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브라운 신부 전집 - 전5권
G. K. 체스터튼 지음 / 북하우스 / 2002년 7월
평점 :
절판


예전에 작가와 관계없이 추리소설 전집 형식으로 된 책들 중에서 브라운 신부가 등장하는 몇 개의 작품을 읽고 - 정확한 제목이 지금 기억 안나지만 기묘한 발소리라던지 날아다니는 별, 푸른 십자가, 그리고 제목이 뭐드라, 재채기와 샐러드가 나오는 작품이었는데, 뭐 그런것들 - 그 독특한 '탐정' 캐릭터에 매료되었었다. (사실 홈즈는 너무도 '탐정스럽'지 않은가!) 그

래서 이번에 전집이 나왔다는 소식을 듣고 바로 구입했는데, 일단 놀랐던 것은 이전에 몇 개의 작품만 접했을 때 생각했던 것과는 달리 꽤나 어두운 듯한 분위기의 작품이 많다는 것이다. 소설 안에서 묘사된 브라운 신부의 모습이 우스꽝스럽게 그려져 있었고, 브라운 신부가 별로 탕정스럽지 않은 태도들로 사건들을 해결해 나가고는 있지만, 브라운 신부는 인간성의 어두운 면들을 정확히 꿰뚫고 있는 듯하다.(좀 과장하자면, 항상 고뇌와 우울 속에 살고 있을 것 같다.) 이런 면에서는 마찬가지로 인간성 측면에서 접근을 하는 아가사 크리스티의 '미스 마플'과는 확연히 차이가 난다.(그녀의 시선에는 언제나 따스함이 느껴진다!) 에르큘 프와로처럼 회색의 뇌세포에 대한 놀라움이 드러나지는 않지만, 그 통찰력과 인간에 대한 깊은 이해는 브라운 신부를 여타의 탐정들과 확연히 차이가 나게 한다.

여튼, 명작임에는 분명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