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레이] 분노의 질주: 더 세븐
제임스 완 감독, 빈 디젤 외 출연 / 유니버설픽쳐스 / 201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차에서 떨어지고, 탱크를 제압하고, 비행기를 날려버리고... 더 이상 뭘 보여줄 것이 있을까 싶은 사골 시리즈 '분노의 질주 7'은 여전히 박진감 넘치고, 여전히 손에 땀을 쥐게 한다.


카 액션 영화 중에서는 독보적인 인기와 존재감을 증명이라도하듯 론다 로우지와 토니 쟈 심지어는 커트 러셀같은 중견배우도 등장해서 온 몸으로 액션 연기를 펼쳐 보인다.
워낙 주연 배우들이 많이 등장하는 작품인데다가 악당마저 최고의 존재감을 자랑하는 제이슨 스타뎀이기 때문에 그저 스쳐지나가는 역에 머물지나 않을까 걱정했는데... 다들 나름대로 확실한 인상을 남기며 퇴장한다.


출연 배우들이 배우들이니만큼 이번 편에서는 자동차 추격전보다 격투 액션의 비중이 매우 커졌다.(영화 중반 고산 도로에서 램지를 구출하는 부분의 추격전이 기가 막히지만, 5편의 금고 추격전, 6편의 비행기 추격전에 비하면 좀 허전하다.)

시작하다 만듯, 약간은 아쉬운 론다 로우지의 발차기나 '옹박' 시절의 날렵한 몸놀림을 마음껏 펼쳐 보이던 토니 쟈 모두 제몫을 다 한다.
특히나 더 락, 빈 디젤, 제이슨 스타뎀 세 빠박이들 간의 대결은 마치 터미네이터와 로보캅이 맞붙고, 람보와 코만도가 대결하는 것처럼 강렬하다.(비슷한 시기에 개봉했던 영화 속 초능력 히어로들의 대결보다 훨씬 더 박진감 넘치고 흥미진진했다.)




그리고 잊을 수 없는 마지막 몇 분간의 작별인사.
(지난 2014년 가을, 고향에 김장하러 갔을 때 들었던 비극적인 소식과 슬픈 순간들이 다시 떠오르는듯 하다.)


7편은 다음 편을 위한 쿠키 영상 같은 걸로 끝나지 않는다.
그동안 '분노의 질주' 시리즈를 사랑하던 팬이라면 눈물을 흘리지 않을 수 없는 아름다운 장면들과 노래, 명대사가 스쳐지나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