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 15 | 1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깨끗한 공기의 불편한 진실 - 실내 공기의 습격 우리집은 안전한가
마크 R. 스넬러 지음, 박정숙 옮김 / 더난출판사 / 201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전에 남자친구가 비염이 심해서 가습기를 선물로 준 적이 있었다. 회사 공기가 건조해서 그런 걸까? 아니면 도시 공기가 나빠서? 아니면 코뼈가 휘어져서 비염이 심해진 걸까? 비염으로 고생하던 남자친구는 결국 이비인후과에 가서 알레르기 스킨 테스트를 했고, 신기하게도 결과는 집 먼지 진드기 때문에 비염이 심해졌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다. 외부 공기가 나쁠 것이라 생각하고 다른 원인만 생각했더니 집 먼지 진드기라는 것이 너무 놀라웠다. 집 먼지 진드기 사진을 인터넷에서 봤는데 얼마나 무시무시하게 생겼던지, 진짜 조그만 진드기가 사람들을 괴롭힐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깨끗한 공기의 불편한 진실]도 우리가 간과했던 실내공기의 무서움을 보여주는 책이다. 우리가 별로 무서워하지 않는 곰팡이나 집 먼지 진드기가 어떻게 사람을 괴롭히는지, 우리가 생각 없이 쓰는 세제나 향수, 스프레이 등이 얼마나 화학물질로 가득한지 보여준다. 또한 실내공기가 위험성이 많지만 레몬이나 식초, 베이킹소다, 붕사 등으로 친환경 청소하는 방법과 실내 공기 오염을 억제하는 방법도 나와있다.

  책은 총 12개의 섹션으로 나뉘어 있는데 독성물질, 화학물질, 곰팡이, 가전 기계 등의 위험성에 대해 이야기 하고 알레르기 물질로 인해 심해지는 병인 천식에 대해 설명한다. 마지막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4. 내 몸 지키는 실내공기 관리법, 10. 실내 환경 개선을 위한 내 집 관리 요령, 11. 안전한 친환경 청소법, 12 건강한 삶을 위한 지혜로운 선택 섹션에 나와있다.

 책을 읽어보니 많은 것들이 내 몸을 위협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외부 공기가 위험한 줄 알았는데,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쓰이는 물건들이 모두 위험을 유발시키는 물질이라는 것을 보고 많이 놀랐다. 물론 실내 공기의 위험인자를 하나하나 따지자면 구더기 무서워 장 못 담그는 상황까지 이를 것 같지만, 최대한 위험물질을 줄이고 친환경적으로 사는 것이 오염된 실내공기에서 비교적 나은 삶을 사는데 도움이 될 것 같다.



* 해당서평은 출판사에서 제공받은 도서를 읽고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LOOK BOOK 룩북 영단어 - 외우지 말고 보기만 해 룩북 영단어
진선주 지음 / 이토피아(Etopia) / 2011년 10월
평점 :
절판


눈으로 보는 영단어 LOOK BOOK 리뷰


대학교때 교직이수를 하긴 했지만 영어와 관련되지 않는 나 같은 사람도 있지만, 정말 전공을 잘 살려 학원강사로 취업하는 사람들도 많았던 것 같다. 학원강사로 일하는 언니가 꽤 돈을 많이 벌었는데 어떻게 가르치는지 물어봤더니 단어를 연결시켜서 가르친다고 했다. 예를 들어 바다라고 하면 조개, 갈매기, 해안 이렇게 묶어서 가르치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했다.

영어교육으로 비사대 교직이수를 했던 나의 예전 기억을 떠올려보면(교재 평가도 예전에 수업시간에 있었다.) LOOKBOOK은 그림도 많고, 외워야 할 단어를 캘리그라피(calligraphy)로 표현해서 재미있었고 한 단어가 있으면 연관되는 단어를 옆에 써놓아서 외우기 쉬웠다. 예를 들어 왕이 있으면 여왕, 왕자, 공주, 기사 등이 있듯이 어떤 단어와 연관되는 단어를 통으로 외우면 상대적으로 덜 잊어버린다.

