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 에센셜: 알베르 카뮈 (교보문고 특별판)
알베르 카뮈 지음 / 열린책들 / 2022년 12월
평점 :
절판



민음사에서 출간중인 소설x에세이로 만나는 ‘디 에센셜‘은 한 작가를 집중 탐구하는 시리즈이다. 이 책 ‘알베르 카뮈 디 에센셜‘에는 카뮈의 대표 소설인  #이방인 과 세 편의 에세이 #안과겉 #결혼 #여름 이 실려있고, 옮긴이 김화영이 카뮈가 1957년 노벨 문학상을 받았을 당시, 카뮈의 현재와 당면한 현실을 생생하게 묘사한 에세이 #알베르카뮈의스웨덴연설 이 실려있다. 각 챕터별로 간략한 설명이 실려 있어 가이드 역할을 한다. 또한 카뮈의 일생을 담은 연보도 상세한 내용을 담고 있어서 카뮈를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

카뮈의 작품에 대해서는 소설 이방인, 페스트만 접했었다.  두 소설 다, 건조한 문체로 담담하게  등장인물들이 접한 상황과 사건을 서술하며, 독자로 하여금 이렇다할 강요 없이  차츰차츰 그 속에 빠져들게 하였다. 다시 읽은 이방인은  또다른 뫼르소의 모습으로 다가왔다.
카뮈의 에세이는 이번에 처음 읽었는데, 읽는 내내 그의 글에 감탄했다. 자연의 묘사에서 인간, 사상, 역사 등 다방면으로 카뮈의 사유는 무한하게 깊어진다.

자기 자신을 주인공으로 모든 것을 드러내며 글을 쓰는 작가는 거의 없다고 카뮈는 단언했지만 그의 글을 읽다보면 카뮈의 생이, 카뮈 자신이 그의 글에 담겨있다. 사랑하는 땅과 가족. 그리고 자연. 프랑스령 알제에 대한 일종의 채무의식도.
˝나는 내가 태어난 땅과 멀든 가깝든 관계가 없는 글은 쓴 적이 없다. 나의 모든 생각은 그 땅 그리고 그 불행으로 기운다.˝(p472)

1차 대전에서 아버지를 잃고, 2차 대전의 와중에 레지스탕스 활동을 하고, 또한 알제의 독립 운동에 대해 결코 외면할 수 없었던 - 노벨 문학상 수상을 절정에 이른 그의 문학에 대한 인정이라기 보다 북아프리카의 젊은 문학에 보내는 격려로 간주하는- 카뮈. 당시를 살았던 많은 사람들의 삶이 다 그러했겠지만 영화보다도 더 극적인 삶을 산 카뮈는 죽음도 극적이었다.

두 편의 소설로만 접했던 카뮈에 대해 보다 넓고 깊고 진지하게 접근할 수 있었다.

책을 선물 받아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