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독 1 - 밀수 조직 소탕 작전 스파이독
앤드류 코프 글, 크리스 몰드 그림, 신혜경 옮김 / 좋은책어린이 / 2008년 12월
평점 :
절판


흥미위주라고해도 동화책 다음 글밥 많은 책으로 스파이독 추천해요.저학년이 읽기에 딱~입니다. 스파이독 라라를 만나면 읽고 싶은걸 절대 멈출 수 없을거에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 마리 토끼 잡는 초등 어휘 A단계(초1~초2) 1~4권 세트
능률출판사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연히 만나게 된 스파이독 라라에게 아이도 나도 빠져들고 말았어요. 책장이 저절로 넘어가네요. 10권세트로 저렴하게 들여와서 먼저 샀던 1권은 조카에게 선물로 줬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반도의 공룡 3 - 숲 속의 제왕 점박이
EBS.Olive Studio 글.그림 / 킨더랜드 / 2009년 7월
평점 :
절판


조그만 더 섬세했다면 좋았을텐데.
밸로키랍토르의 모습이 정말 찍어 붙인거 같은거 빼고 좋았다.
아이와 나는 이 책을 다 읽고 잠시 숨을 멈추었다.
끝난거야?
응...끝난거야.
점박이는 그렇게 간거야.
나는 약육강식의 세계가 서글프게 다가왔다.
그렇지만 아이는 금새 극복하고 다시 읽자고 했다.
아이가 받아들이는 것과 어른의 것은 좀 다른 모양이다.

마지막에 공룡의 크기와 연대표를 그려두었는데 요긴한 설명이 되었다.
아빠의 키와 점박이는 이만큼 차이가 나는거야..하면서 아이 아빠가 설명해주는데
아이는 놀라워 하고 또 즐거워했다.

공룡세계에도 모정이 있고 약육강식이 있고
한반도의 환경변화가 공룡에게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짧게나마 알 수 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양물감 2011-09-21 22: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한솔이가 한참 공룡에 빠져있을 때 '한반도의 공룡'은 구세주였어요. 책과 DVD를 거의 외우다시피 했답니다.
약육강식을 이해하기에는 조금 어렸을 때라 저는 그냥 공룡이라는 개체에 집중했었답니다.

메르헨 2011-09-22 08:32   좋아요 0 | URL
1학년쯤 되면 이 약육강식을 조금 이해하게 되더라구요.
풀을 먹는 공룡을 육식 공룡이 먹고 더 큰 공룡에게 먹히고 먹히고 먹히고...
 
하루 10분, 내 아이를 생각하다 - 소아청소년정신과 전문의 서천석의 '트윗 육아'
서천석 지음 / BBbooks(서울문화사) / 2011년 9월
평점 :
절판


조금 당황스러웠다고나 할까?
정말 트위터 정리 글이다.
약간의 설명과 팁을 기대했는데 아니라서 실망했지만
내용이 좋고 하루에 하나씩 적용코자 하는 의미에선 만족한다.

촌철살인이라고 했다.
그러나 육아에 관한 촌철살인이 과연 나를 바꿀 수 없지만
매일 매일 조금씩 아이를 생각하자는 저자의 취지에 공감. 

할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쌀례 이야기 세트 - 전2권
지수현 지음 / 테라스북(Terrace Book) / 2011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책은 엽서와 함께 오랜 기다림과 함께 왔다.

기대감 때문이었을까?
책의 두께감 때문이었을까?
어째서 몰입이 어려울까?

조금은 귀엽고 조금은 애잔한 그런 내용을 기대했기 때문이겠지.
대강의 내용이 상상되었고 나중엔 좀 지루해져 버렸다.

시간이 되면 다시금 읽고 리뷰를 올리겠지만 지금 현재 내 감상은 몰입 어려움. 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후애(厚愛) 2011-09-17 09: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구매했다가 제가 생각했던 내용이 달라서 바로 반품을 해 버렸어요.ㅜㅜ
처음에 기대하고 예약주문을 했었는데 말입니다.
전 책보다 엽서가 제일 마음에 들었어요.ㅎㅎ

즐거운 주말 되세요~ ^^

메르헨 2011-09-18 13:37   좋아요 0 | URL
엽서가...사실...젤 맘에 들어요. 저도...표지랑요.
즐거운 주말 보내고 계시죠?
쌀례는 또 쌓여진 책 중에 놓였어요. 그래도 조만간 읽어보려고 합니다.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