.진보의 가치에 대해서 , 보수의 가치에 대해 동시에 내려놓고 비교하면서, 그 안에서 새로운 가치를 발견하게 되는 것 같다. 일반적으로 지금 현재 우리 사회에서 보수는 나쁘고, 진보는 좋은 거라는 잘못된 프레임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대한민국 사회에서 정치적 이념으로서 진정한 보수와 진보는 없다 말한다.그건 진보는 진보답지 못하고, 보수는 보수답지 못한 리액션을 취하고 있기 때문이다.이 책을 읽게 되면, 보수주의의 개념과 태동의 원인에 대해서 고찰하게 되고, 우리가 원하는 잃어버린 보수주의에 대해서 진지하게 생각해 볼 수 있다.특히 보수적 가치관은 남들이 놓치고 있는 부분이면서, 우리가 그 가치를 당연하게 생각한다. 전통적 가치관을 존중하면서, 기존의 우리가 보존해야 할 것들에 대해서 소중하게 생각하게 되는데, 한국의 보수주의와 영국의 보수주의를 자연스럽게 비교하게 된다.우리가 생각하는 보수주의는 왜곡된 형태의 보수주의이며,기회주의적인 태도를 지향하고 있기 때문이다. 책에서는 바로 그런 부분들을 심도있게 짚어 나가고 있으며, 시대적 변화에 따라 합리적인 보수는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 고민하게 된다. 또한 저자는 보수에 대해서 정치적인 부분 뿐 아니라 종교적인 가치관을 동시에 언급하고 있으며, 이 두가지가 조화로운 모습을 갖추고 있어야만 저자가 주장하는 합리적 보수,우리가 필요로 하는 보수를 찾을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ow To be a conservative (Hardcover)
Scruton, Roger / Bloomsbury Publishing PLC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슬람교도들이 국적보다 종교를 더 중요한 구성원 자격의 시금석으로 여기기 때문에 이슬람교가 정치적 질서를 위협한다는 점이다. (-34-)


보수주의는 애착의 철학이다.우리는 우리가 사랑하는 것에 연연하고 그것의 쇠락을 막고자 한다.그러나 우리는 그것이 영원할 수 없다는 걸 알고 있다. (-55-)


이 주장의 필연적인 결론은 가격에 포함된 경제적 지식이 해당 체계에서 존속한다는 점, 수많은 합리적 선택자들의 자유로운 활동에 의해 생성된다는 점, 그리고 한 묶음의 계획으로 전환되거나 일종의 전제로서 문제 해결 장치에 반영될 수 없다는 점이다.(-97-)


보수주의는 계몽운동과 더불어 출현했다. 보수주의의 출현은 과학혁명, 종교 갈등의 극복, 세속국가의 부상, 자유주의적 개인주의의 순리 등이 없었더라면 불가능한 일이었을 것이다. 대부분의 보수주의자들은 권력을 대중에게, 임명된, 혹은 부분적으로는 선출된 대표로서의 국가에게 부여하는 새로운 시민권 개념에 포함된 편익을 인정했다. 그들은 새로운 시민권 개념이 암시하는 국장에서의 대반전도 인식했다.(-134-)


우리가 근본적 평등과 성적 평등에 상식적으로 공감하는 것은 바로 계몽주의와 그것의 보편적 도덕성 덕분이다. 우리가 서양의 예술과 문학에 기대할 만한 수준보다 더 많은 것을 바라는 까닭은 계몽주의적 인간관 때문이다.(-147-)


보수주의는 이상적인 합리적 선택에 근거해 인간성을 형성하거나 교정할 생각이 없다. 보수주의는 사회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이해하고 사회가 제대로 작동하는 데 필요한 공간을 만들고자 애쓴다. 보수주의의 출발점은 인간에 대한 깊이 있는 심리학이다.보수주의의 기본적인 심리학은, 자아에서 과감히 벗어나 타자로 향하면서 자의식과 자유가 생기는 과정, 또한 그 과정에서 개인이 행동의 자유 뿐 아니라 자신과 타인의 가치도 인식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헤곌의 <정신현상학>에 가장 적절하게 표현되어 있다.(-194-)


