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
소네 케이스케 지음, 김은모 옮김 / 북홀릭(bookholic)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 읽기에서 다른 사람의 리뷰는 제게 많은 영향을 줍니다. 특히나 북플 친구들의 리뷰는 더하죠.

이 책 '열대야'는 재밌다는 친구들의 리뷰와 저의 호기심이 읽게 만들었습니다.

 

총 3편의 단편이 실린 이 책은 오~~ 대단하다 라는 감탄과 실망이  저을 들었다 놨다 했습니다.

표제작 '열대야'는 그야말로 딱!!! 제 스타일 입니다.

우선 개인적으로 시점이 교차되며 서술하는 방식으로 트릭을 구사하는걸 참 좋아하는데 ;열대야'가

그런 스타일입니다.

 

야쿠자에게 빌린 돈을 갚지못해 쫒기는 부부. 친구의 별장에 아내를 인질로 잡힌채 남편은 돈을 구하기 위해 아내의 친정으로 향합니다.

그 시각 깊은 밤 인적없는 도로에서 사람을 치는 사고를 낸 간호사. 그녀 또한 돈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입니다. 한편 여자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쫒기는 살인마.

돈, 욕망, 이기심, 현실등 이런것들이 이야기속에 잘 스며들어 녹아있고 등장 인물의 교묘한 속임수가 마지막 한방를 크게 터트려 줍니다.

 

짧은 이야기지만 플롯이 탄탄하게 잘 짜여있어서 참 잘 썼구나 하는 생각이 드는 작품이었습니다.

작가가 이런저런 상을 받았던데 음.. 받을만하다 싶었습니다.

 

두번째 작품'결국에'는 사회비판 성격이 담긴 노인을 전쟁에 내세우는 그런 내용입니다.

고령화 사회를 말하고 싶은거구나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세번째 작품 마지막 변명'은 좀비가 나오는데 잔인하기도하고 해서 저와는 잘 안맞는, 제 취향과는 거리가 먼 작품이었습니다.

 

소네 케이스케는 첫 만남이었는데 '열대야'로 강한 인상을 심어주었습니다.

몇 작품 더 찾아 읽어봐야겠습니다.

 

-------------------

 

아 근데 이 책읽기라는 것이 한번 놓게되면 다시 집어들기가 참 어렵습니다.

저만 그런건지 다른 분들도 그런건지요.

 

출근해서 일에 빠져서 정신없이 지내다보면 이건뭐 언제 그랬냐는듯 책은 항상 마지막 후순위로 밀리게 됩니다. 어렵사리 다시 읽으려치면 잘 안되고요.

그래서 다독하시는분들 보면 참 존경스럽습니다.

 

그래도 가방에 책 한권은 항상 넣고 다닙니다. 보든 안보든 그렇게라도 해야 짜투리 시간에

틈틈히 읽을수 있으니까요.

 

좋은 하루보내시구요.

이제 겨울도 이렇게 지나갑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