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믿는 긍정의 힘 자신감/FBI 행동의 심리학>을 읽고 리뷰해 주세요.
나를 믿는 긍정의 힘 자신감
로버트 앤서니 지음, 이호선 옮김 / 청림출판 / 2010년 9월
평점 :
품절


영화를 보다 보면 가끔 이런 경우가 생긴다.
정말 액션신도 화려하고 배우들의 연기도 훌륭한데 예전에 본 어떤 영화와 스토리가 비슷해서 
몰입이 안되고, 영화 내용에 비해서 재미를 덜 느끼게 되는 일.

독서를 할 때도 가끔 그런 일이 일어나는데, 
<나를 믿는 긍정의 힘 자신감> 이 책이 딱 그 경우였다.

이 책은 완전한 나로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자존감을 이야기하고
진정한 내가 되기 위해 탈피해야할 죄책감을 인식시킨다.
그리고 마음의 힘의 놀라운 힘에 대해 일깨워주고
구체적으로 어떻게 하면 마음의 힘을 이용할 수 있는지 그 방법도 제시해준다.

평소에 내가 좋아하는 주제의 내용들이었는데
안타깝게도 내가 정말 감명깊에 읽었던 <리얼리티 트랜서핑>의 내용들과
상당 부분이 겹쳤다. 그래서 책을 읽으면서 '맞는 말이야' 하는 말은 나왔지만
감동을 받을 수는 없었던 것이 아쉬웠다.

자신감이나 마음의 힘을 다룬 다른 책들을 읽어 봤던 독자들이라면
어느 정도 유사한 내용이라 참신함을 발견하기 어려울 수도 있지만
그런 부류의 책들을 접할 기회가 없었던 이라면
이 책을 통해 삶을 바꿀지도 모를 새로운 시각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최근 <김미경의 아트스피치> 책을 읽으면서 자기 계발 서적에서 '에피소드'가 가지는 힘을
깨달았다. 개인적인 경험에서 나온 '에피소드'가 뒷받침 되면 자기계발 서적은 훨씬 설득력이 높아진다.
그런데 이 책은 그런 부분은 좀 빈약하다. 저자가 하고 싶은 말만 쭈욱 나열해 놓았기 때문에
구성 측면에서 좀 지루한 부분이 있고, 저자가 경험을 통해 깨달은 것인지
남들의 생각을 취합해서 자신의 이론으로 종합한 것인지 구별이 안간다.
저자가 어떤 경험을 통해 이러한 깨닮음을 얻게 되었는지, 실감나는 에피소드가 중간 중간
곁들여졌다면 훨씬 읽기 쉽고, 재밌고, 좋은 책이 되었을 것 같다.

위의 불평은 이랬으면 좀 더 재밌는 책이 되었겠다는 나의 작은 바람이고, 
이 책의 내용은 여러 자기계발서에서 다루는 이야기들의 액기스가 모여있다고 할 정도로 훌륭하다. 일반 독자보다는 자기계발 서적 쓰는 사람들이 참고 자료로 더 좋아할 지도 모르겠다.
명령조의 소챕터 제목에 거부감이 없는 독자라면 ^^;
시간을 내어 정독하고, 스스로 시간을 내어 내용을 음미해 볼 가치는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를 믿는 긍정의 힘 자신감/FBI 행동의 심리학>을 읽고 리뷰해 주세요.
FBI 행동의 심리학 - 말보다 정직한 7가지 몸의 단서
조 내버로 & 마빈 칼린스 지음, 박정길 옮김 / 리더스북 / 201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의 마케팅 포인트는 확연하다. <FBI 행동의 심리학> 이라는 제목과 '말보다 정직한 7가지 몸의 단서' 라는 부제도 모자라서, 띠지에는 '상대의 몸짓과 표정만으로 속마음 꿰뚫는 법' 이라고 까지 적혀있다. 한 마디로 이 책을 읽고 상대의 거짓말을 궤뚫어 보라는 거다. 이만하면 대단한 유혹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 책 내용을 읽어보면 이 책의 저자는 한 가지 행동만으로 거짓을 판별하는 방법은 없다고 말한다.  오히려 몇 가지 행동이 이상하다고 거짓말로 판단하는 것의 위험성을 경고한다. 

뭐야? 이거 출판사가 또 낚은거야?  

번역서의 제목을 지은 이는 어떤 의미에서 우리를 낚았는지 모르겠지만, 
적어도 이 책의 원저자는 우리를 낚지 않았다.

나는 번역서를 볼 때 항상 그 책의 원제목을 확인한다.
<What Every Body is Saying> 직역하면 '모든 몸이 말해주는 것'  정도가 될 것 같은데
이 제목에서 우리는 이 책의 내용을 더 정확히 파악할 수 있다.

이 책은 상대의 속마음과 거짓말을 꿰뚫는 법을 알려주는게 아니라
몸이 우리에게 말해주는 것, 행동의 의미에 대해 말해주는 것이다.

