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를 알면 어휘가 보인다 : 천자문 한자 쓰기 연습 노트
큰그림 편집부 지음 / 도서출판 큰그림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천자문(千字文)은 4언절구의 한시(漢詩)이자 대표적인 한문 습자교본입니다. 주흥사가 양무제의 명을 받아 만들었다고 하는데 두 가지 설이 있다고 합니다. 하나는 양무제가 그의 실력을 시험하기 위해 무작위로 훼손된 고서를 하나 뽑아 이 책의 내용을 복원해보라고 했다는 설, 또 하나는 주흥사가 우연한 일로 양무제의 노여움을 사 주살당하게 됐는데, 이를 용서받는 조건으로 '하룻밤 안에 4자씩 250구절의 시를 짓되, 한 글자도 같은 글자를 쓰면 안된다'고 조건을 달아 만들었다는 설입니다. 이 때문에 주흥사는 하룻밤 새에 머리가 하얗게 세었다고 하여 훗날 사람들이 그를 더러 백두 (白頭) 선생 혹은 백수 (白首) 선생이라 불렀다...는 전설이 있다고 합니다. 이 때문에 천자문을 다른 말로 '백수문'(白首文)이라고도 부릅니다. 몇몇 야사에서는 996자까지 만들고 마지막 4자에서 막혔는데 귀신이 나타나서 

하룻밤 안에 겹치는 글자 없이 운율과 의미를 담고 있는 시조 250구절을 만들다니 감탄스럽습니다. 그래서 천자문이 시대를 막론하고 오랜 시간 한자 교육용 교재로 사용되어 왔나 봅니다. 어른뿐만 아니라 어린이 천자문 책들도 꾸준히 인기가 많은 이유는 한자를 알면 어휘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많이 되고 이는 문장 이해력과 독해력 향상의 밑거름이 되기 때문입니다. 또한  한시의 운율감과 교훈적인 의미는 학습자의 올바른 인성형성에도 긍정적인 도움을 줍니다. 요즘은 한문으로 쓰여진 책이나 인쇄물이 드물어지면서 점점 한자를 잊어버리게 되어서 아쉬웠습니다. 그런데 최근 중국어 공부를 시작하면서 한자 학습의 필요성이 다시금 간절해졌습니다. <한자를 알면 어휘가보인다>는 사언고시 250구로 구성된 천자문을 직접 따라쓰며 익힐 수 있는 책이고 두껍지 않아 부담없이 한자 학습용으로 활용하기 좋은 책입니다. 한자마다 쓰는 순서도 깔끔하게 실려있고 따라쓰는 칸도 큼지막해서 연필로 필력을 주며 한자를 따라쓰는 재미도 있습니다. 게다가 한시의 의미도 함께 보니 더 잘 외워지는 효과도 있습니다. <한자를 알면 어휘가보인다>로 어휘력을 키울 수 있으니 남녀노소 모두에게 좋을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솔직하게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