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선생님은 마녀 꿈상자 8
박수연 글, 이희랑 그림 / 키즈엠 / 2014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키즈엠] 꿈상자8 <우리 선생님은 마녀>

글 박수연 / 그림 이희랑

 

 

3월부터 형아반이 된다고 꿈에 부풀어서 3월3일 어린이집 가는 날만 손꼽아 기다리던게 어제 일 같은데..

벌써 3월도 중순에 접어드네요!!

3월은 많은 사람들에게 입학, 새로운 학년이 시작되는 달로 어떤 일이 생길까 궁금하기도 하고 꿈에 부풀기도 하지만, 반대로 새로운 환경에서 낯가림이 심한 아이들의 경우라면 이런 변화가 두렵게 느껴지기만 할 수 도 있겠죠.

 

5살 종호는 호기심이 많은 성격이라서 두려움이나 낯가림은 거의 없는 편이었어요.

그런데 점점 사리분별력이 발달해서 그런지, 아니면 어린이집에서 안전교육을 너무 철저하게 시켜서 그런지..

이젠 거리에서 동네 이웃분들이 이름이 뭐냐? 귀엽게 생겼다. 하면서 말을 걸면 인사는 커녕 엄마 뒤에 숨어서 탐색전을 벌이느라 바쁘네요.

 

그리고 그렇게 원하던 형아반이 되어 첫 등원하던 날, 집에 오자마자 어린이집 가기 싫다고 하더라구요.

아무래도 새로 바뀐 선생님과 친구들이 익숙하지 않아서 그런 것 같아요.

그래서 [키즈엠] 유아책 <우리 선생님은 마녀>를 읽어 주면서 새로 바뀐 환경과 선생님, 그리고 친구들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없애주려고 노력했답니다.

 

 

 

 

유아책 <우리 선생님은 마녀>는 3월이 되어 형아반이 되는 수호가 반이 바뀌면서 겪게되는 두려움과 긴장감을 잘 보여주고 있어요.

잠자리에서 <헨젤과 그레텔> 이야기를 읽던 수호는 자꾸 마녀 생각이 떠올라서 잠이 오지 않았어요.

 

그런데 이 부분에서 아쉬웠던게 5살 종호는 아직 세계명작동화를 읽어준 적이 없어요.

그래서 <헨젤과 그레텔>의 이야기가 내포한 '낯선 사람의 집에 함부로 들어가면 안된다.'라거나 '마녀가 아이들을 과자집으로 꼬셔서 잡아 먹었다.' 같은 기본적인 내용을 몰라서 그저 무서운 마녀가 나오는 책으로만 알고 지나가더라구요.

  

 

 

 

 

어쨌든 새로 바뀐 유치원 선생님은 책에 등장하던 마녀였어요!

마녀 선생님은 소리를 지르면 생쥐로 만들어 버린다고 협박하기도 하고, 미술시간에 물통을 엎지른 수호에게 굼벵이로 만들어 버리기 전에 싹싹 청소를 하라고 이야기 하지요.

 

 

 

 

하지만 새로 바뀐 환경에서 계속 실수를 하던 수호는 결국 점심시간에 채소 볶음을 반이나 남겼다고 마녀 선생님께서 생쥐로 만들어 버리지요!

 

5살 종호 역시 채소볶음을 싫어하는 터라 눈이 동그래져선..자기도 생쥐가 되면 어떻게 하냐고 물어보네요!

그래서 꽃잎반 선생님은 마녀가 아니라서 생쥐로 안 변한다고 걱정하지 말라고 다독여줬어요~ 

 

 

 

 

다행히 생쥐로 변하는건 수호의 꿈이였네요!

유치원에 갈 준비를 하면서도 수호는 새로운 선생님이 진짜 마녀일 것 같아서 기분이 좋지 않았어요.

 

종호도 이 부분을 읽어주고나서야 수호가 생쥐로 안 변해서 정말 다행이라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더라구요!

 

 

 

 

새로 바뀐 수호네 반 선생님은 정말 예쁜 공주님같은 분이시지만, 수호만 혼자 마녀가 변한게 아닐까 의심의 눈초리로 쳐다보지요.

 

근데 전 이 부분 읽어 주다가 살짝 걱정이 든게 종호의 새로 바뀐 선생님이랑 책 속 선생님이 정말 많이 닮으셨더라구요!ㅎㅎㅎ

그래서 아직 현실과 상상의 세계가 혼동을 일으키는 5살 종호가 책 속 내용대로 따라 하는건 아닐까 걱정되서 연거푸 이건 책 속 이야기라고 알려주면서 읽어줬네요.

 

 

 

 

수호는 마녀가 변신한 선생님의 정체를 밝히려고 일부러 말썽을 피우네요.

일부러 소리를 지르고, 뛰어 다니고, 채소 반찬을 안 먹겠다고 고집을 부리지요.ㅠ.ㅜ

하지만 꿈과 달리 선생님은 매번 다정하게 대해주고, 그런 수호를 친구들은 이상한 눈으로 쳐다 보지요. 

 

종호도 3월 초에 어린이집 친구들과 다투다가 친구 팔을 물기도 하고, 화장실에서 손을 씻다가 양말이 젖기도 하고..--;; 평소 안 하던 일을 벌여서 엄마랑 어린이집 선생님을 당황시키기도 했거든요!!!

