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트 나의 빈센트 - 정여울의 반 고흐 에세이
정여울 지음, 이승원 사진 / 21세기북스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언제부터 고흐의 그림이 좋았던 것일까? 혹시 많은 사람들이 열광을 하고 있어서 그저 덩달아 좋으려니,하는 것은 아닐까 라는 생각을 잠시 했다. 그런데 이 책을 읽으며 나는 나름 꽤 많이 고흐의 작품을 알고 있으며 또 그에 대한 관심이 많으며 그의 작품에서 느껴지는 생동감을 좋아하는게 맞구나,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물론 미처 알지 못했던 고흐의 행적이나 그의 작품도 이 책을 통해 새롭게 알 수 있기도 했지만 어쩌면 그렇게 내 마음을 끄집어내듯 고흐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놓고 있는지... 언젠가 농담처럼 꼭 가보고 싶은 곳을 나열하다가 네덜란드에 가게 된다면 반드시 반 고흐 미술관!을 외쳤던 기억이 난다. 일본 작가의 에세이였다고 기억하는데 아주 오래전에 반 고흐의 생애를 따라 그가 머물렀던 곳과 그림을 그렸던 장소를 찾아 고흐의 삶과 작품을 사유하는 글이었다. 그 짧은 글을 읽고 나도 그 여정을 따라가고 싶었었는데...

 

사실 정여울 작가의 고흐 에세이는  단지 고흐의 작품에 대한 에세이라고만 생각을 하고 있었다. 그런데 고흐가 살았던 모든 곳을 직접 다니면서 그의 삶을 떠올리고 그의 그림들을 통해 느낄 수 있는 고흐의 여러 단면들에 대한 사유는 생각 이상이었다. 처음 고흐의 작품을 접했을 때 그의 붓놀림으로 인해 조금은 비현실적이라는 느낌도 받았었는데 조금씩 고흐에 대해 알게 되면서 그가 모든 것을 사실 그대로 그려내면서 또한 그 그림을 통해 많은 것을 전달받을 수 있어서 더욱더 좋아하게 되었다. 그리고 그것이 단편적이거나 얄팍한 지식에 담겨진 느낌만이 아니라 조금 더 명확하게 드러낼 수 있을 것 같다. 그것이 나의 언어라기 보다는 정여울 작가의 잘 정리된 글을 통해서지만 말이다. 아니, 그만큼 이 책을 읽으며 작가의 글에 동질감을 느끼며 빠져들었다.

 

고흐와 관련된 책을 읽으며 가끔씩 인용된 글을 읽어보기는 했지만 나는 아직 고흐와 그의 동생 테오가 주고받은 편지글은 제대로 읽어본적이 없다. 이 책에도 역시 인용된 편지글이 나오는데 더 많은 편지글을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만큼 고흐에 대해 더 많은 것을 알 수 있을 것 같고, 더 많이 알고 싶어졌다. 고흐의 그림에 대한 열정과 사람에 대한 애정과 삶의 의지를 보면 그의 짧은 생이 너무 안타깝다.

 

고흐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들은 이 책을 통해 고흐를 조금 더 알 수 있게 될 것이고 그의 작품을 더 많이 보고 싶어지게 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든다. 그에 대해 조금 더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이 책을 통해 고흐에 대해 더 깊이 알게 되고 또 다른 느낌으로 그림을 다시한번 더 잘 보고 싶어지지 않을까? 적어도 나는 그렇다. 더구나 이 책에는 내가 좋아하는 고흐의 작품들이 대거 등장한다. 아몬드 나무의 색감을 좋아하는데 그 그림이 사랑하는 조카를 위해 그린 그림이라니! 게다가 흔히 볼 수 없었던 밀레 작품의 모작인 낮잠도 볼 수 있어서 좋았다. 그 평온한 느낌에 그림을 복사해 머리맡에 붙여놓기도 했었던 작품이었으니 말이다.

 

조금씩 아껴가면서 정여울 작가가 느끼며 애정하는 고흐의 삶의 자취를 찾아 함께 여행을 떠났었는데 짧은 여행이 끝나버려 아쉬움이 크다. 그래도 이제 생겨난 또 하나의 꿈은, 정여울 작가가 떠났던 여정을 그대로 따라가지는 못하지만 나도 언젠가 그녀처럼 고흐의 작품을 보러 떠나게 될 날을 기다리고 있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