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화났다]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엄마가 화났다 그림책이 참 좋아 3
최숙희 글.그림 / 책읽는곰 / 201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숙희 글. 그림 / 책읽는 곰

점심으로 자장면을 먹다가 산이는 장난을 치고 엄마는 얌전히 먹으라 짜증을 냅니다.
얼룩덜룩해진 얼굴을 씻으려다 부글부글 피어나는 거품을 보고 장난치던 산이에게 또 엄마는 버럭 소리를 지르지요.
이제 가만히 앉아서 그림을 그리기 시작하는 산이, 그런데 종이가 작아 벽에 그림을 그렸더니 엄마는 집이 돼지우리같다며 불같이 화를 냈어요.
산이는 가슴이 뛰고 손발이 떨려 숨도 제대로 쉴 수 없었어요.
그리고 잠시 후,, 산이는 어디론가 감쪽같이 사라졌고 엄마는 산이를 찾아 나섭니다.
엄마는 산이 대신 엄마때문에 속상해 하는 후루룩과 부글이, 얼룩이를 만나 그들의 속마음을 듣고 자기의 화에 힘들었을 산이의 마음을 느끼게 되지요.
엄마가 눈물을 흘리며 용서를 구하자 감쪽같이 사라졌던 산이가 나타납니다.
그리고 산이는 엄마를 꼭 안아 주고 엄마도 산이를 꼭 안아 줍니다.

최숙희 작가 특유의 부드럽고 세련된 그림과 섬세한 글로 다시 한 번 내 아이와 나의 관계를 생각하게 해주는 그림책입니다.  
노란색의 꽃 벽지에 드리운 까만 그림자와 잔뜩 겁을 먹은 듯한 아이의 모습이 그려진 표지를 보고 규현이가 "어, 이건 엄마 그림자고 이 아이는 나인가봐"하더군요.
엄마가 화가 나면 자기 눈이 커지고 뭐라고 말을 못하겠다면서.. 어쩜 우리집하고 그림책하고 이리 똑같냐며 아무렇지 않게 말했어요.
아이 말에 저는 저대로 뜨끔해지는 순간이었습니다.
아이들이 자라면서 화를 감정적으로 표현하는 것보다 지혜롭게 넘겨 이겨낼줄도 알아야 하는데 되레 화를 내는 횟수나 그 깊이도 더 잦아지고 깊어지는거 같아요.

표지그림 뿐만 아니라 이 책에서는 우리엄마들이 실제로 공감할 부분이 아주 많습니다.
아이의 큰 잘못에는 오히려 너그러워지는데 (지나고나서 보면) 아주 별거 아닌 사소한 것에 화를 내고 또 그것이 아이에게 미안해지고 속상할 때가 있잖아요.
음식을 먹다가 혹은 씻다가 그림을 그리다가 일상생활에서 쉽게 일어날 수 있는 상황에 산이 엄마는 산이를 꾸중하고 소리를 지르고 아이 때문에 못살겠단 말까지 합니다.
화를 내는 엄마의 모습은 까만 그림자로 그려져 있고 마냥 해맑게 즐거워하던 산이의 모습은 점점 당황한 기색이 역력합니다.
검은 불길로 묘사된 엄마의 화,, 그리고 사라져버린 산이..
사라져버린 것은 정작 산이가 아니라 산이의 마음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성안에 갇혀 힘없이 주눅든 후루룩과 부글이, 얼룩이의 대화는 엄마의 화에 상처받는 산이의 다른 모습이기도 하고요.
산이의 엄마가 그랬던 것처럼 저도 이들의 말이 우리 아이의 말처럼 느껴졌어요.
제가 화를 내는 순간,, 아이들의 입장보다는 당장 제 감정에 못이겼고 제 표정과 행동, 말에 상처받을 아이의 마음까지는 헤아리지 못했거든요.
산이엄마를 보며 자주 보듬고 더 이해하도록 노력해야겠단 생각이 들었어요.
책을 다 읽고선 두 꼬마를 안고 엄마가 화를 내었어도 너희를 사랑하지 않는게 아니라고 항상 엄마가 사랑한다 말하니 아이들이 더 깊숙이 품으로 파고 들었어요.
이 작은 아이들, 내 말이 아이의 마음에 큰 상처를 남기기도 하고 거꾸로 스스로를 가장 사랑받는 존재라 여기게 될지 모른다 생각하니 더 사랑해야지 하는 생각만 남았습니다.

