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자크와 바느질하는 중국소녀
다이 시지에 지음, 이원희 옮김 / 현대문학 / 200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별 네개짜리 책이 될 수도 있었는데 마지막 문장이 구려서 세개짜리가 되었다... ㅂㄷㅂㄷ..

문학은 때로 이데올로기를 본격적으로 다룬 철학서적들보다 훨씬 더 정확하고 깊게 한 사람을 관통하고 어떤 사상을 무엇보다 빠르게 심장에 스며들게한다.

마오쩌둥의 시대, 금서로 지정된 외국 문학작품을 알게되어 <계몽>된 산골짜기 아가씨가 아무도 모르게(그녀를 ‘계몽‘시키기 위해 의도적으로 책을 읽어주었던 두 청년조차 모르게!) 능동적으로 새로운 삶의 주체가 되기 위한 준비를 하고 대도시로 떠나는 스토리 라인 참 좋았으나.. 결국 그녀가 발자크로 하여금 깨달은건 여자의 아름다움은 값진 보물이다⭐!!! 라니 ㅠ 앞선 이야기들이 아까워질정도.. 차라리 인간의 아름다움으로 해주라;;;;; ㅎㅎ;;..
체제를 뛰어넘는 인간의 본성과 존재의 본질 같은 것에 감동해서 산골짜기를 박차고 나가는 소녀가 고작 젊은 여자의 아름다움은 소중해!!!! 를 깨달았다는게 뭔복장터지는 소리냐고요~~~~

그래도 다음에 도서관가면 발자크의 작품이나 장크리스토프 빌려와야겠다. 당췌 그 책들이 뭐길래! 더불어 중국 체제와 역사에 대해 지식을 얻을 수 있는 책도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7-02-24 11: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발자크가 여성 편력이 심했지만, 여성의 감정을 잘 표현할 줄 아는 작가였어요. ^^

난예빈 2017-02-24 13:32   좋아요 0 | URL
그렇군요.. 아무래도 직접 책을 읽어봐야겠어요. 바느질처녀가 발자크를 읽고 깨달았다는 것은 무척 아쉬운 수준이지만.. 제가 직접 발자크를 읽게되면 그 속에 담긴 함의를 찾을 수 있게될지도 모르겠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