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의 론도 스토리콜렉터 70
안드레아스 그루버 지음, 송경은 옮김 / 북로드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독특한 캐릭터 '마르틴 S. 슈나이더'가 등장하는 범죄소설 시리즈를 재미나게 읽고 있다. <새카만 머리의 금발 소년>,<지옥이 새겨진 소녀>,<죽음을 사랑한 소년>에 이어 <죽음의 론도>까지. 아쉽게도 이번 소설에서 그는 참 짧게 등장한다. 하지만 사건을 풀어가는데 그만한 실타래는 없다. 시원하게 풀리고, 깔끔하게 끝맺는다. 물론 거의 선택이 매번 정의로운 것은 아니다. 애초에 마리화나를 피우는 범죄수사국 수사관에게 그런 것을 기대하는 것 자체가 잘못된 일일지도 모른다.

모든 게 당신 생각이랑 완전히 달라요

P435

천재 프로파일러이면서 범죄 수사 심리학자인 마르틴은 현재 정직 처분을 받고 대학에서 강의를 맡고 있다. 때문에 자비네는 마르틴 없이 '카타리나 사건'에 투입되었다. 그리고 수면 위로 떠오른 건 과거 '6그룹'이라 불리던 마약 전담 비밀 수사팀. 20년 전 그들이 체포한 토마스 하디라는 범죄인이 출소 후 그들을 찾아왔던 것. 동료였던 하디가 퇴사 후 마약상이 되었고 그의 약이 불티나게 팔리던 중 아내와 두 아이가 불타 죽은 사건으로 불행은 일단락 되는 듯 했지만 20년 후, 하디는 6그룹 주위를 맴돌며 가족을 죽인 진짜 범인을 찾고 있다. 누가? 왜? 그에게 누명을 씌운 것일까. 그리고 6그룹 멤버들과 지인들을 죽음으로 몰고간 사람은 정말 하디일까?


인간의 욕심은 정말 끝이 없다. 권력을 가졌으면서도 돈을 탐하고 먹고 살기에 충분한 돈이 있지만 더 많은 부유함을 원한다. '나'만 아니라면 친구가 죽든, 아내가 죽든, 자식이 죽든 상관없는 것일까. 욕심이 과했던 사람들 속에 괴물이 있다. 악마처럼 속삭이면서 모두를 파멸로 이끌고 혼자 살아남고자 했던 감정이 거세된 괴물. 그리고 그 괴물을 보호하는 그의 아비까지......! 이번에도 마르틴과 자비네는 범인을 검거했다. 그 와중에 자비네가 죽을 뻔 했고 마르틴에게 우호적이던 디아나가 살해되었다. 그리고 그 남편 헤스도 죽었다. 다음편에서 범죄수사국의 개편은 예정된 수순이다. 천재 마르틴은 돌아오는 조건으로 자신의 팀을 요구했다. 팀원 구성이 살짝 엿보인 이번 소설을 재미있게 읽고 다음 권을 기다리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독불장군같던 그가 팀을 요구했다는 것만으로도 아주 설레는 기다림이 아닐 수 없어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