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그린 히말라야시다 그림 소설의 첫 만남 2
성석제 지음, 교은 그림 / 창비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대회에서 어떤 헤프닝으로

진정한 화가가 되어야만 했던 주인공.

자기 그림이 아니지만 자기 접수번호가 적혀있어서

상을 받게되었지만 그 사실을 아무한테도 말 할 수 없었던 백선규

성장하여 화가가 된 뒤에도 그 죄책감에 ...뭔가 쫓기듯...

더 열심히 노력하여 유명한 화가가 되었다.

 

 

한마디로 요약하기엔 담고 있는 내용이 너무 아릿하다

 

'소설의 첫 만남' 시리즈 중 1권 '라면은 멋있다'도 참 괜찮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