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매일 직장상사의 도시락을 싼다 - 런치의 앗코짱 앗코짱 시리즈 1
유즈키 아사코 지음, 권남희 옮김 / 이봄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다 읽고 탁! 소리나게 책장을 덮으며 바로 떠오른 생각은 '과연 나는 앗코짱 같은 상사가 될 수 있을까?'였다. 그리고 뒤이어 미치코 같은 성장하는 사람이라도 되고 있는 것일까 싶었다. 흥미롭고 재미있는 이야기 전개에 너무 빨리 지나쳐버린 에피소드 속에서 나는 어디쯤있는 것일까, 싶었다.

그리고 가만히 앗코짱과 미치코, 노유리와 레미의 이야기를 다시 돌이켜본다. 나는 왜 그 누군가와 닮았을까, 라거나 그 누군가처럼 되어야겠다..라는 생각을 먼저 하고 있는 것일까? 나는 나 자신으로서 제대로 해나가면 되는것일텐데.

 

이야기의 시작은 우리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아니, 솔직히 이건 뭐야? 라는 느낌마저 든다. 매일 직장 상사의 도시락을 싼다고? 아니, 요즘이 어떤 시대인데. 그냥 단순히 갑질에 의한 도시락 싸기는 아니겠지. 조금 더 생각해보니 어떤 연유로 직장상사의 도시락을 싸게 된 것일까... 슬슬 궁금해지기 시작한다. 그런 궁금증으로 시작한 책읽기, 아아, 이런 궁금증과 혹기심이 있었다는 것이 얼마나 다행인가. 이 책, 너무 재밌다.

 

이 소설을 직장생활을 하는 여성들의 이야기,라고 하기에는 그녀들의 삶을 너무 단편적으로 넣어버리는 것 같아 뭐라고 표현해야할지 모르겠다.

잘하는 것도 없고 싫은 내색도 하지 못하면서 무조건 자신만 참고 넘기면 모두가 편할 것이라 생각하는 우리의 안쓰러운 미치코는 직장 상사인 앗코짱의 도시락 바꿔먹기 제안도 거절하지 못하고 당연한 듯 그 제안을 받아들인다. 그때까지만 해도 일방적인 앗코짱에 대한 느낌은 별로였다. 하지만 일주일동안 도시락 바꿔먹기를 하면서 미치코는 그동안 겪어보지 못한 일들을 경험하게 되고 단순히 배고픔을 없애기 위한 식사가 아니라 먹는 즐거움과 점심시간의 행복함을 느끼게 될 뿐 아니라 자신의 일에 대해서도 자신감을 갖게 된다.

오로지 미치코의 시선으로 바라본 앗코짱의 점심 시간은 너무나 다이나믹하고 경이로워 내가 전혀 상상할 수 없는 놀라움이 있었다. 어쩌면 소설이니까 그런 일이 가능하지, 라거나 너무 안일하게 이야기를 만들어내는 것 아니냐, 고 비난할지 모르겠지만 소설 속 이야기라는 것이 현실을 기반으로 탄탄히 짜여진 구성이 아니라면 사람들이 좋아할수가 없는 것 아니겠는가.

전지전능한 만능의 앗코짱으로 등장해주기는 하지만 직장상사로서의 자세가 어떻게 해야하는지, 단지 후배에게 조언을 해주는 것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깨닫게 해 주는 것... 아아, 나는 앗코짱처럼 될 수 없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것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앗코짱이 될수는 없지만 나 나름대로 직장 후배에게 어떤 모습으로 다가가야 하는지 생각해본다. 그리고 나의 삶을 살아가면서 내가 할 수 있는 일, 더 좋아하고 더 잘할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생각해보게 된다.

아무 생각없이 헤헷거리면서 모든 걸 쉽게만 생각하는 것처럼 보이는 여유넘치는 비어가든의 어린 레미도 자신이 생각하는 바를 충실히 실행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고보니 이 이야기들이 조금 더 재미있게 느껴지는 건, 레미의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그려내는 것이 아니라 겉모습으로 판단하는 기성세대의 눈으로 마땅찮게 바라보다가 그녀가 이뤄내는 성과를 보면서 스스로 생각을 바꾸고 깨닫게 하기 때문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기 시작한다.

그렇게 생각하니 이야기 전체의 틀 자체가 아주 많은 것들을 담고 있구나! 깨닫게 된다. 점점 더 진지해지고 있는데 너무 많은 생각을 하지는 말자. 일단 그냥 앗코짱고 미치코의 이야기에 빠져들어보자. 은근 재미있다. 오늘의 도시락에는 어떤 이야기가 담겨있을까, 기대하게 된다. - 슬프게도 현실의 나는 오늘 점심은 뭘 먹나, 고민하고 있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