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령군 - 조선을 홀린 무당
배상열 지음 / 추수밭(청림출판)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명성왕후와 고종에 대해 새로운 시각을 갖게 된 것은 역사적 사건을 소개하는 팝캐스트 때문이었다.

그전까지는 명성왕후는 그저 간악한 무리인 일본에 의해 처형당한 불쌍한 왕후이며 이미연으로 연결되는 이미지를 갖고 있었다.

그러나, 팝캐스트를 접한후 정말 최악의 왕후중 하나가 명성왕후 아니 민자영이였다는 생각이 들었고, 가장 멍청한 군주중 하나가 고정이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나라의 가장 위험하고 중요한 시기에 가장 최악의 군주와 왕후가 있었기에 우리나라의 명운이 이렇게 바뀌었다는 생각이 들어 정말 화가 났었다.

그런 그들의 배후에 무당이 있었고, 그녀의 이름이 진령군이었다는 것을 새롭게 이 책을 통해 알게 되었다.


이 책은 정조이후 조선이 쇄락의 길을 걷는 과정부터 망국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이 담겨져 있다.

천민이나 다름없는 한낱 무당이 군이라는 칭호를 스스로 사용하고, 온 조정을 농락하고, 그로인해 망국으로 치닫는 현실에 정말 책을 읽으면서 욕을 몇번이나 했는지 모른다.

특히 명성왕후와 진령군의 못된 행각은 지금에서도 그런 짓을 하는 사람이 있다면 진정 몰매를 맞을 정도로 황당하고 분노를 일으키는 일들이었다.

관우의 딸이라고 어이없는 소개는 그가 말한 몇몇 신통력에 마음을 빼앗긴 민자영과 고종에게 먹혔고, 결국 궁에 자리잡게 되었다는 그녀는 정말....누구를 닮았다.

책을 읽으면서 흥선대원군의 둘째가 왕이 된 것부터 우리나라의 역사는 망조에 들어서게 되었고, 민자영을 아내로 맞고 거기에 진령군이 가세하면서 그저 불붙은 한지와 같은 신세가 된거라는 생각을 지울수가 없었다.

고정의 무능, 민자영의 광포, 진령군의 사기행각을 직접 읽어보게 되면 쓰러져가는 국가의 기운과 함께 불쌍한 국민들에 대한 안타까움만이 가득할 뿐이었다.

하지만 그동안 몰랐던 우리나라의 망국의 과정이 좀더 다른 시각에서 다가왔고, 간신배들과 무당들이 날뛸수 밖에 없는 그 시대의 궁이.... 한심했다.


능력이 안되는 자, 리더의 자질이 되지 않는자, 욕심부리지 마라.

사회생활을 하면서도 조직내에서 리더의 중요성을 절실히 느낄때가 있는데, 국가의 리더는 더욱더 중요하고 중요한 자리라는 생각을 더욱 이책을 통해 하게 되었다.

현재 우리나라의 시국이 사실 고종-민자영-진령군과 무엇이 다른가 싶다.

정당에서는 정당정치라고 말만하지만, 실제적으로 제대로 검증조차 못하는 독재정당이며,

우리나라 국민들은 이미지에 정확하게 꼼꼼하게 따져보지도 않고 리더를 선택했다.

그결과 그네-순실-기춘-병우로 이어지는 또다른 역사의 도돌이가 진행되었다.

사실 이런 책이 시국을 틈을 타서 마케팅효과를 극대화하여 책을 팔기 위한 전략이라고 생각할수 있다.

하지만, 직접 책을 읽어보길 권한다.

방대한 자료와 연구를 통해서 잘 정리된 책이었으며, 특히 그 무엇보다도 "역사의 과오를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해서' 반드시 읽어보고 정확히 알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사실 처음 책 제목을 접하고는 나역시 책을 팔기 위한 전략이라고 폄하하는 생각을 안한것은 아니지만, 정말 역사의 참극이 두번이나 반복된 이 시기에 이번이 마지막이길 바라는 심정으로 책을 읽어보기를 권하고 싶다.

가장 한심했던 시기는 두번으로 충분하다.

이번 대통령 선거는 다른 어떤 때보다 고심과 고심을 더해서 뽑을 예정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