대한민국 사회에서 정치에 관하여 논할 때면 진보와 보수를 언급한다.진보의 가치에 대해서 , 보수의 가치에 대해 동시에 내려놓고 비교하면서, 그 안에서 새로운 가치를 발견하게 되는 것 같다. 일반적으로 지금 현재 우리 사회에서 보수는 나쁘고, 진보는 좋은 거라는 잘못된 프레임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대한민국 사회에서 정치적 이념으로서 진정한 보수와 진보는 없다 말한다.그건 진보는 진보답지 못하고, 보수는 보수답지 못한 리액션을 취하고 있기 때문이다.이 책을 읽게 되면, 보수주의의 개념과 태동의 원인에 대해서 고찰하게 되고, 우리가 원하는 잃어버린 보수주의에 대해서 진지하게 생각해 볼 수 있다.특히 보수적 가치관은 남들이 놓치고 있는 부분이면서, 우리가 그 가치를 당연하게 생각한다. 전통적 가치관을 존중하면서, 기존의 우리가 보존해야 할 것들에 대해서 소중하게 생각하게 되는데, 한국의 보수주의와 영국의 보수주의를 자연스럽게 비교하게 된다.우리가 생각하는 보수주의는 왜곡된 형태의 보수주의이며,기회주의적인 태도를 지향하고 있기 때문이다. 책에서는 바로 그런 부분들을 심도있게 짚어 나가고 있으며, 시대적 변화에 따라 합리적인 보수는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 고민하게 된다. 또한 저자는 보수에 대해서 정치적인 부분 뿐 아니라 종교적인 가치관을 동시에 언급하고 있으며, 이 두가지가 조화로운 모습을 갖추고 있어야만 저자가 주장하는 합리적 보수,우리가 필요로 하는 보수를 찾을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ow to Be a Conservative (Paperback)
Roger Scruton / Continuum Intl Pub Group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슬람교도들이 국적보다 종교를 더 중요한 구성원 자격의 시금석으로 여기기 때문에 이슬람교가 정치적 질서를 위협한다는 점이다. (-34-)


보수주의는 애착의 철학이다.우리는 우리가 사랑하는 것에 연연하고 그것의 쇠락을 막고자 한다.그러나 우리는 그것이 영원할 수 없다는 걸 알고 있다. (-55-)


이 주장의 필연적인 결론은 가격에 포함된 경제적 지식이 해당 체계에서 존속한다는 점, 수많은 합리적 선택자들의 자유로운 활동에 의해 생성된다는 점, 그리고 한 묶음의 계획으로 전환되거나 일종의 전제로서 문제 해결 장치에 반영될 수 없다는 점이다.(-97-)


보수주의는 계몽운동과 더불어 출현했다. 보수주의의 출현은 과학혁명, 종교 갈등의 극복, 세속국가의 부상, 자유주의적 개인주의의 순리 등이 없었더라면 불가능한 일이었을 것이다. 대부분의 보수주의자들은 권력을 대중에게, 임명된, 혹은 부분적으로는 선출된 대표로서의 국가에게 부여하는 새로운 시민권 개념에 포함된 편익을 인정했다. 그들은 새로운 시민권 개념이 암시하는 국장에서의 대반전도 인식했다.(-134-)


우리가 근본적 평등과 성적 평등에 상식적으로 공감하는 것은 바로 계몽주의와 그것의 보편적 도덕성 덕분이다. 우리가 서양의 예술과 문학에 기대할 만한 수준보다 더 많은 것을 바라는 까닭은 계몽주의적 인간관 때문이다.(-147-)


보수주의는 이상적인 합리적 선택에 근거해 인간성을 형성하거나 교정할 생각이 없다. 보수주의는 사회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이해하고 사회가 제대로 작동하는 데 필요한 공간을 만들고자 애쓴다. 보수주의의 출발점은 인간에 대한 깊이 있는 심리학이다.보수주의의 기본적인 심리학은, 자아에서 과감히 벗어나 타자로 향하면서 자의식과 자유가 생기는 과정, 또한 그 과정에서 개인이 행동의 자유 뿐 아니라 자신과 타인의 가치도 인식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헤곌의 <정신현상학>에 가장 적절하게 표현되어 있다.(-194-)


대한민국 사회에서 정치에 관하여 논할 때면 진보와 보수를 언급한다.진보의 가치에 대해서 , 보수의 가치에 대해 동시에 내려놓고 비교하면서, 그 안에서 새로운 가치를 발견하게 되는 것 같다. 일반적으로 지금 현재 우리 사회에서 보수는 나쁘고, 진보는 좋은 거라는 잘못된 프레임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대한민국 사회에서 정치적 이념으로서 진정한 보수와 진보는 없다 말한다.그건 진보는 진보답지 못하고, 보수는 보수답지 못한 리액션을 취하고 있기 때문이다.이 책을 읽게 되면, 보수주의의 개념과 태동의 원인에 대해서 고찰하게 되고, 우리가 원하는 잃어버린 보수주의에 대해서 진지하게 생각해 볼 수 있다.특히 보수적 가치관은 남들이 놓치고 있는 부분이면서, 우리가 그 가치를 당연하게 생각한다. 전통적 가치관을 존중하면서, 기존의 우리가 보존해야 할 것들에 대해서 소중하게 생각하게 되는데, 한국의 보수주의와 영국의 보수주의를 자연스럽게 비교하게 된다.우리가 생각하는 보수주의는 왜곡된 형태의 보수주의이며,기회주의적인 태도를 지향하고 있기 때문이다. 책에서는 바로 그런 부분들을 심도있게 짚어 나가고 있으며, 시대적 변화에 따라 합리적인 보수는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 고민하게 된다. 또한 저자는 보수에 대해서 정치적인 부분 뿐 아니라 종교적인 가치관을 동시에 언급하고 있으며, 이 두가지가 조화로운 모습을 갖추고 있어야만 저자가 주장하는 합리적 보수,우리가 필요로 하는 보수를 찾을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합리적 보수를 찾습니다 - 우리가 잃어버린 보수의 가치
로저 스크러튼 지음, 박수철 옮김 / 더퀘스트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슬람교도들이 국적보다 종교를 더 중요한 구성원 자격의 시금석으로 여기기 때문에 이슬람교가 정치적 질서를 위협한다는 점이다. (-34-)


