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11 | 212 | 21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동생들 자는 모습이 너무 귀엽다

동생들은 잘때가 제일 예쁘다

그래서..

나도 잘때가 제일 예쁠까?

그래서 식구들에게 나 잠자고 있을 때 꼭 사진 찍어달라고 부탁한다.

하지만 아무도..절대로 .. 안찍어준다

관심도 없다 ㅜ.ㅜ

흑...내가 잘때 코고는지 안고는지도 궁금한데

우리 식구들 아무도 몰라서 아직까지 알 수 없다

너무 무심한 우리 가족들 ㅜ.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언제나 예상하지 못했던 데에서 감동은 찾아온다.

그냥 그저그런 지리한 영화일거라고 생각했다.

그냥 편하게 옛날 드라마 구경이나 해보자고 생각하면서 본 영환데...

이상하게 막 감정이입이 되면서...

막판엔 눈물까지 나려할 정도로...

또 보고 싶다.고 생각되는 영화는 별로 없다. 아무리 재밌었을지라도.

그런데 이 영화는 또 보고싶다는 생각까지 든다.

다시한번 차분히..찬찬히..편안한 감정에 몸을 맡기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며칠 전부터 갑자기 데자와가 몹시 땡겼다.

데자와를 파는 곳으로 내가 아는 곳은 송파도서관 뿐.

오늘...그러니까 조금 전...밤 8시쯤에 도서관에 가서 데자와만 4개 뽑아서 왔다.

따뜻한 거 한개. 차가운 거 세개.

 

아아..난 데자와 먹을 때 마치 약을 먹는다고 생각하면서 먹으니...

따뜻한 데자와가 한 모금 내 입속으로 흘러들어가는 순간부터 갑자기

내 마음은 몹시 편안해진다는...

아무런 음료수도 거들떠보지 않는 내게 데자와라는 음료만은 좀 특별하니...

어쩌다 이렇게 되었는지는 몰겠다.

메이비...

코나의 노래 '슬픔이여 안녕'에서 나오는 밀크티...라는 가사를 접한 후

데자와를 통해서 처음으로 밀크티라는 것을 실생활에서 접하게 되었기

때문으로 난 추측하고 있다.

그리고, 살색...캔 색깔과 [a tea especially for you][tastefully mild- the perfect blend of tea

and milk]등등의 달콤한 문구때문에도 아마..

 

*^^*

방금 한모금 맛본 엄마의 말

[이게 뭐냐... 옥수수 국물 맛 난다. 한약 냄새도 조금 나고....]

쿠쿠

사실 달달한 게...조옴 그렇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얼룩말 2004-04-07 18: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신기하다. 어제 데자와를 사온 거 말야. 오늘 내 몸이 필요로 할 줄 어떻게 알았을까. 오늘 일어나니...온 몸이 쑤시고 아프다. 이것이 밤에 잠을 안자고 낮에 잔 것 때문인지 오늘부터 시작한 생리때문인지는 몰겠다만, 하여튼 데자와를 약삼아 .. 잘 먹었다^^

아모 2008-08-31 03: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

꾸벅 꾸벅

안녕하세요 ^^

데자와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만나 서로 정보를 공유하는

http://cafe.naver.com/tejavas <네이버 데자와(홍차식 로얄 밀크티 음료) 친목 카페입니다^^

데자와 판매처와 온라인 판매처 등의 많은 유익한 지식 공유를 위해 만들어 졋습니다 ^^

카페의 주인은 바로 여러분입니다 ^^

데자와를 좋아하는 많은 사람들과 함께하고 싶습니다 ~ 가입 및홍보 마니마니 해주세요~ 그럼이만~^^

●●●●●●●●●●●●●●●●●●●●●●●●●●●●●●●●●●●●●●●●●●●●●●
 

밤 12시가 넘어 마루에서 공부를 하려고 하니 벽시계의 초침 소리가 너무나 크게 들려온다.

시계를 띠어가지고 방안으로 들고가 난리를 피웠다.

시계 소리가 너무 시끄러워 공부를 못하겠어 ㅜ.ㅜ

오빠가 말했다.

"원래 그럴 땐 자기 숨소리조차 신경이 쓰일 때도 있어~"

결국은...나의 문제겠지?

그리고 극복할 수 있는...

결국은 자기 자신과의 싸움이 문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동생네 과의 다음에서 일하는 오빠 얘기를 해주다.

그 오빠가 하는 일이 메일 관리라 한다.

그러면서 자기가 메일들을 다 볼 수 있다고...

그 말을 듣는 순간 난 새파랗게 질렸다.

진짜야? 진짜야?....

"##아, 조심해. 이 세상에 비밀은 없어"

동생은 앞서 뛰어가 버렸다.

으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11 | 212 | 21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