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에서 이루어지는 수많은 연구에서 일관되게 나타나는 부분이다. 정상보다 마른 사람이 살짝 비만인 사람보다 오히려 사망률이 더 높다는 점이다. 잠재적 질병, 흡연, 기타 요소들을 통제하고 계산해도 마찬가지 결과가 나왔다. 살짝(10에서 15퍼센트 정도) 과체중인 사람들은 고관절 골절을 자주 일으키는 골다공증이 나타날 확률이 더 낮았다. 또 폐암에 걸릴 확률도 낮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책은 우리의 정신, 육체, 감정이 시간이 흐르면서 어떻게 변화하는지를 다양한 관점에서 소개하고, 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살기 위해 각자가 취할 수 있는 구체적인 행동을 제시한다. 생물학적 변화를 설명하기 위해 우리 몸을 과학적 관점에서 살펴보면서 노화가 시간의 흐름 속에서 우리 몸과 뇌를 어떻게(그리고 때로는 왜) 바꾸는지 풀어낸다. 더불어 그만큼이나 중요한 관점이 있다. 변화를 어떻게 해석하고, 어떻게 대처할 것이며, 어떤 적응 전략을 사용하는 것이 가장 확실한 성공 방법인지 알아보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늙어간다. 사실이다. 늙어간다. 더 극단으로 이야기하면 죽어간다. 이상할 것도 없고 끔찍할 것도 없고 슬플 것도 없고 애쓸 것도 없다. 그냥 자연스럽고 당연한 과정이다.

젊음을 유지하는 데 급급하다 보면 노년의 개인적, 사회적 중요성이 그 가치를 잃고, 나이가 드는 과정에서도 충분히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즐거움을 박탈당하고 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무리 이렇게 저렇게 애를 써도 우리 인생에서 상처를 일으키는 사건을 완벽하게 차단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 그러나 한 가지 위로가 되는 것은 우리에게 선택권이 있다는 사실이다. 상처를 일으키는 사건을 나와 관련된 문제로 받아들이고 마음이 상할 것인지, 거부할 것인지를 선택할 권리는 전적으로 나에게 있다는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가 받는 상처들 중 많은 부분은 자기 스스로 그 상처를 다루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실은 자신에게 불편함을 주는 것이 자신의 가장 약한 부분을 건드리는 거지요. 잊어버리거나, 맞서거나, 인정하고 보듬어서 함께 살아가거나. 우리는 셋 중의 하나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