이 책은 얼굴로부터 시작해서, 팔, 손, 다리, 몸까지 우리 몸의 각 부분들이 우리의 심리적 상태에 따라 어떻게 움직이는지 알려준다. 말이 아닌 몸으로 나타나는 개인의 심리적 표현, 비언어적 표현에 대한 안내서이다.

우리가 평소에 의식하지 못했던 우리 몸의 비언어적 표현을 이해하게 되면
상대가 거짓말을 하는 순간을 포착하거나, 협상에서 상대의 의중을 더 잘 파악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물론, 그런 용도로도 쓰일 수 있겠지만 내 생각에 비언어적인 표현을 보는 눈이 뜨인다면
주변 사람들과의 대인 관계가 더 좋아지는 정말 대단한 일이 벌어지지 않을까 싶다.

말로 표현하지 않아 그냥 넘어갈 수 있었던 주변인들의 불편한 감정을
행동에서 캐치하여 먼저 배려하고, 보듬어 준다면 
배우자와의 관계도 더욱 애뜻해지고, 회사 동료들과의 관계도 좋아지지 않을까?
그러기 위해서는 일단 다른 사람의 행동을 보는 '눈' 이 뜨여야 하겠다.

매일 같이 보는 사람이라 할지라도, 우리는 평소에 그 사람의 행동이 말하는 의미를 읽지 못한다.
視而不見(시이불견), 聽而不聞(청이불문) 노자가 한 유명한 문구가 떠오른다.


이 책의 저자는 말한다. "보지 말고 관찰하라"  

상대를 대놓고 관찰하라는 말이 아니고, 행동 하나하나가 가지는 의미를
제대로 볼 수 있는 눈을 만들라는 것이다.

이 책을 통해 우리 몸이 말해주는 의미를 이해하고
사소한 행동이 주는 의미까지 읽어낼 수 있는 따뜻한 '눈'을 만들어
내 주변의 사람들을 더 잘 이해하고, 배려할 수 있는 사람이 되어 보는 건 어떨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기계발 분야 주목할만한 신간 도서를 보내주세요.

 이 책의 마케팅 포인트는 확연하다. <FBI 행동의 심리학> 이라는 제목과 '말보다 정직한 7가지 몸의 단서' 라는 부제도 모자라서, 띠지에는 '상대의 몸짓과 표정만으로 속마음 꿰뚫는 법' 이라고 까지 적혀있다. 한 마디로 이 책을 읽고 상대의 거짓말을 궤뚫어 보라는 거다. 이만하면 대단한 유혹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 책 내용을 읽어보면 이 책의 저자는 한 가지 행동만으로 거짓을 판별하는 방법은 없다고 말한다. 
오히려 몇 가지 행동이 이상하다고 거짓말로 판단하는 것의 위험성을 경고한다. 

뭐야? 이거 출판사가 또 낚은거야?  

번역서의 제목을 지은 이는 어떤 의미에서 우리를 낚았는지 모르겠지만, 
적어도 이 책의 원저자는 우리를 낚지 않았다.

나는 번역서를 볼 때 항상 그 책의 원제목을 확인한다.
<What Every Body is Saying> 직역하면 '모든 몸이 말해주는 것'  정도가 될 것 같은데
이 제목에서 우리는 이 책의 내용을 더 정확히 파악할 수 있다.

이 책은 상대의 속마음과 거짓말을 꿰뚫는 법을 알려주는게 아니라
몸이 우리에게 말해주는 것, 행동의 의미에 대해 말해주는 것이다.

이 책은 얼굴로부터 시작해서, 팔, 손, 다리, 몸까지 우리 몸의 각 부분들이 우리의 심리적 상태에 따라 어떻게 움직이는지 알려준다. 말이 아닌 몸으로 나타나는 개인의 심리적 표현, 비언어적 표현에 대한 안내서이다.

우리가 평소에 의식하지 못했던 우리 몸의 비언어적 표현을 이해하게 되면
상대가 거짓말을 하는 순간을 포착하거나, 협상에서 상대의 의중을 더 잘 파악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물론, 그런 용도로도 쓰일 수 있겠지만 내 생각에 비언어적인 표현을 보는 눈이 뜨인다면
주변 사람들과의 대인 관계가 더 좋아지는 정말 대단한 일이 벌어지지 않을까 싶다.

말로 표현하지 않아 그냥 넘어갈 수 있었던 주변인들의 불편한 감정을
행동에서 캐치하여 먼저 배려하고, 보듬어 준다면 
배우자와의 관계도 더욱 애뜻해지고, 회사 동료들과의 관계도 좋아지지 않을까?

그러기 위해서는 일단 다른 사람의 행동을 보는 '눈' 이 뜨여야 하겠다.

매일 같이 보는 사람이라 할지라도, 우리는 평소에 그 사람의 행동이 말하는 의미를 읽지 못한다.
視而不見(시이불견), 聽而不聞(청이불문) 노자가 한 유명한 문구가 떠오른다.