학습 차시는 60차시로 하루에 5~6단어 정도를 외우는 건데 단어도 그리 무리한 양은 아닌 것 같다. 단어 수준이 초등학교 5~6학년 많게는 중학교 1학년 초반 정도일 것 같다. 내용이 어렵지도 않고 호기심을 유발할 수 있게 20 차시 이후에 퀴즈도 퍼즐로 만들어 놓았다. 퀴즈가 너무 적은 편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지만 퀴즈가 너무 많으면 상대적으로 부담도 더 많이 되니까 적당한 양일 수도 있을 것 같다.

오랜만에 영어단어집을 보았는데 재미있었다. 그림이 많아서 시각적인 효과를 누렸다는 점이 가장 장점인 것 같고, 주로 이런 교재구성은 초등학교나 중학교 초반에만 쓸 수 있어서 한계점도 보이지만 일선 현장에서 영어를 가르치는 입장인 저자가 쓰여서 현실성은 더 있는 것 같다. 영어 교육도 하면서 재미도 있어서 아이들의 흥미를 유발시키기엔 좋아 보인다. CD도 부록으로 있어서 다시 복습하기에 괜찮을 것 같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울푸드 - 삶의 허기를 채우는 영혼의 레시피 소울 시리즈 Soul Series 1
성석제 외 지음 / 청어람미디어 / 2011년 10월
평점 :
품절


[소울 푸드]는 작가들의 인생에게 기억에 남는 음식 이야기들을 엮은 푸드 에세이다. 스물 한 명의 작가들이 자신들의 푸드 에세이를 썼다. 스물 한 명 작가들 중에서는 내가 직접 작가 책을 읽어본 경우도 많았고(한창훈, 안은영님), 방송에서 워낙 유명하신 분(김어준, 김창완님)들도 많아서 더욱 나에게는 친근하게 느껴졌던 것 같다.

책에서는 크게 네 개의 카테고리로 나뉜다. 1. 그토록 뜨거웠던 순간의 청춘 한 스푼, 2, 마음의 고향, 짭쪼름한 그리움 한 방울 3. 낯선 길 위에서 건져낸 삶의 의미 한 움큼 4. 내 몸에 흐르는 달콤한 추억 한 모금 이렇게 나뉘어 지는데 이야기마다 작가들의 이야기가 맛있게 녹아 나오는 듯한 느낌이 든다. 작가들 마다 다른 독특한 문체를 읽는 재미도 있고, 음식 이야기를 통해 나도 먹고 싶어지기도 했다.

작가들이 다루는 음식들도 다양하다. 주로 김치찌개, 비빔밥, 불고기 등이 나올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주먹밥, 카레라이스, 햄버거, 빨계떡, 달밧, 라면, 커피, 와인 등 음식 종류가 많아서 읽으며 내심 놀랐다. 여행가서 먹었던 라면, 지금은 남편이 된 사람과 맛있게 먹었던 피자, 남자친구랑 먹었던 카레라이스, 비틀즈 노래를 들으며 먹었던 수제비 등 음식과 이야기가 어우러져서 감동을 전하는 것 같다.

(개인적인 의견이지만) 내가 음식 에세이 중에서 재미있다고 생각되는 것은 라면은 완전식품이다(김어준), 온몸을 깨우는 매콤함 빨계떡(박상), 남쪽나라에서 온 사나이(이우일)이다. 작가들의 이야기 구성 방식이 재미있어서 처음 읽고 또 읽어보았다.

음식은 단순한 음식이 아니다. 음식을 먹으며 누구와 같이 먹었는지, 그때 나의 상황이 어떠했는지에 따라 음식의 맛이 달라지고 느낌이 달라지는 것이다. 음식은 단지 허기를 때우는 것이 아니라 피곤한 나의 모습과 마음을 채우는 것이기에 소중한 것이다. 그러기에 사람들마다 더 맛있고 기억에 남는 음식이 있는 것 같다. 나도 내 영혼을 채워주는 음식은 무엇인지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 15 | 1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