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 (일반판)
반디 지음 / 다산책방 / 2017년 2월
평점 :
품절


'북녘땅 50년을 말하는 기계로, 멍에 쓴 인간으로 살며

재능이 아니라 의분으로, 잉크에 편으로가 아니라 피눈물로 뼈로 적은 나의 이글

사막처럼 메마르고 초원처럼 거칠어도, 병인처럼 초라하고 석기처럼 미숙해도

독자여! 삼가 읽어다오. -반디'


난 사실 책의 글을 잘 인용하지 않지만, 이 글은 혹시 내 서평을 읽을 사람들에게 꼭 들려주고 싶어서 맨앞에 적었다.


인터넷에 있는 책 소개를 통해 반디라는 작가가 반딧불의 줄임말이며, 탈북한 작가도 아닌 현재 북한에 있는 작가의 소설이라는 점에서 매우 놀라웠다.

2014년에 이미 국내에 소개되었다는데, 난 이번에 처음 이 소설을 알게 되었고, 북한 작가의 소설을 읽게 된다는 점에서 기대반 걱정반이었다.

걱정이 되는 이유는 너무 아프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고, 기대되는 점은 북한에 있는 작가의 글을 한국에서 읽을수 있다는 점에서였다.

다른 책과는 달리 이 책이 좀더 경건하게 엄숙하게 다가왔다.


이 소설은 단편소설집이다.

<탈북기>, <유령의 도시>, <준마의 일생>, <지척만리>, <복마전>, <무대>, <빨간 버섯>이라는 7편의 단편들이 이 책에 담겨져 있다.

전체적인 반디의 글을 쓰는 방식은 담담하게 써내려가는 방식이지만, 읽고나면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묵직함이 가슴에 남았다.

암담한 북한 현실을 철저하게 소개하기 보다는 그저 일상에서 툭툭 소개를 하는 방식으로 얼마나 북한 사람들이 힘들게 세상을 살아가는지 이해는 갔다.

간섭받고 제재받고 통제받는 사회이지만 그래고 사람사는 사회이다.

그안에서 주인공들은 최대한 적응하고 살아가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담담히 담아내어 그 노력과 살아가려고 바둥거리는 그 모습이 더 안타깝게 다가왔다.

<탈북기>는 '적대군중'이라는 단어가 참 너무나 안타깝게 다가와 상기와 그의 아내의 처지가 너무나 고스란히 다가왔다.

<유령의 도시>는 명식이의 지병때문에 이사를 할수 밖에 없었던 엄마 한경희의 모성에 이렇게 까지 통제 감시하는 숨막히는 북한의 현실이 답답했다.

<준마의 일생>에서는 이댜마댜라는 설용수 노인을 통해 13번째 훈장을 찬 그였지만, 느티나무 하나조차 어쩔수 없는 허울뿐인 모습에서 허무함을 느끼게 되었다.

<지척만리>의 경우 어머니의 위독소식에도 갈수 없는 아들의 모습에서 슬픔과 절규가 느껴졌으며,

<복마전>에서는 선전에 바빠 진정한 국민 아니 인민을 돌보지 못하는 당과 지도자의 모습에 너무나 분개할수 밖에 없었다.

<무대>는 어쩔수 없이 누구나 살기위해서, 가족을 위해서 연극을 하며 살아가야 할수 밖에 없는 북한의 현실이 마른 연합기업소 보위주재원 홍영표와 그 아들을 통해 처절하게 드러났다.

<빨간 버섯>은 혹 자신이 겪었던 자서전적인 일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정도의 소설이었고, 가장 문제의식을 직접적으로 들어낸 소설이었다.


이 책의 단편을 모두 읽고나면 출간되는 과정이 소개되어 있다.

여기까지 읽으면 정말 하고 싶은 이야기는 하나이다.

어디서도 이런 소설을 만날수 없다.

목숨을 걸고 출간을 위해 북한에서 반출된 소설, 우리는 같은 민족으로 읽어야만 한다고 본다.

무조건 강력 추천하고픈 책이다.

부디 통일이 되어 반디 작가를 직접 만나볼수 있는 기회가 있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