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전사의 여왕 백 번째 여왕 4
에밀리 킹 지음, 윤동준 옮김 / 에이치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에밀리 킹의 판타지 소설 <백번째 여왕> 시리즈 마지막 <전사의 여왕>이다. 첫번째 <백 번째 여왕>에서 고아 소녀였던 칼린다는 잠재되어 있었던 힘을 발휘해 토너먼트에 승리해 타라칸드 제국의 라자 타렉의 백번째 소녀가 되었다. 하지만 독을 온몸에 바른 칼린다로 인해 타라칸드 제국의 왕 라자 타렉은 죽음을 맞이하게 되는데, 라자 타렉의 후계자는 아들 아슬윈 왕자였으며, 칼린다는 제국 군대의 대장군 데븐 나익과 사랑에 빠지게 되었다.


'엔릴의 백번째 라니의 화신',불굴의 칼린다'라 불리었던 고아 소녀 칼린다는 점점 더 타라킨드 제국에서 여전사로서 입지를 다지게 되었다. 제국의 대장군이었던 데븐 나익 장군은 지옥의 문을 거치게 되었고, 칼린다와 떨어져 지옥의 감옥에 갇히게 되었다. 칼린다는 타라칸드 제국의 후계자 아스윈 왕자와 데븐 나익 대장군 사이에서 흔들리는 선택을 강요받게 되는데, 칼린다는 타라칸드 제국 왕실 안에 있는 도서관에서 자신의 과거와, 자신이 기억하지 못하는 것들, 왜 라자 타렉의 백번째 킨드레드가 되었는지 , 엔릴을 통해 퍼즐을 맞춰 나가게 되었다. 


칼린다는 사랑을 쟁취하기 위해서 스스로 전사가 되었다. 사랑을 위해서 자신의 혼불을 찾아냇으며, 직접 용기를 내 저승문을 직접 열고 들어갔으며, 지옥세계를 탐험하게 된다. 자신에 대한 기억을 잃어버린 데븐 나익 장군과 마주하면서, 칼린다 앞에 놓여진 모습들이 현실과 기억을 오가면서 혼란스럽게 하고 있었다. 어둠을 꿰뚫어버리는데 전문가였던 칼린다는 타라킨드 제국의 킨드레드가 될 것인가 아니면, 데븐 나익 장군의 사랑을 독차지 할 것인지, 칼린다의 횡보가 궁금할 수 밖에 없다. 칼린다는 전사로 거듭나면서 자신의 어머니이자 킨드레드였던 야스민과 버너 전사였던 아버지 키샨의 과거에 대해서 밝혀내었으며, 칼린다의 혼불이 악마들에 의해 둘러쌓인 타라칸드 제국에게 평화를 가져오게 되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리나 2019-04-29 08: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