보수주의는 애착의 철학이다.우리는 우리가 사랑하는 것에 연연하고 그것의 쇠락을 막고자 한다.그러나 우리는 그것이 영원할 수 없다는 걸 알고 있다. (-55-)


이 주장의 필연적인 결론은 가격에 포함된 경제적 지식이 해당 체계에서 존속한다는 점, 수많은 합리적 선택자들의 자유로운 활동에 의해 생성된다는 점, 그리고 한 묶음의 계획으로 전환되거나 일종의 전제로서 문제 해결 장치에 반영될 수 없다는 점이다.(-97-)


보수주의는 계몽운동과 더불어 출현했다. 보수주의의 출현은 과학혁명, 종교 갈등의 극복, 세속국가의 부상, 자유주의적 개인주의의 순리 등이 없었더라면 불가능한 일이었을 것이다. 대부분의 보수주의자들은 권력을 대중에게, 임명된, 혹은 부분적으로는 선출된 대표로서의 국가에게 부여하는 새로운 시민권 개념에 포함된 편익을 인정했다. 그들은 새로운 시민권 개념이 암시하는 국장에서의 대반전도 인식했다.(-134-)


우리가 근본적 평등과 성적 평등에 상식적으로 공감하는 것은 바로 계몽주의와 그것의 보편적 도덕성 덕분이다. 우리가 서양의 예술과 문학에 기대할 만한 수준보다 더 많은 것을 바라는 까닭은 계몽주의적 인간관 때문이다.(-147-)


보수주의는 이상적인 합리적 선택에 근거해 인간성을 형성하거나 교정할 생각이 없다. 보수주의는 사회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이해하고 사회가 제대로 작동하는 데 필요한 공간을 만들고자 애쓴다. 보수주의의 출발점은 인간에 대한 깊이 있는 심리학이다.보수주의의 기본적인 심리학은, 자아에서 과감히 벗어나 타자로 향하면서 자의식과 자유가 생기는 과정, 또한 그 과정에서 개인이 행동의 자유 뿐 아니라 자신과 타인의 가치도 인식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헤곌의 <정신현상학>에 가장 적절하게 표현되어 있다.(-194-)


대한민국 사회에서 정치에 관하여 논할 때면 진보와 보수를 언급한다.진보의 가치에 대해서 , 보수의 가치에 대해 동시에 내려놓고 비교하면서, 그 안에서 새로운 가치를 발견하게 되는 것 같다. 일반적으로 지금 현재 우리 사회에서 보수는 나쁘고, 진보는 좋은 거라는 잘못된 프레임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대한민국 사회에서 정치적 이념으로서 진정한 보수와 진보는 없다 말한다.그건 진보는 진보답지 못하고, 보수는 보수답지 못한 리액션을 취하고 있기 때문이다.이 책을 읽게 되면, 보수주의의 개념과 태동의 원인에 대해서 고찰하게 되고, 우리가 원하는 잃어버린 보수주의에 대해서 진지하게 생각해 볼 수 있다.특히 보수적 가치관은 남들이 놓치고 있는 부분이면서, 우리가 그 가치를 당연하게 생각한다. 전통적 가치관을 존중하면서, 기존의 우리가 보존해야 할 것들에 대해서 소중하게 생각하게 되는데, 한국의 보수주의와 영국의 보수주의를 자연스럽게 비교하게 된다.우리가 생각하는 보수주의는 왜곡된 형태의 보수주의이며,기회주의적인 태도를 지향하고 있기 때문이다. 책에서는 바로 그런 부분들을 심도있게 짚어 나가고 있으며, 시대적 변화에 따라 합리적인 보수는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 고민하게 된다. 또한 저자는 보수에 대해서 정치적인 부분 뿐 아니라 종교적인 가치관을 동시에 언급하고 있으며, 이 두가지가 조화로운 모습을 갖추고 있어야만 저자가 주장하는 합리적 보수,우리가 필요로 하는 보수를 찾을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