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에서 피어나는 정교한 종이꽃]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손에서 피어나는 정교한 종이꽃
Livia Cetti 지음, 강민정 옮김, Addie Juell 사진, 전순덕 감수 / 도림북스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꽃은 정말 예쁜데 몇 일 지나면 시들고 만다는 것이 정말 아쉽지요. 얼음물에 꽂아두기도 하고, 거꾸로 매달아 말리면서까지 오래 보고 싶은 마음이에요.봉우리가 서서히 펼쳐지는 과정을 지켜보면 생명이 얼마나 신기하고 아름다운지 절로 느끼게 되지요. 활짝 핀 꽃보다 막 피기 시작한 꽃이 더 예쁘게 느껴집니다. 아름다운 꽃을 두고 두고 마음껏 볼 수 있는 방법을 배웠어요.

 

 

손재주가 부족한 저는 진짜 꽃과 똑같이 만들 자신은 없어요.그런데 책을 읽으보면서 의외로 복잡하지 않다는 걸 느꼈어요. 재료도 그다지 복잡하지 않고요. 기본적인 재료 몇 가지 갖추고 있으면 충분한 연습만으로도 예쁘고 탐스러운 꽃을 만들 수 있을 듯해요.책 속 사진을 들여다보면 여러 송이의 꽃보다 딱 한 송이 꽂혀 있는 꽃병이 더 아름답고 기억에 남는다는 걸 여려번 경험하게 됩니다. 화려하지 않지만 단조로우면서도 우아한 꽃 한 송이가 유리병에 꽂혀 있는 모습이 자꾸 눈에 어른거려요.

 

 

솔직히 장미, 튜울립,안개꽃,봉숭아꽃,백합...이정도만 익숙한데 책을 통해서 다양한 꽃의 존재를 알게 되었어요.스프링 아네모네 ,하비스쿠스,디기탈리스,브래시아 난초의 모습도 생생하게 볼 수 있었고요. 아름다운 시를 통해 접해 보았던 참나리,접시꽃,베고니아가 만들어지는 과정도 생생하게 볼 수 있었어요. 단순한 듯하지만 섬세한 손길을 통해서 태어난 꽃의 형태가 신기해 보였어요.테이블을 장식하는 방법도 소개되고 있어요. 손님을 맞이할 때 맛있는 음식 못지않게 식탁을 꾸미는 것도 중요하지요,음식을 돋보이게 할 수 있는 비법을 배울 수 있었어요.

 

 

 

밤에 꽃피는 선인장을 만들어 보고 싶어요. 쉬운 듯하지만 정교한 솜씨가 필요한 듯해요. 의외로 재료가 복잡하지 않아요. 종이를 오리는 방법도 세세하게 소개되고 있고요. 아름다운 꽃구경을 실컷 하다보니 마음도 풍성해져요. 장미꽃과 안개꽃에 익숙해 있었는데 다양한 꽃의 세계를 접해볼 수 있었어요. 생명이 없는 종이꽃인 듯하지만, 만드는 사람의 정성이 마치 생명처럼 깃들여진 듯 느껴져요.아름다운 꽃의 세계..종이로 꽃을 만들 수 있다니..제게는 새롭고 흥미로운 시간이었습니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