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서 중요한 것만 남기는 힘 - 나의 우선순위가 분명해지는 최적의 삶
최다혜 지음 / 더퀘스트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니멀리즘에 대한 동경은 가득하지만,

호기심이 많고 내 취향의 물건을 보고 난 다음에는 사지 않고는 못 배기는

그래서 친한 친구는 저장강박증이 아니냐고 넌지시 물어본 적이 있는 나에게

이 책의 제목은 조금 더 특별하게 다가왔다.

<인생에서 중요한 것만 남기는 힘>은 단순한 미니멀리즘 살림법이나 생활방식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다.

말 그대로 인생에서 중요한 것들을 고르는 안목을 더해 외부로부터 쉴 새 없이 불어오는 유혹을 견디고

타인이나 세상의 기준이 아닌 자기가 주인이 되어 꾸려가는 인생에 대해 자신만의 의미를 부여하도록 권한다.

그리고 다른 사람이 가진 것과 누리는 것(그것이 돈으로 시간과 노력을 사서 얻는 편안함일지라도)을

부러워 하지 않고, 상대적 박탈감 따위로 스스로를 초라하고 우울하게 만들지 않고,

진짜 내 인생에 중요한 것들만 남길 수 있도록 하는 '힘'을 키우는 것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보게 한다.

자기 스스로를 돌아보고 현상태에 이르게 된 원인을 진단하고

자꾸 현실과 타협하려하고, 남들의 눈(혹은 사회적 지위나 기대/요구같은 것들)과 깨끗이 이별하며

물건에 파묻히고 목적없이 그저 갖고자하는 욕망을 발견할 필요가 있다는 저자의 말이

예전에 읽었던 이와 비슷한 책보다 더 현실감있게 다가온 이유는

하나하나 예를 든 에피소드들이 상당히 나의 에피소드들과 겹치기 때문이었다.

소비는 전염된다는 말에 100% 공감한다.

휴대폰에 빼곡하게 깔린 앱이, 부비트랩처럼 날려보내는 '세일 안내' 푸시 알림들은

지금, 이 물건을 놓치는 것이 세상 다시 없는 바보같은 짓이라는 착각을 들게 한다.

물건, 서비스, 경험, 관리 등등 유형과 무형의 형태를 오고가며

스트레스를 받으며 힘들게 번 돈을 순간적인 충동에 왕창 써버리게 한 뒤,

다시 또 그 돈을 벌기 위해 스트레스와 육체적 힘을 닥닥 긁어서 쏟아붓게 한다.

소비를 조장하는 사회와 그로 인해 파괴되는 환경에 대한 경각심을 잊지 않는 것 또한 중요하겠다.

그저, 기분이나 습관으로 생각없이 소비하고 죄책감없이 질러버리려 할 때마다

이 책을 펼치면서 마음을 가다듬을 수 있길 바란다.

당장 다가오는 명절이 고비다.

나, 할 수 있겠지? ^^;;

**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읽고, 솔직하게 쓴 리뷰입니다. **


#인생에서중요한것만남기는힘 #최다혜 #더퀘스트 #지구를생각하는소비

#컬처블룸 #컬처블룸리뷰단 #서평이벤트 #우선순위 #최적의삶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