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을 바꾸는 관상 리더십 - 김동완 교수의 유명 인사를 통해 본‘관상과 리더십’ 김동완 교수의 관상 시리즈 1
김동완 지음 / 새빛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래의 관상학은 관상에서 성격의 장점과 단점, 보완할 점, 인간의 특성, 직업적성, 직무역량, 대인관계,소통방식,리더십, 코칭 등 다양한 분석을 통해 인간이 지금보다 더 행복하고 희망적으로 삶을 살아가도록 도와주는 학문으로 거듭나야 한다. (-7-)


성격은 생각이 많고 지성미가 있으며 신경이 섬세하고 규칙적이고 깔끔한 타입이다.섬세하고 냉정하고 이지적이다. 가지가 가진 생각을 반드시 실천하고자 하는 성향으로 주변의 분위기에 휩쓸리지 않고 자신만의 통찰력과 기억력으로 밀고 나가는 주관이 뚜렸하다,내성적이고 이기적이며 고독을 즐기는 경향이 있다.두외회전과 수리적 능력과 감각이 뛰어나며 상상력과 암기력이 있다.창조적 상상력과 감각 센스가 뛰어나며 손재주가 있다.사색적이고 관찰력이 뛰어나고 총명하다.계산적 연구나 창작 분야에 재주가 있다.냉철한 분석력과 비판적 기질이 있으며, 논리적인 언어능력이 뛰어나다. (-48-)

신경이 예민하고 거칠고 까칠하다.대인관계는 회피하거나 거리를 두고 원만하지 않다.가까운 사람에 대한 잔소리가 많고 보수적이며 강하고 의심이 많다.자기가 생각한 것을 고집하거나 강요하고 자신의 의지대로 되지 않았을 때 받는 스트레스가 매우 크다. 자만하는 성향이 강하고 스스로 화를 자초하는 경향이 크다. 내성적이고 이기적이며 신경이 예민하다. 자신의 머리만 믿고 다른 사람의 의견은 무시하거나, 예민하고 섬세하며 가족들에게 비판하고, 간혹 이상 성접촉을 하기도 한다. 분리공포를 겪었던 사람은 폭력적이고 잔혹하게 변하기도 한다. (-49-)


수학 ,회계학, 금융학, 전산학,컴퓨터 공학, 문학, 세무학,약학, 수학자,회계사, 금융원,컴퓨터 전문가,시나리오 작가,세무사,약사, 연예,예술, 방송,연구

다양한 정보수집을 통한 안정적이고 란전하며 계횢적이고 수리적인 업무에 역량을 발휘한다. (-50-)


문재인 대통령은 백두산 호랑이 관상이다.호랑이는 몸통이 길고 검은 가로 줄무늬가 있다.발은 비굡적 짧고 코와 입 끝의 폭이 좁다. 수컷이 암컷보다 크고 강한 턱과 긴 송곳니을 가진 것이 특징이다. 발톱이 잘 발달돼 있는데 특히 엄지발톱이 강력하다. 호렁이는 가족 단위로 무리 지어 다닌가. 평소에는 나무 그늘에서 지내지만 목표물이 생기면 집중해서 사냥하는 능력이 탁월하다.문재인 대통령 또한 평상시에는 인자하고 부드러운 학자, 선비 모습이지만 목표가 정해지면 카리스마 있게 업무를 밀어붙인다.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성사시키는 뚝심과 배짱 그리고 강대국 사이에서 주눅들지 않고 대처하는 판단력은 백두산 호랑이를 닮았다고 할 수 있겠다.암호랑이처럼 국민을 따뜻하게 안아 주고 돌봐 주려는 모성애도 강하다. (-171-)


노무현 전 대통령 얼굴은 마른 동자형 관상이다.동자형 관상을 가진 사람의 특징은 자기 감정이 솔직하고 표현이 직선적이고 주변에 사람이 많고 낙천적이며 긍정적인 성격이다.마른 동자형에는 노무현 전대통령이 있고, 살찐 동자형에는 백종원, 신동, 조순 들리 맀다.동자형 관상에 상중하 균형이 있고 다섯 개의 상이 균형되게 솟아 있으며, 4개의 물길(눈, 입, 코,귀)과 6개릐 졀(좌우 눈,좌우 눈썹,신근, 인당)이 빛나면 최고의 관상으로 본다. (-225-)


"제 장인은 좌익활동을 하다가 돌아가셨습니다.그 문제 때문에 평생 가슴에 한을 묻어온 아내가 또 아버지 일로 눈물을 흘려야 홥니까?그런 아내를 제가 버려야 합니까? 대통령이 되겠다고 사랑하는 부인을 버리란 말입니까?그렇게 하면 대통령 자격이 없다는 것입니까? 여러분,이 자리에서 여러분이 심판해 주십시오." (-227-)


관상학은 인간의 얼굴과 태어난 생일시를 통해서 확인해 나가고 있었다.고대로부터 이어져 온 주역을 기반으로, 인간의 운명을 점치게 된다.특히 우리가 관상을 취미처럼 가까이 하게 되는 이유는 먼저 나를 알기 위해서다.나의 보여지는 재능과 역량, 내가 모르는 또다른 나의 모습이 관상학 속에 고스란히 담겨져 있었다.이 책에서 나의 관상은 예밍하고 까칠하며,내성적이라고 나오고 있었다.그리고 계산적이며,이기적이면서 수학적인 부분에 강하다고 한 것이 인상적으로 다가았다. 어느 정도 맞는 부분이다.학창시절 수학적인 계산능력으로 수학 선생님과 수학시간에 한판 붙었던 적이 잇었기 때문이었다.


돌이켜 보면 우리가 관상을 보는 이유는 제왕학 속에 있었다.한시대의 운명을 결정하는 제왕의 특성,새 시대의 인물은 우리 삶을 바꿔 놓고,사회와 국가를 변혁시키기 때문이다.이 책에서 두 사람 고 노무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에 눈이 들어왔던 이유는 여기에 있었다.책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관상을 밳두산 호랑이의 관상으로 보고 있다.어슬렁 어슬렁 거리지만 목표가 보이면, 어김없이 돌진하는 스타일,그러면서,암호랑이의 면보도 가지고 있었으며, 들짐승인 암호랑이와 날짐승인 매의 형상을 동시에 가지고 있었다,


반면 노무현 대통령은 마른 동자형 관상이다.자기 감정에 솔직하고, 표현이 직선적인 특징을 가지고 있었다.인생에서 파란만장한 인생을 살면서, 소탈하고,친서민적인 이미지을 가지고 있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한편 그는 그로 인해 많은 안티를 가지고 있는 정치인이면서,대통령이기도 하다.직선적이면서,감정적인 성향이 ,노무현 대통령에게 반감을 가지고 있는 정치인에게 나쁜 이미지로오 비추게 된 이유는 여기에 있었다. 즉 그는 자신의 관상으로 최고의 자리, 대통령이 될 수 있었지만,그로 인해 그의 마지막 인생이 안타까운 삶으로 종결된 이유 그의 진정성이 생전에 인정받지 못하고,후대에 인정받게 된 이유는 여기에 있다.노무현 대통령은 자신의 관상에서 나쁜 단점이 부각된 정치인이 아닐까 생각될 정도로 가친 이미지를 보여주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