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죽음의 격차 - 법의학자가 부검에서 발견한 우리 '안'의 격차
니시오 하지메 지음, 송소영 옮김 / 빈티지하우스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표현은 적절하지 못할지 모르겠지만, 인간은 죽음을 향해 갈 때 어떤 의미로는 "더러워져" 간다. 거동을 못 해 씻지도 못하고, 가래도 끓고, 분뇨도 줄줄 샌다. ‘죽어간다’는 것은 그런 것이다.
현대인은 이런 "보고 싶지 않은 현실"에 과도하게 거리를 두려 한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이런 일종의 병적인 청결성이 사회에 도움이 안 되는 사람, 관련되면 자신에게 손해를 끼칠 것 같은 사람을 배제하려는 상황을 만드는 것은 아닐까. 그래서 사회적 약자가 점점 더 고립되어간다는 생각이 자꾸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