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인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266
알베르 카뮈 지음, 김화영 옮김 / 민음사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minumsa_books 

#미드나잇리딩클럽 #민음사 #민음북클럽 #이방인 #북스타그램


I SEE YOU. 당신을 봅니다.


소설이. 아니. 이야기가. 

우리를 어디로 이끌어가는가. 

변하게 하는가. 

죽음을 앞에 둔 삶은. 

공포앞에서. 자기반성을 하게 된다는 

페스트의 문장과 같은 

인간 내면과 외적 동기가 다가온다. 


====================================== 



내게 모두 낯설다는 고백으로. 

카뮈는 작가수첩을 통해 이방인을 이해하는 입장을 드러낸다. 

우연한 살인이후 

사형에 처해지는 극적인 상황에서. 

재판과정에서 연극적인 자기표현의 거부는 

사회적인 나는 내가 아니다라고 표현과 같다. 

자기에게는 순수하게 다가가는 자아이나. 

사회에게서 요구하는 윤리나 도덕으로 보여지는 

사회성으로의 해석은 아니게 된다. 

캐릭터를 통해 소설의 이야기를 흐름을 보지만. 

캐릭터 시점에서 씌여진 내면을 보고있는 

독자이자 관찰자의 시점에서. 

인간의 내면을 모두 알게 될때. 

거짓. 유희. 연극이 필요한것을 느끼게 된다. 

그러면서도. 이러한. 연극을 갖춘 인간을 마주한다는건 

우연히라도 마주치고 싶지 않을 인간이다. 


====================================== 



자기 분수에 맞는 그리스도를 그렸다고 

이야기한 카뮈에게서. 

독자인 내가 보는 뫼르소 라는 인간과 그의 인간성을 

어디즘에서 보라고 말한건지. 모르겠다. 


====================================== 



문장이나. 이야기 흐름을 읽는 소설들과 다르게. 

왜 나는 이 캐릭터에게서 분노를 갖는걸까. 

내가 그 캐릭터를 증오하고 있음에 서 있는가. 

그렇게 증오로서 나는 그의 처형을 바라고 있는가.


우연한 살인에게서 오는 번민이나 고뇌가 없다. 

부조리에 대한 이야기라는 실존주의자의 한줄을 쫓아

소설. 아니 이야기만 있지 않고. 

해석을 찾게하는 서문과 해설. 

그외적인 이야기거리가 한권을 이뤘다.


책은 이해할수 없는 오해를 갖게하는지도 모른다. 

곁가지 같은 이야기가 뻗어나간 길에 마주친 첨가된 서문. 대화. 해설이자 해석은.  

이해를 가져오지만 더 많은 해석을 제한하는 건 아닐까.


Epictetus 

사람의 마음을 혼란스럽게 하는 것은. 

사건 자체가 아니라 사건에 대한 그들의 판단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시네마 던전:김봉석 영화리뷰 범죄·액션 편 : A♭시리즈 013 - A♭시리즈 013 A♭시리즈 13
김봉석 지음 / 에이플랫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네마던전

#갱스터스파라다이스 

================================================

어른의 세계로 이끌어간 첫 장면의 시네마가 등장한다. 

대부를 통해 배운. 냉철하고 비정한 세계를 이해한 어린시절의 감상이 젖어든다. 거짓말과 행동의 불협화음이 갖는 정의가. 어른의 세계를 본것 같아 그로인해 자신의 삶을 책과 영화로 채워간 한 인간의 시작을 보게 된다. 

남성적인 것. 본능적인 남성의 인격이 최대의 극점으로 몰아가 있는 갱스터장르에서. 본능적이고 절대적인 강함을 추구하는 장르가 먼저 다가온다. 


================================================= 


대부 이후에. 

자기안에 쓰여진 영화 감상과 단문들이 들어온다. 

영화를 이해하기 전과. 영화를 보고 난 이후에

가져오는 이해와 공감의 서술이 있다. 


====================================== 


갱스 오브 뉴욕. 

인간의 역사는 폭력의 역사다. 

인간이란 존재는 자연에서 살아남기 위하여. 

자연을 정복하게 위해서 폭력을 사용했다. ..

그러나 그것은 생존의 과정이다. 


====================================== 


아메리칸 갱스터. 

범죄가 존재할 수밖에 없는 사회의 일변을 예리하게 포착한다. 


=======================================


시티 오브 갓. 

다른 길을 가기 위해선. 다른 목적이 필요하다. 


======================================


로드 투 퍼디션. 

아버지의 빛과 어둠 속에서. 

무엇을 택할 것인지는 

이제, 아들에게 달려 있는 것이다. 

======================================


모스트 바이어런트. 

내가 선택한. 

내가 살아가는 방식이 

결국 당신이 살아가는 세상을 만들어가는 것일지도. 


======================================


22블렛. 

짧은 서평안에. 

영화의 문화적 상호작용의 히스토리를 전개한다. 

할리우드 갱스터 영화보다 홍콩 누아르에 겹쳐진다. 홍콩 누아르의 프랑스판이다. 

흥미로운 사실은, 사실 홍콩 누아르에 

가장 큰 영향을 준 것이 프렌치 갱스터 영화였다. 

오우삼은. 장피에르 멜빌에게 크게 영향을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장 피에르 맬빌의 남자들. 폭력. 우수와 강인함이 오우삼 영화로 이어지는 것이다. 


======================================


엘리스 스쿼드2. 

이전에 리뷰했던. 시티오브갓 이후의 브라질이 담아낸 현실이다. 

브라질 대통령 선거전의 영화가 시티오브갓이 였다면. 

브라질의 중산층의 증가에 공헌했던 룰라 대통령 집권시기에 맞물려 영화를 보는 시선을 던진다. 


======================================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봉준호감독이 언급했던

마틴 스콜세지의 그 문구가. 

갱스터 장르와 폭력의 시대에서. 

그 안에 담긴 

인간과 인간성을 내포한 

각각의 영화들의 등장한 배경을 이해하고 

그 이해를 찾아간 작가의 서술들이 돋보이는 챕터였다. 

영화를 통해 성장하는 

남성. 부성. 인간성을 목도하고 있다. 


=================================================


Continue..

필름 누아르. 비열한 거리에서 살아남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신을 스스로 성실. 관용. 사랑 위에 확고히 세운다면 ... 영원히 지속하는 번영으로 들어가는 것이다 제임스 앨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라딘을 통해서책을 더 좋아하고 사랑하게 되었다. 인터넷서점의 춘추전국시대를 거쳐 2-3분지계의 가장 큰 승자가 아닐까. 19주년 축하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굿즈의 세상 책과 연결된 사용가능한 상품은 팬덤을 형성하고 절대적으로서 확실한 구매를 하는 소비자들을 가지고 기업에 이익을 가져올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