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중력의 사람들
발레리아 루이셀리 지음, 엄지영 옮김 / 현대문학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미도서재단 젊은 작가 5인상(5 Under 35),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아트 세덴바움상

이런 화려한 타이틀을 가진 발레리아 루이셀리 작가의 소설이라서 읽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더구나 새로운 라틴아메리카 문학 세대에 합류한 여성 작가의 감동적인 등장이며, 인간 존재의 한시성과, 시간과 정체성에 대한 세련된 직관이 돋보이며, 새롭고 혁명적인 소설이라는 극찬이 쏟아지는 이 작품에 책소개만으로도 맘을 빼앗겼던 것은 사실이다.

책을 읽은 총평부터 하자면, 난해하고 정신분열을 겪은 느낌이 드는 소설이었다.

우선 개인적으로 문학에 대한 소양이 깊다고 할수 없다고 스스로를 평가하기 때문에 누군가는 이 소설에 감동과 혁명의 느낌을 받았을수 있다고 본다.

그러나, 평범한 나에게는 이 소설은 그냥 어렵고 어렵고 어렵다 못해 난해가고 제대로 이해했나 싶을 정도로 힘든 작품이었다.

그래서 서평을 쓰는 지금에도 내가 제대로 이해도 못하고 서평을 쓰는 것 같은 찜찜함이 있다.

보통 이런 소설을 만나면 중간에 책을 덮고 책장에 꽂아놓았을 텐데, 서평단의 일원으로 책임감에 책을 읽고 서평을 쓰는 것이다.

개인적으로 내 서평을 읽고 한번 도전해서 제대로 감동을 느낀 독자의 서평을 읽어보고 싶기는 하다.


우선 책의 화자는 여자이다.

그녀는 중간아이와 갓난 아이를 둔 엄마이고, 영화 시나리오를 쓰는 남편을 둔 여자이다.

그녀는 글쓰고 싶어한다.

그래서 글을 쓰고 있다.

때로는 한줄, 때로는 여러 페이지의 글을 쓴다.

그 글들의 집합이 이소설이다.

그래서 그녀의 정신상태와 하루들이 이 소설에 담겨져 있다.

때로는 피곤한 하루를 보낸 일상이 묻어나는 글이, 또 때로는 자신만의 상상과 글쓰기에 몰입한 글들이 담겨져 있다.

또한  멕시코 시인 힐베르토 오웬을 찾아가는 이야기도 등장하고 정말 다양한 이야기가 뒤죽박죽 등장한다.

책을 읽어갈수록 무엇이 진정한 현실이고, 또 어떤 것이 그녀의 상상력의 소산인지 헷갈리기 시작하고 어느정도 이해가 될 무렵 책은 끝난다.

에세이 보다는 소설, 그것도 미스테리나 추리소설을 좋아하는 나에게 스토리 라인을 중심으로 읽어가던 독서가 아닌 상상과 생각 생활이 혼돈된 이런 류의 소설은 너무 당황스러웠고 힘들었다.


소설을 다 읽고 나면 작품 해설이 20페이지 정도 소개가 된다.

그리고, 발레리아 루이셀리 작가의 이야기가 10페이지정도 나온다.

즉 그만큼 어렵고 난해하기 때문이 아니었을까 싶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이 뒷부분부터 읽고 소설을 읽어나갔다면 좀 나은 평가와 이해가 되지 않았을까 싶다.

(작가 발레리아 루이셀리가 한국에 살았었다는 소개가 있어 좀 흥미로왔다)

그렇게 어렵게 읽었기에, 그래도 무언가 찾아보자는 심정으로 무엇을 작가는 이야기 하고 싶었는지 곰곰히 생각해 보았다.

소개나 해설보다는 개인적인 느낌을 소개하자면, 작가 속 내면을 그대로 들어내는 과정이 아니었을까 싶다.

갓난아이와 어린 아이들 둔 여성 작가가 일상 생활과 자신의 글쓰기에서 생기는 갈등을 다른 무엇과 빗대기도 하고, 스스로 직접적으로 들어내기도 하면서 고분분투하는 과정이 그대로 담겨있다고 생각되었다.

이를 통해 무엇을 이야기하고 싶었는지는 정확치 않다.

하지만, 나역시 일상생활과 욕망 그리고 행복이라는 다양한 욕구의 충돌이 있으며 그곳에서 조금씩 타협해 간다는 면에서는 조금 동질감도 생기긴 했다.


어쨋든 어려웠다. 난 역시 새로운 세계로의 여행은 좀 난해했던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