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에서 피어나는 정교한 종이꽃]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손에서 피어나는 정교한 종이꽃
Livia Cetti 지음, 강민정 옮김, Addie Juell 사진, 전순덕 감수 / 도림북스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손재주가 없음에도 손으로 뭔가 만드는 것을 좋아한다. 가끔은 실력이 없어 좌절할때도 있지만 하는 것 자체를 즐기고 있기에  포기하는 일은 거의 없다. 누군가에게 선물할 정도의 실력이 아니지만 이것저것 만들어보고 있다. 꽃선물은 언제 받아도 행복하다. 얼마전 우리 집 작은 소녀에게 좋은 일이 생겨 꽃선물을 하였다. 그때는 즐거운 마음으로 해주었는데 며칠 지나지 않아 시들고나니 쓰레기가 되어 버린 것이다. 정말 짧은 시간동안의 행복이였다. 오래도록 볼수 있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다. 그러던차에 이 책을 만났다. 생화를 사는 것도 좋지만 이렇게 직접 만드는 것도 의미가 있을거라는 생각이다.

 

 

<손에서 피어나는 정교한 종이꽃>은 제목그대로 생화같은 느낌의 종이꽃을 만들어 볼 수 있다. 아이들과 종종 색종이로 꽃을 만들어보는데 가짜 꽃의 느낌이나니 만들고 나서도 예쁘다는 생각을 가지지는 못한다. 꽃을 만들때 어떤 재료를 사용하느냐가 중요할 것이다. 스승의 날, 어버이날에 주름종이로 카네이션을 만든다. 아마 많은 사람들이 꽃을 만들때 주름종이를 사용할 것이다. 책에는 주름종이 외에도 다양한 종이들을 소개하고 있어 만들고 싶은 꽃의 종류에 따라 선택할수 있다.

 

 

보통 구입한 종이 그대로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좀더 자연스러운 느낌을 주기 위해 물이나 염색제에 담가 염색을 하거나 색칠을 하는 방법들을 소개하고 있다. 같은 종이지만 어떤 방법으로 하느냐에 따라 느낌이 많이 달라진다. 이처럼 주어진 종이만을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그 종이를 다양하게 활용하는 방법들도 소개하고 있다.

 

 

종이꽃을 만들기 위한 재료나 도구 등을 자세하게 소개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종이와 풀, 철사나 꽃테이프 등 간단할거라 생각했는데 의외로 많은 도구들이 있다. 집에는 초록색 플로럴 테이프만 사용하는데 책에는 빨간색, 노란색, 금색, 은색등의 재료들도 만날수 있다. 다양한 재료와 도구들을 만나는 것만으로 신기한 느낌이다.

 

기본적인 재료들을 알았다면 이제 직접 만들어보는 과정을 보게 된다. 꽃만들기의 기본은 확실히 안다면 여러 종류의 꽃을 만드는데 어려움이 없을 것이다. 줄기 테이핑, 꽃의 중심부와 꽃봉우리, 수술 등을 만드는 방법들을 자세하게 소개하고 있다. 꽃마다 중심부의 모양이 다른데 그런 부분까지 세세하게 알려주고 있다.

 

 

제목을 안보고 중간을 펼쳐 꽃만 본다면 종이로 만든 꽃이라는 생각을 가지지 못한다. 진짜 꽃처럼 보이는 이 꽃들을 만들어 볼수 있는 것이다. 베고니아, 동백꽃, 제라늄, 접시꽃, 자스민 등 많은 꽃들을 만들어 볼수 있다.

 

 

꽃을 응용하는 방법들도 소개하고 있다. 선물 포장, 케이크 꽃 장식, 모빌, 화관 등 보기만해도 미소가 지어지는 작품들이다. 얼마전 한 프로그램으로 인해 종이접기에 대한 관심이 많아졌다. 이 작품들은 종이접기는 아니지만 종이로 만들수 있는 작품들이다. 종이의 한계를 뛰어넘는 것은 아닐까.

 

꽃잎 모양의 실물본이 있으니 그림을 잘 그리지 못하더라도 도안을 이용해 만들어 볼 수 있는 것이다. 가끔은 생화를 사는 것도 좋지만 오래도록 곁에 두고 볼수 있는 종이꽃을 만들어 선물을 하는 것도 좋지 않을까.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