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자의 기억법
김영하 지음 / 문학동네 / 2013년 7월
평점 :
절판


얇다, 여백이 많다, 익숙치 않다, 손해보는 느낌이다, 아깝다는 생각이 든다,


기대를 많이 한탓에 실망이 커서 그런지 위의 나열한 단어들이 떠오릅니다.

소설이 무조건 재밌어야 되는건 아니라쳐도 읽은후의 최소한의 심리적 감성 변화, 무언가

떠올라야 되는데 자극이 많이 약합니다.  저만 그럽니다. 이상하게도....

소재는 특이합니다.


그간 읽은 책들은 이렇게 여백이 많지 않은탓에 어색하기도 하고 너무한다 싶을정도 입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여백 줄이고 작고 저렴하게 만들어서 판매해도 되겠다 싶을 정도였습니다.

마트 계산대 옆에 즐비한 껌, 초코릿등싹 치우고 문고판으로 제작해서 누구나 들어도 알만한 작가, 출판사에서 적극적으로 나섰으면 좋겠습니다. 


출판 분야를 모르니 이렇게 쉽게 말하고 있습니다.

분명 전에도 이런 시도가 있었겠지요. 이런저런 이유로 못하고 있는 현실일겁니다. 여백 많고 얇은 책을 읽었더니 괜한 생각이 듭니다. 어려운 출판 현실에서 애쓰시는 분들한테 좀 미안해 지기도 합니다. 책도 얼마 안읽고 안사면서 이런 말을 합니다.


알츠하이머에 걸린 70대 노인의 기억에 관한 내용입니다.

수십년전 연쇄살인을 저지르던 주인공은 딸 하나를 키우며 조용히 살고 있습니다.

그런 그에게 살의를 풍기는 한 남자가 나타나고 그는 딸 주변을 맴돌기 시작합니다.

알츠하이머탓에 기억은 자꾸 희미해져 갑니다. 그 기억을 붙잡기위해 열심히 수첩에 메모도하고 기록으로 남깁니다. 

이 작가의 문장은 군더더기없이 간결해서 읽기가 참 편합니다.


노인의 기억은 마치 잡으려 애쓰면 더 멀리 달아나는 그 무언가처럼 점검 희미해져가고 일상이 현실인지 과거인지 어제인지 오늘인지 꺼져가는 촛불처럼 힘을 잃어갑니다.

결국에는 기억으로인해 혼란을 격었다 정도 였습니다.


그래도 새로운 작가를 또 한명 알게된게 나름 성과입니다. 더구나 국내작가이니 앞으로 더 주목해봐야 겠습니다.


주말 잘 보내시구요.

계절의 변화가 살아 숨쉬고 있음을 느끼게 해주니 감사할 일입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amadhi(眞我) 2017-03-05 05: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김영하는 단편이 최고입니다.

2017-03-05 09: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3-05 09: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쭈니 2017-03-05 10: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