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계절 갈라메뉴 303>, <추억을 꼭꼭 담은 밥상>을 읽고 리뷰해 주세요.
추억을 꼭꼭 담은 밥상 - 최승주의 7080 레시피 콘서트
최승주 지음 / 조선앤북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 그대로, 추억을 꼭꼭 담은 밥상. 
맞습니다. 맞고요.  

'우왕~ 이거 완전 우리집 얘긴데?'
'울엄마 혹시 옛날에 출장 요리 다니셨나?'
'울엄마가 한 사람이 아니었나?'
싶은 생각이 들 정도루다가,
어머니가 해주던 음식이 쫘르르예요.  

책에 코를 박고 한 장 한 장 넘기면서 "맞아 맞아" 를 외치는 저에게

"별 시덥쟎은 책도 다 있군." 

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었지만, 저에겐 

"울엄마가 해준 음식 역사책 삼아도 되겠다. 딱이야 딱." 

이럴 정도로 반가운 책입니다.  

음식을 담은 그릇 마저 옛날 부엌 찬장에 쌓여있던 느낌이라
'이럴수가! 정말 엄마가 우리들 몰래 어디루 음식하러 다녔나봐.'
라는 생각을 계속 했는데요, 뒷부분에 가서 '그렇지 않다'는 증거가
나타나 다행입니다.  다른 음식은 다 놀랄만큼 비슷하거나 똑같은데,
딱 하나, 쑥개떡이 영 아니올시다였거든요.   

 

 

 

 

 

   

 

 

이건 쑥개떡이 아닙니다.
쑥냄새만 좀 풍기는
그냥 그런 음식이죠.  

 

모름지기 쑥개떡이라면 이정도는 되야죠.
아래 진정한 쑥개떡 사진도 함께 올립니다.  


 

 

 

 

 

 

 

 

 - 출처 『사계절 갈라 메뉴』 윤혜신 지음/백년후 출판

 

 

책은 크게 다섯 파트로 나눠 80여 종의 음식 사진과 조리법을 실었습니다.

PART 1. 자꾸만 생각나는 그때 그 음식 _지금도 먹고 싶은 나 어릴 적 대표 음식
마가린간장비빔밥, 소시지전, 비엔나소시지케첩볶음, 가락국수, 경양식집 돈가스,
도넛, 달걀부침토스트, 자장덮밥, 카레라이스, 역전국수, 추억의 신당동떡볶이,
밥통 카스텔라, 감자오이샌드위치, 김치밥, 고갈비 

PART2. 특별한 날 엄마가 해주시던 추억의 별식……

PART3. 김이 모락 모락~ 가족밥상…… 

PART4. 소박한 추억의 옛도시락……

PART5. 엄마표 주전부리…… 

음식 사진 보면 정말 옛날 생각 많이 납니다. 
놀라운 건, 우리 엄마가 이 많은 음식을 노상 해 먹였다는 사실입니다.
넉넉치 않은 살림에 자식 넷을 키우면서 어떻게 그럴 수 있었을까,
잊고 지냈던 어머니의 수고와 사랑이 절절합니다. 

책에 안나와서 아쉬운 음식도 많습니다.
우리집은 만두를 진짜 많이 해먹었는데, 여기는 만두가 안나옵니다.
김치 만두, 호박 만두, 찐 만두, 군 만두, 튀김 만두...
그리고 잡채, 미꾸라지털래기, 번데기 까지.
생생하군요. 쩝~ 

책에 나오는 음식 가운데,
지금은 우리 엄마가 해주지 않는 음식, 그래서
(돈 주고 사서 먹을 수는 있겠지만) 그야말로 추억이 된 음식,
역사로 남은 음식 사진 몇 장 올립니다. 

 

  

 

 

 

 

 

 

 

 

사진 올리다가 결심했습니다! 
다음에 집에 가면 이 중에 두 세가지 음식 재료를 사가지고 가서
거꾸로 엄마에게 해드리기루요. 
엄마도 옛날 생각하면서 맛있게 드셔주시겠지요?
먹으면서 비법도 전수 받고, 이야기도 듣고,
꼭이요. 

 



 
 
마녀고양이 2011-04-15 10:17   댓글달기 | URL
나 저 책의 표지에 홀랑 반해서, 한참 망설였었어요.
작년 여름 헤이리 놀러가서 도시락 점심 사먹은 기억이 나더라구요.
그거 맛있었는데. 도시락 아래에 볶은 김치를, 제일 위에 달걀 후라이를 얹어서 흔들어먹는거였어요.
쑥개떡은 얼마 전에 언니네텃밭에서 보내줘서 먹었는데, 꿀에 찍어먹으니 정말 맛났어요.