그  때는 왜 그랬는지 이해를 못했는데, 이제 보니 새로운 환경이 낯설어서 긴장해서 더 실수를 많이 했던 것 같아요.

 

 

 

 

그런데 진우가 책을 읽으려는걸 수호가 뺏으려다 책이 찢어지고 말았어요.

계속 인자한 표정이시던 선생님이 굳은 표정으로 누가 그림책을 찢었냐고 물어보시네요.

 

이때 배경에 나오는 책들이 모두 키즈엠 출판사 유아책이라서 피식 웃음이 나오네요.

종호도 한참 진지하게 보다가 이 장면에서 "엄마 이거 내가 좋아하는 '나온다 나온다 나온다 뿡!' 책이다!!" 하면서 아는 체를 하는 터라 잠시 흐름이 끊기기도 했네요.

 

 

 

 

수호는 겁에 질려 자기를 생쥐로 만들지 말라고 울음을 터뜨렸어요.

 

이 부분 읽어주는 내내 종호도 "엄마, 선생님이 진짜 생쥐로 만들면 어떻게 해? 나도 오늘 어린이집에서 뛰어 다녔는데 내일 생쥐가 되는거야?"하면서 자기가 수호인양 엄청 걱정을 하더라구요! 

 

 

 

 

하지만 선생님은 두 친구가 동시에 책을 읽고 싶을 때는 둘이 함께 읽으라고 조언을 해주시네요.

그리고 생쥐로 만들기 대신 수호를 꼭 껴안아 주었답니다!!!!

 

마녀 선생님이 그려진 표지와 달리 참 따듯한 결말로 끝을 맺네요~

 

새로운 환경에서 낯가림이 심한 아이들을 위한 유아책으로 적극 추천하고 싶어요!!!!

처음 표지보고 종호처럼 겁을 잔뜩 먹을 지도 모르니.. 아이 기분 좋을 때 (잠자리용으로는 그닥 추천하고 싶지 않아요) 읽어주면 더욱 괜챦을 것 같아요~~

 

 

 :: 엄마랑 책놀이 ::

 그림책 속 선생님을 그리고 독서 퀴즈 대회 

 

 

 

 

사실 책을 읽고 표지 그림을 그려보는 걸로 독후활동을 하려고 했어요~

그런데 5살 종호는 그리기, 색칠하기 같은 활동을 너무 너무 싫어해서 표지 그림 그리는 활동은 안 하겠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엄마가 연필로 대충 따라 그리고(종호가 그리기를 못하는건 다 엄마를 닮아서 그런걸지도 모르겠네요.ㅠㅜ) 종호가 색칠하는 활동으로 하기로 급히 변경했네요!

 

 

 

 

 

마녀 선생님과 미녀 선생님... 그런데 엄마가 그려놓은건 둘 다 이상하네요.흑

종호의 색칠이 더 해지니.. 점점 더 마녀인지 미녀인지 구분이 안가는 상황~~ㅋ

그래도 책 속 이미지에 고착되지 않고 자기 마음대로 색칠을 하는 종호만의 작품이 완성되었네요!!!

 

 

width="720" height="438" src="http://serviceapi.nmv.naver.com/flash/convertIframeTag.nhn?vid=D8347DAC66F4739E1A145CAA732847BA922E&outKey=V1247030daa0db2ff8a470298bd90fa246e42e5ab016238b1d14b0298bd90fa246e42" frameborder="no" scrolling="no">

 

종호와 함께 독서퀴즈대회를 열어 보았어요~~ㅎ

5살 종호 수준에 맞게.. 아주 아주 쉬운 독서퀴즈대회였네요!!ㅎ

 

"수호가 채소를 안 먹는다고 생쥐로 만들어 버린 사람은 누구일까요?"

"수호가 친구랑 책을 서로 읽는다고 하다 찢었을 때, 둘이 함께 보는거라고 말씀하신 사람은 누구일까요?"

 

뭐, 이런 식으로 진행을 했더니 쉬운지 깔깔 거리면서 정답을 척척 맞추는 종호였네요!

그간 책을 읽고 책 내용을 다시 한번 물어보는 활동은 해본 적이 없어서 더 재미있다고 생각했나봐요~

 

 

 

 

 

종호 손에 있는건 이불용 빨래집게인데..  손가락봉이 없는 대신 저 빨래집게로 정답을 가르키기로 했어요!

계속 책 내용을 물어보다가 슬쩍 종호 이름을 넣어서 질문을 바꿔 봤어요.

 

"종호가 어린이집 계단에서 막 뛰어 다니면 선생님은 어떤 표정을 지을까요?"

"종호가 깍두기랑 채소를 냠냠 맛있게 잘 먹으면 선생님은 어떤 표정을 지을까요?"

 

그랬더니 고민하지도 않고 척척 정답(?)을 말하면서 마녀 선생님은 무서우니깐.. 선생님이 마녀 선생님 안 되게  말을 잘 들어야겠대요!ㅋ

 

그간 다양한 책놀이를 진행하면서 책놀이하면 뭔가 만들거나 그림을 그리는 것, 또는 견학을 가는 정도로 생각했는데 아이가 좀 더 크니 같이 문답식으로 책 내용을 정리하고 생각을 말하는 것도 책놀이가 될 수 있는 것 같네요!

앞으로도 좀 더 생각이 깊어질 수 있는~ 책놀이 고민해봐야겠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