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서의 괴로움]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장서의 괴로움
오카자키 다케시 지음, 정수윤 옮김 / 정은문고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신이 좋아하는 취미를 통해서 즐거움과 만족감을 얻게 되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 취미 생활이 무언가를 배우는 사람은 어떤 목적에 도달했을 때의 기쁨이나 성취감을 느끼게 되겠지만, 그와 반대인 경우는 다른 취미를 찾게 되는 경우도 있을 것이다. 학교 다닐 때부터 늘 우리 주변에 있는 것은 책이다. 그 책이 교과서라는 부분에서 살짝 흥미는 떨어지긴 하지만 말이다. 굳이 학교가 아니더라도 집에서 볼 수 있었던 낱말이나 단어를 통해서 책이라는 물건으로 옮겨지게 될 것이다. 이처럼 책은 늘 우리 곁에 존재하고 지금도 존재한다는 것이다. 세상이 변하면서 책은 점점 멀어지게 되었다. 물론 취미 생활이 독서라는 사람을 제외하고는 책을 가까이하는 사람을 찾아보기 힘들어진 것은 사실이다. 서점에 가더라도 구매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는 것도 사실임은 분명하다. 이처럼 늘 우리 곁에 있는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눈길이 가는 책이 있다. 「장서의 괴로움」이라는 책이었다. 제목을 보고 왜 괴로운지에 대한 궁금증이 생겼고 책을 좋아하기에 더욱 관심이 가졌기 때문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 문득 내 책장을 바라보게 된다. 크지도 작지도 않은 소박한 책장에 책이 가지런히 나열되어 있었다. 가끔 내 책장을 보면서 도서관처럼 아주 큰 책장을 내 방의 한쪽에 만들고 싶다는 꿈을 꾸곤 했었다. 물론 꿈이지만 언젠가는 현실이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나에게 있어서는 목표라면 목표인 셈이다. 어쨌든 그런 책장을 내 벽면 한쪽에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했지만, 이 책을 읽으면서 다시 생각해보게 되는 계기가 될 수 있었다. 「장서의 괴로움」은 책을 통해서 일어나는 어떤 일에 대한 것을 언급하며 이야기를 다루고 있었다. 이해할 수 없을지도 모르겠지만, 책장이 집을 파괴한다는 것으로 이야기가 시작되고 실제로 일어난 사건을 다루고 있기 때문에 어이없는 상상이 아니라 현실이라는 점이었다. 실제로 책을 한 권씩 모아서 큰 책장을 만들고 그 책장에 책을 정리해 두었지만, 결과적으로 책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집의 바닥이 가라앉은 실제 이야기를 바탕으로 ‘책’ 때문에 남들에게 일어나지 않는 일을 자신은 노심초사하며 있다는 점이었다. 이를테면 불이 나서 책에 옮겨붙어 다 타버려서 재만 덩그러니 남는 꿈을 꾼다거나 하는 등의 책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전하고 있었다. 이 책을 읽으면서 그렇게 큰 책장은 아니지만 소박한 책장을 가지고 있는 나에게 ‘책’의 존재가 다르게 느껴지기도 했다. 일반인이 도서관처럼 많은 책을 집에 보유하고 있지는 않겠지만, 이 책을 읽으면서 책에 대해 다르게 생각하고 느끼고 있다는 것은 틀림없었다.

 

 책을 읽고 읽은 책을 책장에 꽂아두면서 차곡차곡 쌓여가는 책장을 보면서 기쁜 마음도 들겠지만, 그로 인한 난감함이 있다는 것도 염두에 두어야 한다는 사실이다. 자신의 취미 생활이 독서이긴 하지만 수집가처럼 책을 한 권씩 읽으면서 모으게 되는 책은 결국 쌓이고 쌓여서 엄청난 무게와 종류로 난감한 경우를 맞이할 때가 분명히 있을 것이다. 세상 모든 것이 그렇듯 좋은 것과 나쁜 것은 항상 공존한다. 그러므로 이 책의 제목처럼 많은 책을 통한 괴로움은 충분히 와 닿았고 그 괴로움을 느끼기 전에는 책을 읽으면서 분명히 재미를 느낄 것이다. 하지만 이제는 쌓여있는 책을 정리하는 법도 알아야 할 것이고 자신에게 어느 정도의 책을 가지고 있는 것이 적정한 것인지에 대한 것도 생각해볼 필요도 있을 것이다. 무조건 책이 좋다고 해서 모으는 것은 오히려 먼 훗날 자신에게 악영향을 줄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책을 좋아하는 나에게 있어서는 이 책은 책을 정리하는 방법을 알게 해주는 유익한 책이었고 무엇이든 과하면 욕심이라는 것을 느끼게 해 주었기에 그 충고를 마음에 새기며 나 자신을 되돌아보며 반성하는 마음가짐을 가지게 되었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