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킬박사와 하이드 아이세움 논술명작 7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 지음, 원성렬 엮음, 김영랑 그림 / 미래엔아이세움 / 2006년 2월
평점 :
구판절판


만화처럼 보이지만 만화가 아니다.

적당한 설명이 들어간 만화 삽화가 아이들에게 무서움보다 흥미를 준다.

이야기의 전개나 번역이 상당히 맘에 들고 잡자마자 바로  술술 읽을 만큼

내용이 흥미롭다.

앞부분 들어갈 때 인물의 설명이나 작가 소개와 작품 설명

또 논술적용 부분도 상세하고 즐겁게 책을 읽을 수 있게 도와준다.

이 시리즈 전집을 사고픈 욕구가 들고 있다.

얇지만 알찬 구성이라 더욱 좋고 학습만화 같은 구성이 아니라 좋다.

원작에 충실하면서 지킬박사와 하이드씨만이 갖는 음습함으로 거부감을 느낄

아이들에게 조금 더 쉽게 접근할 여지를 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킬박사와 하이드 문학의 탐정 세계문학 14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 지음, 한상남 옮김, 윤종태 그림, 이지훈 / 삼성출판사 / 2012년 1월
평점 :
절판


이미 오래전 초등학교 때 읽었던 삼성출판사의 지킬박사와 하이드씨를

서른 중반에 다시 읽게 되었다.

까닭은 아이와 함께 뮤지컬 지킬&하이드를 보러 가기 전에 꼭 읽어줘야겠다는 생각에서.

원작과 뮤지컬의 다른점을 설명하고 원작의 중요성을 말해준다.

 

우리 안에 존재하는 양면성.

지킬의 고뇌와 하이드의 잔혹함을 사실 우리는 모두 우리 안에 가지고 있다.

다만 그것을 표출하지 않을 뿐.

왜 우리는 이러한 양면성을 가지고 있는가 하는 근원적인 문제에서

인간은 과연 어떠한 삶을 살아야하나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고전 중에 고전.

 

삽화가 으스스하고 사실적이라 아직 2학년 아이에게 무서움을 주기도 했고

한 밤에 먼저 읽어본 나역시 소름이 살짝 느껴졌다.

문체가 간결하면서도 군더더기가 없다.

글밥이 적당하고 어렵지 않게 읽을 수 있게 구성되었다.

마지막 부분에 논술활용부분이 나오는데 조금 의외의 구성이었다.

작가에 대한 설명이나 작품 설명을 조금 더 구체적으로 해주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초등학교 2,3학년 아이가 펼치기엔 조금 어려운 감이 있지만 아주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는 내용.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장수탕 선녀님 그림책이 참 좋아 7
백희나 지음 / 책읽는곰 / 2012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떤 이야기일까 참으로 궁금해지는 표지와 제목

9살 남자아이와 읽으며 뒤로 넘어가게 웃고 또 웃었습니다.

동심과 친절과 재미를 한꺼번에 주는 이야기.

역시 백희나 작가님 이야기는 탁월합니다.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즐거이 유쾌하게 읽고 또 어릴 때 엄마 손잡고 갔던

목욕탕을 떠올릴 수 있어요.

책 속에 감질맛나는 대사와 익살스런 표정도 일품이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만화 노벨 평화상 수상자들 3 : 구호 활동가 편 - 인류를 뜨겁게 사랑한 노벨상 인물 이야기 3
코믹팜 글.그림 / 웅진주니어 / 2012년 6월
평점 :
품절


이 책은 오래도록 잊혀지지 않을 것 같다.

테레사 수녀님은 워낙 유명하신데 그 외 두 분은 어떤 분일까 궁금했다.

나의 무식함을 어찌할까....

 

 

난민을 위해 헌신한 난센

가난한 자들을 위한 은행을 만든 유누스

그들을 몰랐다.

 

지금 알게 모르게 어렵고 힘들 자들을 위해 애쓰는 많은 분들이 떠올랐고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고민하는 시간이었다.

교육만화인데 앎에 그치는게 아니라 행동케 하는 무언가가 이 책에 있었다.

주인공이 처한 상황과 대화들이 그냥 맘에 콕 와닿았다.

 

책의 글 밥은 만화치곤 참 많은 편이며 중간 중간 설명도 알차고 자세하다.