이 책의 저자는 말한다. "보지 말고 관찰하라"  

상대를 대놓고 관찰하라는 말이 아니고, 행동 하나하나가 가지는 의미를
제대로 볼 수 있는 눈을 만들라는 것이다.

이 책을 통해 우리 몸이 말해주는 의미를 이해하고
사소한 행동이 주는 의미까지 읽어낼 수 있는 따뜻한 '눈'을 만들어
내 주변의 사람들을 더 잘 이해하고, 배려할 수 있는 사람이 되어 보는 건 어떨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를 믿는 긍정의 힘 자신감/FBI 행동의 심리학>을 읽고 리뷰해 주세요.

영화를 보다 보면 가끔 이런 경우가 생긴다.

정말 액션신도 화려하고 배우들의 연기도 훌륭한데 예전에 본 어떤 영화와 스토리가 비슷해서 
몰입이 안되고, 영화 내용에 비해서 재미를 덜 느끼게 되는 일.

독서를 할 때도 가끔 그런 일이 일어나는데, 
<나를 믿는 긍정의 힘 자신감> 이 책이 딱 그 경우였다.

이 책은 완전한 나로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자존감을 이야기하고
진정한 내가 되기 위해 탈피해야할 죄책감을 인식시킨다.

그리고 마음의 힘의 놀라운 힘에 대해 일깨워주고
구체적으로 어떻게 하면 마음의 힘을 이용할 수 있는지 
그 방법도 제시해준다.

평소에 내가 좋아하는 주제의 내용들이었는데
안타깝게도 내가 정말 감명깊게 읽었던 <리얼리티 트랜서핑>의 내용들과
상당 부분이 겹쳤다. 그래서 책을 읽으면서 '맞지 맞어' 하는 말은 나왔지만
감동을 받을 수는 없었던 것이 아쉬웠다.

자신감이나 마음의 힘을 다룬 다른 책들을 읽어 봤던 독자들이라면
어느 정도 유사한 내용이라 참신함을 발견하기 어려울 수도 있지만
그런 부류의 책들을 접할 기회가 없었던 이라면
이 책을 통해 삶을 바꿀지도 모를 새로운 시각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최근 <김미경의 아트스피치> 책을 읽으면서 자기 계발 서적에서 '에피소드'가 가지는 힘을
깨달았다. 개인적인 경험에서 나온 '에피소드'가 뒷받침 되면 자기계발 서적은 훨씬 설득력이 높아진다.
그런데 이 책은 그런 부분은 좀 빈약하다. 저자가 하고 싶은 말만 쭈욱 나열해 놓았기 때문에
구성 측면에서 좀 지루한 부분이 있고, 저자가 경험을 통해 깨달은 것인지
남들의 생각을 취합해서 자신의 이론으로 종합한 것인지 구별이 안간다.

위의 불평은 이랬으면 좀 더 재밌는 책이 되었겠다는 나의 작은 바람이고, 
이 책의 내용은 여러 자기계발서에서 다루는 이야기들의 액기스가 모여있다고 할 정도로 훌륭하다.
명령조의 소챕터 제목에 거부감이 없는 독자라면 ^^; 
시간을 내어 정독하고, 스스로 시간을 내어 내용을 음미해 볼 가치가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자기계발 분야 주목할만한 신간 도서를 보내주세요.

 

11월 자기 계발 신간 추천 

 

1. 보이지 않는 차이

  

나는 평소에도 행운이라는 것은 단순한 우연이 아니라 

한 사람의 무의식과 그 사람의 염원에 의해 찾아 오는 것이라 생각을 했다. 

운 좋은 사람들은 뭐가 다른가를 밝혀 줄 것 같은 이 책. 끌린다. 

 

2. 사람은 어떻게 나이 드는가

 

 아직 노년을 생각할 나이는 아니지만 나중에 후회하지 않기 위해서는 

미리부터 현명하게 나이드는 법을 배우는 것이 나쁘지는 않을 것 같다. 

 

3. 카이로스 

 

이기는 설득을 완성하는 힘! 이런 공격적인 광고 카피를 보면 

낚일 각오를 하면서도 대체 뭐가 들어있나 내가 확인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카이로스 너는 나를 설득할 수 있을까? 

4. 30일 완성 목소리 트레이닝 

 

 강연이나 설득의 과정 중에 70%는 그 사람의 목소리에 의해 좌우된다고 한다. 

설득에 관한 책을 100권 읽는 것 보다 이런 책을 읽고  

목소리를 바꾸는 것이 더 효과적일 수 있다.  

 5. 내 몸값 올려주는 강의의 기술

 

 

강의의 기술은 전문 강사나 교수들에게만 필요한 것은 아니다. 

성공을 바라는 사회인이라면 누구나 갖춰야 하지 않을까 싶다. 

 

6. 에피소드 토크의 기술  

  

김미경의 <아트스피치>에서도 강조하듯이 스피킹에서 공감과 설득의 

기본은 에피소드이다. 같은 사건이라도 더 재미있게 이야기 하는 법 

꼭 배워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