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미제국의 발견 - 소설보다 재미있는 개미사회 이야기
최재천 지음 / 사이언스북스 / 199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들녀석이 그야말로 개미 광팬이다. 7,8세쯤 어릴 적 부터 놀이터에 놀러나가서는 정작  

놀지는 않고 쭈그리고 앉아 늘 개미구멍을 들여다보고 후벼파고 했었다.  

그러다 보니 한여름에는 무릎뒤쪽 오금자리에는 늘 땀띠투성이었다. 아예 어느날부터는 

A4용지나 스케치북에 개미굴을 그려댔다. 식량창고, 여왕개미방, 개미알방, 육아방, 

병정개미쉼터 등....  작은 종이에 개미새끼만 여러 수백마리를 빽빽하게 그려놓았다. 

  예나 지금이나 똑똑치 못한 엄마라 나는 하루 왼종일 책상앞에 앉아 개미만 그려대는 아이가 

내심 못마땅했다. 친구들과 땀을 뻘뻘 흘리며 뛰어놀았으면.. 학교공부에 좀더 신경썼으면... 

하는게 나의 바램이었으니까 말이다.  

아이의 개미사랑은 중2가 된 지금까지도 이어진다. 이제 아예 나도 도서관에서 개미에 관한  

책이 있으면 빌려다 줄 정도로 아이의 개미 사랑에 두 손을 들고 말았다. 

이 책도 그러한 과정에서 동네 작은 도서관에서 발견하였고 아이와 함께 읽은 책이다.  

가장 특이한 점은 "잎꾼개미"였다. 아이도 이런 개미이야기는 처음인지 몹시 흥분하였다. 

잎꾼개미는 나뭇잎을 끌고가 그것을 숙주로 버섯을 재배하여 먹는 다는 개미이다. 저자 

최재천 박사는 잎꾼개미가 지구상 가장 먼저 농경을 시작한 생물이라 언급한다. 

 

한가지 바람이 있다면 개정판이 나올 때 글자를 조금 크게 인쇄해줬으면 좋겠다.. 

 요즘엔 초등학생들도 전문적인 내용을 다룬 책들을 많이 보고 있으니 말이다. 

조금 작은 글짜크기로 인해  어른인 나도 눈이 불편하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