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번째 양말목 공예 - 환경을 생각하는 업사이클링 공예, 10가지 패턴으로 만드는 22가지 감성 소품
한창숙 지음 / 책밥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기자기하고 예쁜 것은 좋아하고 호기심이 많은데,

머리 속의 이미지가 실제로 구현되지 않아 금손님들만 선망하는 취미수집가.


손재주 좋은 분들은 왜 이리 많은지,

집에서 좋아하는 음악이나 영상 틀어놓고 고물고물 손을 움직이며

하루의 스트레스를 풀기에 좋은 취미들이 매일같이 신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손이 빠르거나 야물진 못하고 작품의 완성도은 욕심이 나는데다가

중간에 그만두지 않고 빠르게 결과물을 만나고 싶은 총체적 난국을 겪고 있던 중

업사이클링으로 -재료구입이 낭비가 아닐까 싶은- 죄책감을 조금 덜 수 있는(!)

양말목 공예라는 것을 듣게 되었다.


처음 말만 들었을 때는 집에 구멍난 양말들이 떠오르며, 

발목을 감싸는 부분을 가위로 잘라서 쓰면 되려나? 싶었는데 

<첫번째 양말목 공예>를 읽으며 양말목이 무엇인지 알게 되었다.


양말을 생산할 때 나오는 폐기물로, 

신축성이 있고 튼튼해서 이미 농촌에서는 결속용 끈으로 사용하고 있던 재료가

양말목이다.


양말 생산과정에서 나오는 것이므로 색상도 다양하고

가느다란 실이 손가락 사이에서 스르륵- 나오거나 

열심히 뜨다가 한 코가 빠졌다는 것을 뒤늦게 알게 되어 망연자실할 필요없이

도톰하고 단단하며 만지면 기분 좋은 촉감으로 만드는 동안 기분도 좋아지는,

그리고 무엇보다도 실에 비해 (두께가 있으므로) 결과물도 금방 나오는 양말목 공예.




이 책에서는 10가지 패턴을 익혀 만들 수 있는 22가지 감성 소품을 소개한다. 

코바늘뜨기를 배워본 사람은 양말목 공예에 금방 적응할 수 있을 것이다.

실 대신에 양말목, 코바늘 대신에 손가락을 사용하는 핑거 니팅은

마크라메, 끈 공예에서 아이디어를 빌려와 다양하게 패턴을 만들어 낼 수 있어

익숙해지고 난 다음에는 창의적인 직조도 가능한 공예다.




준비물은 간단하지만 그래도 주의가 필요하다.

1. 양말목 - 먼지를 제거한 양말목을 구입한다. 

             다양한 색깔을 확보하기 위해 여러 곳에서 조금씩 구입하는 것을 추천!

2. 직조 틀- 간단하게 만들어 사용할 수도 있다.

             복잡한 무늬를 만들고 싶다면 베를 짜듯, 알맞는 틀을 사용하는 것도 좋다.


책에서 소개한 작품은 따스함이 고마워질 가을과 겨울에 맞는 것들이 많다.

기본 기법을 많이 섞지 않아 초보자도 도전해볼 수 있는 작은 소품부터

반복적인 기법 사용으로 손끝을 단련시킬 수 있는 큰 작품,

여러가지 기법이 함께 들어간 고급자용 작품까지 수록되어 있어

각자의 능력과 도전정신에 맞게 선택하면 된다.




색 배합의 좋은 예도 나와 있으니, 취향껏 색을 선택하여 재료를 주문하고

손가락 운동을 좀 하면 핑거 니팅의 준비는 얼추 끝난 것!

가장 중요한 기초편은 QR코드 동영상을 보며 따라하면 되니 

초보자여도 진입장벽은 낮을 양말목 공예로 취미 수집에 +1을 더해보겠다. ^^



**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읽고, 솔직하게 쓴 리뷰입니다. **


#첫번째양말목공예 #한창숙 #방과후공예협회 #책밥 #핑거니팅 

#업사이클링공예 #컬처블룸 #컬처블룸리뷰단 #서평이벤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