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궁무진한 김밥의 맛]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무궁무진한 김밥의 맛 레시피팩토리 라이브러리 시리즈 2
레시피팩토리 라이브러리 엮음 / 레시피팩토리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들이 갈때 빠질수 없는 메뉴는 김밥이다. 나들이뿐만 아니라 아이들을 위해 종종 만드는 요리이다. 요리라고 말하기 쑥스러울 정도로 몇가지 재료만 사용한다. 내가 만드는 김밥은 늘 같은 모양이다. 손쉽게 만들수 있다는 생각에 집에 있는 재료들을 사용한다. 가끔 아이들 도시락을 싸주면서 미안한 마음이 들기도 한다. 보기에 좋은 떡이 맛도 있다고 했는데 내가 만드는 것은 모양이 예쁘지 않기 때문이다. 늘 같은 모양으로 만들어준다. 이번 기회에 다양한 김밥을 만들어볼까^^

 

<무궁무진한 김밥의 맛>에서는 제목그대로 김밥의 세계가 무궁무진하다. 둥글게 마는 김밥이지만 차원이 다른 것이다. 대부분 같은 재료들을 사용했는데 다양한 김밥을 만들어 볼수 있는 시간이 된다. 아이들이 정말 좋아할만한 김밥들이 많아 마음에 드는 책이다.

 

김밥을 만들기 위한 세 가지 포인트는 아마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을지 모르지만 다시한번 되짚어본다. 고슬고슬한 밥, 속재료의 궁합, 예쁘게 만들고 담는 요령 등의 세 가지만 기억하면 맛있는 김밥을 만드는데 문제가 없을 것이다. 가장 기본적인 재료인 밥이 정말 중요하다. 밥의 고슬고슬한 정도에 따라 김밥의 맛이 많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또한 속재료들의 궁합도 중요한다. 어울리지 않는 맛이 들어가면 맛없는 김밥이 되기 때문이다. 역시 모양도 중요하다. 이런 기본적인 부분들을 다루고 있으니 김밥을 처음 만들어보는 사람들도 어렵지 않게 만들어 볼 수 있다. 

 

대부분 김밥의 기본양념은 소금, 통깨, 침기름이나 들기름을 사용한다. 어떤 김밥을 만드느냐에 따라 밥의 양념이 달라진다고 한다. 처음부터 실수를 하고 있었다. 매번 같은 양념을 하고 김밥을 만들었는데 김밥의 종류에 따라 기본 양념이 달라지는 것이다.

 

밥의 양념만큼 중요한 것은 속재료이다, 책에서는 맛으로 먹는 재료, 식감으로 먹는 재료, 향으로 먹는 재료로 구분하며 사용하는 속재료를 소개하고 있다. 또한 단무지가 없을때 대체할수 익는 재료, 매운 맛을 중화시키는 재료 등의 팁도 알려준다.

 

밥의 양념과 속재료에 대해 알았으니 이제 본격적으로 김밥을 만들어 볼수 있다. 기본적인 김밥에서부터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좋아하는 김밥이나 색다른 맛의 김밥 등 다양한 김밥들을 소개하고 있다. 재료를 특별히 준비하는 것이 아니라 집에 있는 재료들을 이용한 김밥들도 있다. 무말랭이, 마늘종장아찌, 진미채볶음 등도 김밥의 속재료가 될 수 있다. 매번 비슷한 속재료를 사용하여 김밥을 만들었는데 이 책에서는 정말 많은 김밥들을 만날수 있다. 김밥 하나만으로도 색다른 맛을 즐길수 있다. 나들이 갈때 뿐만 아니라 집에서 특별한 요리를 기대하는 가족들을 위해서도 만들어 볼수 있는 김밥 레시피들이 담겨 있다.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