3학년 정도의 아이때부터 본다면 수월하게 볼 수 있겠다.

2학년인 우리 아이에게 읽어줄 때 어려운 단어가 몇가지 나와서 쉬운말로 설명해 주었다.

3학년 조카 아이는 재미 있다고 앉은 자리에서 한참을 읽더니 빌려 가서 다시 보겠다고 했다.

표지와 책의 재질이 맘에 들었다.

그림체가 온화하고 색감이 예쁘고 편안하다.

배경 그림도 정교해서 보는 재미가 있다.

주인공의 일대기와 난민이 무엇인지, 보트피플이 무엇인지 상세한 설명과 그들과 비슷한 일을 하는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인지 사진과 그림과 설명이 적절히 조화를 이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삐뽀삐뽀 눈물이 달려온다 문학동네 동시집 23
김륭 지음, 노인경 그림 / 문학동네 / 201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인이 동시를 쓰는 줄 몰랐다.

시인이 쓴 동시는 어떨까 의문이 들었다.

제목을 보면서 ...눈물이 달려온다는 느낌을 알 것 같았다.

누가 도와주면 좋을텐데 삐뽀삐뽀 경보음이 내 귓가에 들여왔다.

어린시절 내 모습이 떠올랐다.

아빠는 눈물을 싫어했다.

아빠는 강한 사람이길 바라셨다.

우는게 나약함이라고 생각하셨다.

그럼에도 난 울음이 잦았고 눈물이 나올즈음엔 아빠한테 들킬까봐 참으려 안간힘을 썼다.

내게 그런 시절이 있었다.

제목을 보는 순간 그날들이 떠올라버렸다.

시인이 말하는 그 눈물은 무엇인지 궁금해졌다.

 

좋아하는 아이에게 들켜버린 마음

마음은 프라이팬처럼 달아오르고 얼굴도 달아올라 눈물이 사이렌을 울리며 달려온단다.

 

책을 받아든 순간 참으로 예쁜 색삼에 반했고 아기자기한 삽화가 웃음을 주었다.

삽화가가 알고보니 볼료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2012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에 선정되었다.

 

책을 펴면 시인이 말한다.

이 시집을 딸에게 동생 대신 바친다고.

나는 내 아이에게 후에 무얼 남길까 생각해 보았다.

시인은 참 좋겠다.

이런 아름다운 글을 남길 수 있어서.

그 딸도 참 좋겠다고 생각했다.

 

책머리에서 시인은 또 말한다. 우리는 엄마 배 속에서부터 꽃을 피울 줄 안다고 말이다.

그래, 그렇구나. 우리는 모두 꽃을 피울 수 있는 존재구나. 소중한 존재구나...

 

1부 제목이 팔랑팔랑 나는, 나비

우리 말이 참 재미있음을 시를 보면서 다시금 느낀다.

나는 나비이고 팔랑팔랑 나는게 나비이다.

시인은 이런 말의 재미남을 알고 적었겠지?

 

얼마전에 할머니의 힘에서는 시골스러움을 느끼며 아득해졌는데

이번 동시집에선 도시가 느껴진다.

현대아파트, 그 아파트가 30층이고 1층이 2층을 엎고 있단다.

그럼 1층은 지하에 있는 개미와 지렁이들이 엎고 있는게 아닐까 한다.

생각케 하는 구절이다.

 

실직한 아빠가 나오고 아빠대신 일을 하는 엄마.

그런 엄마가 꽃게 같이 여기진다는 아이.

아이가 할 수 있는 일은 엄마를 웃게 하는 것.

그저 아름다운 말로 꾸미기보다 담담히 현실을 말하되 구차하지 않은 이야기들.

 

제목을 보기 전에 시를 먼저 읽어 보았다.

그리고 제목을 보면 무릎을 탁 하고 친다.

 

엄마에 대한 불만, 잔소리를 떠나고 싶어하는 아이의 심정이 너무나 솔직하다.

기발하기도 하고 괘심하기도 하지만 웃음이 나는 그런 이야기들.

 

9살 아이와 함께 읽었는데 아이는 잔소리를 반납하러 도서관 가는 모습이 나오는 시가 재미있단다.

나도 엄마니 어쩔 수 없이 잔소리를 하게 되는데 시를 대하며 닥달하기보다 좀 천천히 가야겠다고 다짐해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