포핀스님의 발상 전환한 마지막 구절, 너무 이쁩니다~

메리포핀스 2011-04-15 13:01   URL
후훗, 저는 한 때, 「속에천불청송막걸리」집에서 도시락 안주로 한잔씩 하던 생각 나요.
네모난 도시락에 '밥, 볶은 김치, 분홍 쏘세지. 잔멸치볶음, 달걀후라이'가 나오면 같이 간 사람 중에서 한 사람을 지정해요. 능력껏 분위기 살리고 맛도 살리고 잘 흔들어 보라고 책임을 주죠. 어떤 사람은 몇 번 흔드는 시늉만 하다 말고, 칵테일 만들듯 흔드는 사람, 춤추듯 하는 사람, 운동하듯 하는 사람, 최대한 과학적으로 효율적으로 한답시고 별 별 뻐꾸기를 다 날리면서 독무대를 즐기는 사람.. 후훗. 사람은 정말 다 제각각인것 같아요.

요리책으로서 가치를 말하라고 하면 별 주기 아깝고요. 제가 별 다섯개 준 이유는 딱 하나, 음식에 담긴 울엄마의 사랑을 저 대신 책 한권으로 묶어줬기 때문이예요. 이 책 계기로 '울엄마 레시피' 한 권 만들어야겠단 생각도 들구요. ^ ^

책가방 2011-04-15 13:54   댓글달기 | URL
집에 요리책이 몇권 있는데... 요즘은 온통 도시락 반찬이 가능한 요리들에만 관심이 있답니다.
이제 겨우 4월인데... 7월까지 어떻게 도시락을 싸냐구요..!!!
제게 도시락 싸는 일은 고역이지만, 아이들에게 도시락 먹는일은 추억이 될 듯 하네요.

울엄마 레시피.. 그거 멋진데요. 저도 만들어봐야겠어요..^^

메리포핀스 2011-04-15 17:20   URL
저는 3녀1남 중 차녀로 컸어요. 요전에 엄마 칠순때 막내가 동영상을 하나 만들었는데 거기 보니까 울엄마, 1979년부터 1993년까지 무려 14년 동안 도시락을 싸셨더라고요. 중학교 3년, 고등학교 3년. 자식 한 명당 6년씩 1년에 300개씩만 쳐도 '4명x6년x300개=7,200' 이라는 계산이 나와요. 어마어마하죠. 그런데 실은 만 개도 넘을거예요. 언니는 대학은 물론 직장 가서두 계속 도시락을 싸가지고 다녔고, 저부터는 도시락을 두 개씩 싸가지고 다니는 날도 많았으니까요. 정말 어마어마해요.

부모님 살아오신거 생각해보믄 '나는 참 거저 사는구나' 싶기만 하구요. ^ ^;;

책가방 2011-04-15 18:59   URL
저는 딸딸아들딸 중 첫째딸로 자랐답니다.
제가 고등학교때는 도시락 세개씩 싸 다녔어요.
시골이라 버스가 자주 안다녀서 고등학교의 빠른 아침등교시간을 맞출수가 없었기에 친구 몇명과 새벽에 나가는 차를 얻어타고 다니느라 아침 도시락도 싸갔거든요.
엄마랑 도시락 얘기를 하면서 정말 힘들었겠다고 했더니.. 도시락 싸는거보다 씻기 까다로운 도시락 설거지하는 게 더 힘들었다고 하시더군요.
고등학교 3년동안 나도 힘들었지만 엄마도 정말 힘들었겠구나 싶었습니다.
아~~ 새벽도시락.. 어떻게 3년동안 그 일을 하셨을까요??
전 고작 한학기도 힘들어서 이러고 있는데....ㅡ.ㅡ;;

메리포핀스 2011-04-15 21:55   URL
맞아요. 도시락 설거지.. 언니 동생이랑 가위 바위 보 하던 생각, 학교 다녀와서 빈도시락 꺼내서 개수물통에 안담궈놨다고 엄마한테 혼나던 생각, 김 싼 은박지 재활용하는거 질색하던 생각,,, 도시락에 얽힌 이야기가 참 많아요. ㅎㅎ

순오기 2011-04-16 01:30   댓글달기 | URL
오~ 정말 추억의 음식이네요.
우리 아이들한테 도너츠, 돈가스, 오므라이스, 김밥, 사과 야채사라다는 잘 해줬어요.^^

메리포핀스 2011-04-16 18:45   URL
계속 생각나요. 어릴때 저희집은 성북동이었는데 엄마는 저희들 데리고 경동시장, 중앙시장을 버스 타고 다니면서 각종 야채, 생선 반찬거리는 물론이구 홍합, 번데기, 소라, 한약재까지 사다가 해 먹이셨다는... 에구 엄마 보고 싶어요. ^ ^;;

따라쟁이 2011-04-16 12:01   댓글달기 | URL
자랑하자면 저는 먹고 있습니다. 우하하하 이런 음식들을. (그래서 살이 안빠지나.. -ㅁ-;;;)

메리포핀스 2011-04-16 18:47   URL
부러울 따름입니다. 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