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 치매 걱정 없이 사는 최적의 뇌 생활 습관
박주홍 지음 / 비타북스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치매 걱정없이 사는 최적의 생활 습관.

집안 대대로 한의학 가업을 이어가고 있는 뇌신경 전문의사의 치매 걱정없이 사는 습관 이야기.

바로 치매예방을 위한 모든 꿀팁이 들어있는 책이다.

책을 보는 순간 " 뭐 특별한게 없네" 라고 실망할지도 모르겠다.

치매는 잘못하면 누구나 걸리는 병이지만 그 예방법은 정말 쉽다. 이 책은 그 쉬운법을 알려준다.

대표적이 치매3가지가 있다고 한다.

알츠하이머성 치매, 혈관성 치매, 파킨슨 치매.

치매의 진행은 건망증 - 경도인지장애 - 치매

로 이어진다고 한다.

건망증은 노화의 한 과정이라서 개선의 여지가 있지만

치매는 '질병' 이기 때문에 '완치' 라는 결과를 장담할 수 없다.

치매는 결국 더 이상 나빠지지 않도록 해야만 되고 완전히 정상으로 치료가 안되는 병이다.

그래서 그 예방이 더욱 중요하다.

그 예방법이란 바로 올바른 생활습관이 답이다.

뇌는 쓰면 쓸수록 좋아진다고 한다.

우리 몸이 다 그렇듯이 뇌 역시 잘 사용하면 늙지 않고 건강하게 기능한다. 신체나이가 있듯이 뇌 역시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빨리 늙거나 늦게 늙거나 한다.

뇌가 손상되는 가장 큰 이유는 스트레스, 우울, 피로, 수면부족 등을 들 수 있다.

역시 모든 만병의 근원이라 할 수 있는 것들이다.

그러므로 나이들면 기억력이 감퇴하는건 당연하지, 건망증은 나이들면 당연한거잖아 라고 당연시 하지말고 뇌건강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

그렇다. 뇌도 근육과 마찬가지로 활동해줘야 한다.

안쓰는 근육은 힘이 없는 것처럼 안쓰는 뇌도 힘이 없어진다.

가장 좋은 방법은 잘 사용하지 않는 곳을 쓰는 것. 바로 새로운 것을 익히거나 새로운 활동을 하면 된다.

가령 노인들은 컴퓨터나 악기를 배운다거나 글을 쓰는 것, 왼손잡이는 오른손을 사용하고 오른손잡이는 왼손을 사용하고 - 숟가락이나 양치질 - 같은 것이 도움이 된다.

일기를 쓰며 그날의 기억을 정리하는 것도 좋다.

뇌는 손상부위나 손상정도에 따라서 나타나는 반응이 많이 다르다.

그래서 앞쪽뇌, 뒤쪽뇌, 우뇌, 좌뇌 골고루 사용하는 것이 좋다.

젊어서 한쪽 뇌만 사용하던 사람은 나이 들어서도 좀처럼 다른 쪽 뇌를 잘 사용하지 못한다고 한다.

이럴 겨우 치매의 위험성이 높아진다. 그래서 생활습관이 중요한 것이다.

이 책에서 말하는 치매를 에방하는 생활습관은 굉장히 쉽다.

규칙적인 운동, 숙면하기, 스트레스 줄이기, 담배 피지 않기, 술은 적당하게.

특별하게 이 책에서 소개하는 치매예방에 좋은 음식은 폴리페놀과 다가불포화지방산이 함유된 음식 - 차, 포도, 포도주, 올리브유, 코코아, 견과류, 채소 등- 과 동물성 단백질, 콩류, 달걀노른자, 등 푸른 생선에 함유된 혈전 방지 식품, 그리고 칼슘과 싱겁게 먹는 것이다.

우리가 알고 있는 바로 그런 습관들이다. 너무나 쉬운데 우리가 간과하고 있는 것들이다.

너무나 쉬운데 당연하다 생각말고 바로 지금부터 치매 예방을 위해 습관을 들이자.

기억력이 떨어지는 것은 당연한 것이 아니고 습관이 잘못되었기 때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