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연히 그렇겠지! 선자야, 여자의 일생은 일이 끊이지 않는 고통스러운 삶이데이. 고통스럽고 또 고통스러운 게 여자의 인생 아이겠나. 니도 각오하는 게 좋을 끼다. 인자 니도 여자가 되었으니까네 이건 꼭 알아둬야 한데이. 여자의 인생은 남편한테 달려 있다, 이 말이라. 좋은 남자를 만나면 근사한 삶을 살게 되고, 나쁜 남자를 만나면저주받은 인생이 시작되는 거레이. 그래도 우야든동 여자의 인생이고통스러운 건 마찬가지다 아이가. 항상 일을 해야 한데이. 가난한여자를 돌봐줄 사람은 아무도 없다 아이가. 기댈 건 우리 자신뿐이다.
이기라."

문이다.
공장주인 시마무라는 비품실 크기만 한 유리로 된 사무실에 앉아 있었다. 투명한 유리창 덕분에 소녀들이 일을 잘하고 있는지 감시할 수 있었다. 일을 잘 못하는 여자아이를 발견하면 요셉을 불러들여서 그 아이에게 주의를 주라고 시켰다. 두 번 주의를 받으면6일 동안 열심히 일해도 주급을 받지 못했다. 시마무라는 파란 천으로 장정한 원장에다 소녀들의 이름을 기입해놓고 그 옆에 경고횟수를 기록해두었다. 감독관인 요셉은 직원들에게 벌을 주기 싫어했지만 시마무라는 그것이 조선인의 약한 기질을 보여주는 또다른 증거라고 생각했다. 시마무라는 모든 아시아 국가를 일본인의 효율성과 치밀함, 높은 조직 수준으로 다스린다면 아시아 전체가 번영하고 발전해서 저 무도한 서구를 물리칠 수 있다고 믿었다.
게다가 다른 대부분의 친구들과는 달리 외국인 노동자를 고용하는자신이 아주 마음씨 좋고 공정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친구들이외국인 노동자들은 흐리멍덩하게 일을 한다고 지적하면 시마무라는 일본인들이 그들에게 무능과 태만을 혐오하라고 가르치지 않으면 그들이 뭘 배우겠냐고 반박했다. 뿐만 아니라 후세를 위해서 규범을 지켜야 한다고 생각했다.

"네, 네. 그렇죠." 다마구치가 힘없이 속삭이는 목소리로 대답했다. 물론 다마구치는 일본이 이기기를 바랐다. 하지만 한수는 현실을 정확히 알고 있을 게 분명했다. 다마구치는 설사 일본이 이기지못하더라도 전쟁이 아직은 끝나지 않기를 바랐다. 고구마를 발효 시켜 비행기 연료로 쓴다는 말이 있었다. 만일 그게 사실이라면, 정부가 값을 조금만 쳐주거나 아예 값을 지불하지 않더라도 암시장에서 고구마 가격을 더 높이 부를 수 있었다. 도시 사람들은 식품과 술을 절박하게 구하고 있었으니까. 한두 번만 더 고구마를 수확하면 근처의 넓은 땅덩어리 두 개를 살 만한 금을 모을 수 있었다.
이 지역 남쪽 땅 전체를 통째로 가지는 것은 할아버지의 가장 큰소망이었다.

는 사람 같았다. 모자수는 그렇게 오랫동안 조용히 있는 자신을 상상조차 할 수 없었다. 모자수는 파친코의 부산한 분위기가 좋았다.
그는 소란스럽고 큰 파친코 사업의 움직이는 모든 것들을 사랑했다. 장로교회 목사였던 아버지는 하나님의 의도를 믿었지만, 모자수는 인생이란 자신이 통제할 수 없는 불확실성에 기대하는 파친코 게임과 같다고 생각했다. 모든 것이 정해져 있는 것처럼 보이면서도 희망의 여지가 남아 있는 게임에 손님들이 빠지는 이유를 모자수는 이해할 수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