 
표지에 그려진 꽃그림이 무늬 색종이 같다는 규현이..
그래서 색종이로 엄마의 모습을 꾸며볼까 하다가.. 얼마 전 규현이네 교실에 청소하러 갔다가 벽면에 걸린 아이들의 색종이 얼굴 그림이 생각나 유주에게 색종이로 화난 엄마 얼굴을 만들어보자 했어요. 

첨엔 제 설명을 듣고 어찌할지 모르겠다더니,, 맘대로 하겠다 합니다.
그리곤 연필로 그리면 쉬운데 왜 색종이로 하느냐고 묻더라구요.
그림을 그리는 건만 미술놀이가 아니라 그리고 오려 붙이는 것도 미술놀이라고 그걸 잘 해야 앞으로 그림을 더 잘 그릴 수 있는거라 했더니 처음과 달리 색종이에 휘릭 그리고 싹둑싹둑 오려 붙였어요.

유주가 얼굴을 꾸미는 동안 마구 말걸기!!
엄마가 왜 화를 내는지 묻자 재잘재잘,, 유주가 떼를 써서 그렇다고 대답했어요.
실제로 오늘 아침에 (말도 안해놓고) 구두를 신고 싶었는데 엄마가 운동화를 신으랬다면서 꺼이꺼이 얼마를 울었던가,, 제가 어르고 달래다 화를 냈거든요.
'유주가 짜증을 내고 엄마는 화를 내고 유주는 더 울고.. 앞으로 어떡하면 좋겠느냐?' 물으니,
맹랑한 유주양, "엄마가 끝까지 나를 달래주면 좋겠어"합니다.
(뭐 이런 일로만 화를 낼까요?
요즘은 유주보다 규현이에게 제 잔소리와 화가 방향을 잡곤 하는데.. 아이들 입장에선 다 제탓이 되고.. 엄마가 좀 더 참아줘야지! 하는 결론으로 갑니다.)   

엄마는 화가 나면 빨강머리가 될거구 눈은 더 작아진다 합니다.
그래도 엄마니까 귀걸이를 달아줘야 한다고 급한 마음에 색종이 대신 그림으로 하트귀걸이를 걸어 놓았어요.

유주가 '엄마가 화났다'를 했으니까 '엄마가 즐겁다'도 하고 싶다더니 마음이 또 바뀌어 아빠를 할까, 오빠를 할까 망설였어요.
그리곤 오빠로 결정했다며 엄마를 만들어 힘드니까 눈썹을 오려달라 합니다.
머리카락과 눈썹만 오려주었는데 후다닥 붙여놓고 눈과 코, 입도 금새 완성했어요.

화난 엄마의 얼굴이니까, 바로 제 얼굴이겠지요?!^^;;
유주 혼자 그리고 오려 붙여 표정을 꾸몄는데 화난 모습이라도 예쁘고 제 예상보다 넘 잘해서 박수를 한참 쳐주었어요. (도치맘~ㅋㅋ)
화가 났는데 엄마눈엔 예뻐 보인다 했더니 유주가 그래도 화난 얼굴은 예쁜것이 아니라 합니다.

책장에 보이게 세워 놓았는데 마치 유주가 저에게 내미는 옐로우카드같단 생각이 들었어요.
'엄마 얼굴이 지금 이렇거든!! 좀 참아주지~'하고 말이죠.  


색종이를 붙이다말고 머리카락을 아랫쪽으로 할껄 그랬다고 후회도 했는데 완성하고는 괜찮다 합니다.
규현이 이걸 보고는 자기가 화를 낼 때 이러느냐고 키득 웃고.. 자기도 엄마랑 유주의 화난 얼굴을 만들거라고 금방 할꺼 같더니.. 규현군의 얼굴 만들기는 감감무소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