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에게 ‘좋은 아빠’를 선물하는 하루 15분 아빠놀이터 - 3~10세 아이와 함께 즐기는 ‘아빠놀이 육아!’
유종선 지음 / 스마트비즈니스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대는 조금씩 바뀌고, 때로는 급변한다. 가정과 직장은 과학 기술과 사회의 변화, 사람들의 의식 변화에 따라서 유기적으로 변하고 그로 인해서 계층간이 세대 차이는 어쩔 수 없이 만들어지고 있다. 특히 세상이 크게 바뀌면, 생기는 문제들,하나의 문제에 대해 서로 다른 생각을 가지게 되고, 그로 인해서 생기는 문제들이 분명 우리 앞에 놓여지게 된다. 과거와 지금의 차이점이라면 여성들이 회사에 다니는 비중이 늘어나고 있으며, 사회의 변화를 주도 하고 있다. 공교롭게도 이런 변화에 능동적으로 움직이지 않는 분야가 육아 문제이고, 아이들을 케어하는 부분이다. 직장 생활을 하면서 아이들을 챙켜야 하는 직장 엄마들은 여전히 우리 앞에 존재하고, 아이가 학교 내에서 무슨 문제가 생기거나 어린이집, 유치원에 보내는 문제도 엄마들이 책임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결혼 후 자신이 다니던 직장을 그만 두고 전업 주부가 되고 있는 이유는 직장 생활하면서 아이를 키우는 것이 만만치 않다는 걸 알 수 있다.


엄마의 힘든 점을 보완해 주는 역할이 바로 아빠의 역활이다. 엄마가 해 오던 육아를 수동적으로 도와준다는 개념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개념이다.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서는 먼저 아빠의 의지가 필요하다. 회사 생활에 찌들리다가 집에 들어오면, 집안 일은 등한시 한 채 리모컨만 들고 잇는 아빠들이 여전히 존재하고 있으며, 시월드가 한국 사회에 여전히 존재하는 이유, 시어머니의 생각이 며느리에게 큰 영향을 주는 이유는 내 아이에게 문제가 생길 때 손을 벌려야 하는 곳이 바로 친정집이거나 시댁이기 때문이다. 이 책을 읽는다면 왜 좋은 아빠가 늘어 나야 하는지 분명해진다.


나는 이 책의 제목이 조금 불편하다. 내가 불편하게 느낀 부분은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서는 하루 15분으로는 부족하기 때문이다. 아이들이 15분만 아빠와 함께 한다고 해서 그만 할 리가 없기 때문이다. 최소 한 시간에서 두시간 정도는 아이들과 놀아줄 수 있는느 시간적인 여유가 필요하다. 엄마들이 채워 줄 수 없는 부분들, 아빠와 함께 몸을 쓰고, 체험하고 , 경험 하는 문제들은 아빠들이 보완해 줄 수 있고, 엄마와 아빠가 함께 아이와 함께 한다면, 정서적인 발달이 분명히 있기 때문이다.즉 책을 읽어도 엄마와 함께 하는 것과 아빠와 함께 하는 것은 차이가 있고, 아이는 엄마의 목소리 뿐만 아니라 아빠의 목소리도 정확하게 기억할 수 있다. 또한 어떤 게임을 하거나, 자연 속에서 뒹굴면서 즐거운 체험을 하고, 놀이를 즐긴다면, 아니들은 창의성을 키울 수 있고, 엄마가 채워주지 못하는 경험들과 지식들을 아빠를 통해서 채워 나갈 수 있기 때문이다. 


책에서 눈에 들어왔던 것은 숲에 관한 이야기다.ㅈ대다수의 사람들이 도시에 모여 살면서, 숲이 점점 더 없어지고 있다. 하지만 내가 사는 작은 소도시에는 10분만 차를 끌고 가면 숲이 있고, 살아있는 자연이 있다. 도시에서 인간이 만든 인위적인 자연이 아닌 숲에서 보여지는 다양한 자연의 생테계들은 아이들의 호기심을 증진시킨다. 계절에 따라서 꽃이 피는 시기도 달라지고, 곤충이나 벌레들도 다양하게 존재한다. 그 과정에서 아이들은 흙을 만직고 모래를 만지고, 도시에서 느낄 수 없는 독특한 경험을 하게 된다. 이런 일련의 행위들은 도시에서는 느껴 보지 못하는 것들이다. 더럽고 위험하고, 어려는 것들을 멀리하려는 도시 생테계와 달리 자연 속에서는 이러한 행위들을 하더라도 아빠와 함께 한다면 안전하다는 걸 체험하게 되고, 그 과정에서 아이들은 창의성을 길러가고, 호기심 증진을 통해서 사고력도 높여 나갈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