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몰래 비상금 3억 모으기 - 아름다운 은퇴를 위한
문석근 지음 / 파지트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이 어찌나 도발적인지 말입니다. '아내 모르게 비상금 3억 모으기' 상상만 해도 입이 헤~ 흐뭇하게 벌어집니다. 

그런데 저는 아내입니다. 남편 몰래 비상금 3억을 모을 비법을 알기 위해 이 책을 읽었지요. 

사실 아내든 남편이든 뭐 중요합니까. 3억을 모았다는 게 엄청 부러울 따름입니다. 


오랜 세월 농협에 근무하고 농협대학에서 '깍두기 교수'라는 별칭으로 후학 양성 중인 작가는 일찌감치 은퇴를 준비했네요. 

어쩌지, 책 시작부터 남다른 분이신거 같아 나도 과연 할 수 있을까? 엄두가 나지 않았어요. 


자꾸 저 분이니 가능했을거야. 은행에서 근무했으니 남다른 무엇인가 있었겠지. 강연도 했다니 벌이가 여유가 있었던 거야. 

작가 만의 비법이 아니라 타고난 가능성을 찾으며 나와는 다르니 나는 안 될 거라는 이유를 찾기 바쁜 나를 발견하던 찰나 

작가가 우연히 읽게 된 책에서 만났다는 '보물지도' 부분을 유심히 읽게 되었어요. 


막연히 꿈꾸는 은퇴 후 경제적 자립이 아니라, 하나하나 내가 가능성을 열어가며 만드는 로드맵. 그것이 꿈의 지도가 되었고 생각하는 만큼 선명히 이루어진다는 어느 자기 계발서 구절처럼 여기 저기 꿈의 지도를 붙여 두고 현실화하기 위해 애를 썼더라구요. 


막연한 것과 바로 실천하는 것, 그 점이 은퇴 후 내 자유를 가르겠구나 싶어 자세를 고치고 밑줄 그어가며 책에 집중했어요. 부동산 투자에 실패했던 이야기, 기회를 날린 이야기, 주식에 관심을 갖고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이야기는 일면은 내가 경험해 봤고 일면은 나도 말은 저렇게 할 수 있지. 지나고 난 다음에야 모를 것이 없지 만담하듯 책과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술술 어느 새 마지막 페이지에 다다르게 되네요. 


'깍두기 교수'님이 알려주는 비상금 3억 모으는 비법은 꿈꾸고 실천하는 것. 그 금액이 얼마든 은퇴를 준비하는 자와 준비하지 않는 자가 맞이하는 은퇴는 정말 천양지차라는 점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됩니다. 준비된 자의 여유로움과 앞으로의 방향을 알려주는 그 지도가 탐나네요. 저도 한 번 준비해 봐야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