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투리드 연필깎이 - 블랙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겁나 잘깎임...연필 쓰다가 좀 몽땅해졌다 싶으면 넣고 두 바퀴만 돌리면 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성의 변증법 - 페미니스트 혁명을 위하여
슐라미스 파이어스톤 지음, 김민예숙.유숙열 옮김 / 꾸리에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이 짱인 이유는 일단 초반에 나는 당위나 윤리문제는 제껴놓을게 대신 우리 현실이 왜 필연이 되었는지를 설명해줄테니 내 말 똑똑히 들어보라고...라고 딱 선포하고 시작하심. 겁나 멋있음. 저자 이름부터가 에바 7호기 파일럿 쯤 될것 같은 포스를 풍기더니 역시나 ㅎㄷㄷ하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혹시 이게 무슨 논문이나 책에 나오는 이야기인줄 아시는 분 계시면 좀 알려주세요

트로이인지 스파르탄지에 하여튼 공주님인 카산드라는 스승인 에제키엘에게서 예언력을 물려받지만 설득력은 빼앗긴다 그래서 예언력은 짱인데 아무도 카산드라의 말을 믿어주니 않는다 급기야 카산드라의 아버지 즉 임금님은 전쟁에 패배할 것을 예언한 카산드라의 말을 생까고 전쟁에 나선다 언어/이성이 통하지 않자 카산드라는 온몸으로 울부짖으며 짐승의 소리를 낸다 이게 남성의 것, 언어/이성적인 것이 아닌 여성의 고유한 것, 육체/감정적인 것과 관련이 있고 어찌고 하는 이야기인데

한 지인이 줄리아 크리스테바 논문이었었던 걸로 기억한다는데 찾아보니까 그 비슷한 내용도 없네요 그냥 카산드라라는 소설에 대한 비평인지 여성학 관련 논문인지 그 이후 논리는 어떤 식으로 전개해나가는지 등 오리지날 텍스트가 뭔지 궁금한데 혹시 아시는 분 계시려나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초등학교 5학년 때 담임 선생님이 글짓기 숙제를 낸 적이 있었어요. 어떤 주제로 써와도 좋다는 뜻에서 칠판에 "글짓기 주제는 자유"라고 쓰셨죠. 다른 애들은 자기 마음대로 일상에 대해서 글짓기를 해온 반면 나는 자유(liberty)에 대해 글을 써갔죠. 담임쌤이 걱정스러운 눈초리로 나를 보면서 회사에 취직해서 매출 떨어뜨리지 말고 다른 길을 가라고 말씀해주셨어요.

ㅋㅋㅋㅋㅋㅋ 저도 비슷한 경험이 있습니다. 초딩때 환경에 관한 글짓기를 하는 숙제인지 백일장인지를 했었는데 저는 단순히 환경=청소 라고 생각했었죠. 대충 기억나는데 누가 더 많이 청소의 의무를 져야하는가에 관한 저의 입장?을 밝힌 글이었던걸로 ㅋ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위화의 형제를 읽으며 초반이 참 좋아서 할레드 호세이니의 연을 쫓는 아이 급의 작품을 만났구나 싶었는데 결론부터 말하자면 할레드 호세이니의 압도적인 승리다. 그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는데 최대한 스포일러를 하지 않고 말해보자면 이런 말을 하고 싶다. 원형에 가까운 이야기는 좋은 이야기가 아니다. 특수성이 떨어진다. 형제의 후반부의 이야기는 거의 이런 원형에 가까운 것들이었다. 다만 소설 초반 이란의 서사는 흔히 볼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좋았다. 어떤 서사가 케릭터의 급격한 변화를 동반한다면 높은 확률로 좋은 이야기이다.

두번째 문제는 텍스트의 부제다. 호세이니의 소설은 '사랑의 속성에는 빚(채무관계)이라는 불순물이 섞여있다'는, 이 전에는 그 누구도 서사 속에서 보여주지 않았던 텍스트를 선보였기에 특별한 위치에 올랐다. 일찌기 알렝드보통이 말했던 그 빚, 재무정책으로는 좋은 것이 아닐지 몰라도 인간관계는 잘 관리된 빚에 의해 많은 것이 결정된다는 그 빚말이다. 연을 쫓는 아이에서 이 빚이라는 지점을 드러내면 남는 것이 형제애와 파란만장한 운명인데 그게 바로 위화의 소설 형제다.

세번째 문제는 정확성이 떨어진다는 점이다. 한 가지 이슈를 소비할 때 정확히 꼭 필요한 것만을 사용하는 것은 영미권 작가들의 미덕이다. 이 방면에 원탑은 조디 피콜튼데 호세이니도 이에 필적하는 정확한 패스를 구사하는 작가다. 축구로 비유하자면 싸비 에르난데스와 세스크 파브레가스쯤 된다. 대체로 구구절절 장황하게 늘어놓는 인간들은 핵심 서사도 약한 경우가 많은데 도스토옙스키처럼 코어를 이루는 서사와 택스트가 너무 강해서 장광설도 어쩔 수 없이 읽게 되는 작가는 아주 예외적인 경우다.

그래서 연을 쫓는 아이에 비교하는 것이 좀 미안해졌다. 형제와 비교하기 적당한 소설은 한국 소설 고래다. 원형적 서사로 인해 특수성이 떨어지는 문제, 텍스트의 부제 등 비슷한 문제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두 소설이, 아니 연을 쫓는 아이까지 세 소설이 똑같은 수준의 훌륭함을 가지고 있는 지점이 있는데, 특정한 공간의 근현대사를 다루면서 로컬리티에 대한 뛰어난 해석을 보여준다는 점이다. 이 정도의 구체성을 가진 한 세계를 보여준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하지 않은가라고 누군가가 묻는다면 반쯤 동의해줄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