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홀로 여행 컨설팅북 - 혼자 여행하는 사람을 위한 여행 미션.1인 코스 & 맛집 올가이드, 개정판
이주영 지음 / 길벗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행가이드북은 많다.

테마별, 지역별, 해외/국내용으로 매년 업데이트 되는데도

또 많은 사람들이 반복해서 사는 책이기도 하다.

그래서 어떤 여행책을 고르는지는 설렘의 시작이라, 매우 중요한 일정이다.


혼자서 여행하는 사람들을 위한 살뜰하고 능력있는 가이드북이 나왔다.

<나홀로 여행 컨설팅북>


나영추(나홀로 여행 가기 나만의 추억 만들기) 카페를 운영하고

<주말에 어디가?>를 출간한 여행작가 이주영이 낸 책은,

'함께 떠날 사람이 없거나', '여행을 떠나 있는 동안의 공백을 걱정하고'

'일어나지 않은 일에 대한 우려로 늘 망설이'는 사람들에게

조금만 내려놓고 떠남과 여행을 하자고 말한다.


여행조차도 미션처럼 남이 가본 곳, 먹어본 것, 해본 것 다 해야하고

거기에 남이 미처 못했던 것까지 해야 뿌듯한, 열심인 사람들은

이 책을 보고 느긋한 마음부터 장착하시라.


책은 혼자서 즐길 수 있는 국내의 여행지를 엄선해서 소개한다.

2018년 11월 기준으로 최대한 정확한 정보를 담아내려 노력한 모습이 보인다.

(물론, 우리에겐 스마트폰이 있다. 혼행에서 검색은 필수다.)


목차에는 여행지가 소개되어 있다. 

마별로 골라서 갈 수도 있고, 지역별+테마로 정리해두어 

마음 가는 곳으로 훌쩍 떠날 수 있게 했다.


위의 '목차편' 다음 페이지가 이 책의 매력포인트다.

테마별로 나눈 여행지의 매력적인 순간이, 사진으로 편집되고

직관적인 소제목이 두근두근~ 여행의 시동을 건다.


1. 혼자 여행을 처음 시작하기 좋은 지역 best 5

2. 태생이 가만히 있지 못하는 당신을 위한 여행지 best 3

3. 여행은 먹방이죠~ best 3

4. '멍.....' 때리고 싶어요! best 3

5. 힘든 등산은 싫고 바다 전망으로는 좀 아쉬워요. best 3


등등 총 10개의 테마가 당신의 선택을 기다린다.

여행을 준비하면서 애초 계획과 점점 달라지고 이것저것 집어넣어

특징이 사라지는 여행이 되어버린 경험이 있어서 그런지

이런 섹션이 참 반갑고 단촐하고, 심플해서 좋았다. ^^


뒤이은 각 지역 혼행 선배들의 경험담 공유.

출발지가 다른 만큼 추천하는 여행지와 경로가 다른 것도 인상적이다. 


막상 여행가고 싶은데, 겨우 간신히 모아모아 놓은 휴가를

때맞춰 좋은 곳에서 쓰고 싶은 여행객들을 위한 여행 캘린더.

내년 계획을 세울 때 참고해도 좋겠다. ^^


아니면, 이 때는 여기가 성수기 혹은 사람이 몰린다는 뜻일 수도 있으니

선택과 집중을 적절히 잘 하면 쏠쏠한 정보가 될 듯!


이천에 가려 잘 몰랐던 도자기와 아울렛(!)의 지역 여주.

맛집과 숙박지도가 한 지도에 나와 동선짜기 좋게 여행지를 소개했다.

한 장에 맛집, 숙박, 주요 교통거점, 그리고 여행경비까지 모아놓아

편리하게 여행계획을 짜기 좋다.

여행가이드/컨설팅북이 여행 다이어리가 되게 하는 마지막 페이지.

따로 다이어리를 쓰는 사람에게는 덤 같은 페이지 이지만 

여행책을 가지고 다니며 바로바로 떠오르는 생각을 적기에 좋다.


혼술, 혼밥, 게하, 나만의 여유로운 일정까지.

혼자이니 모든 것을 준비하고 알아봐야하는 부담감을 덜어주는 컨설팅북으로

가뿐하고 자유로운 여행을 계획해보면 어떨까?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