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남은 나의 과거에 대해 궁금해한다.

" 나? 난 그냥 동생 좋아하는데? "
" 헐 그럼 너 동생이랑 했구나 "
" 응 당연한 거 아니야? 어렸을 때부터 같
이 자랐으니까 "
" 야 그래도 어떻게. 혹시 아빠랑도 한 건 아니지? "
"..."
" 헉 했구나. 쇼킹이다. 내가 그 집에서 널 빼내야겠다 "
.
.
.
" 너 니가 하는 행동이 유부녀의 행동인거 알어? 남편 싫어하는 행동 안하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 잘생긴 오빠가 그 집에 니 방 없지? 한다 "

" 니가 이집에 안산다고 생각해? "

" 아니이~ "

" 남동생 있고 그러니까? "

" 응! "



.
.
좀 놀랍다. 엄만 어떻게 정확히 알았지?
많은 것을 생략했는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예상 시간보다 조금 늦은 미남

나오는데 둘째가 막 울었다고 한다.

? 중학생도 울어?

엄마랑 아빠랑 왜 안 좋아하냐고. .

아. ..

미남이 십만원을 주고, 또 십만원을 주고

오만원을 더 주니까 울음을 그치더라고.

.
.
.
아ㅡ나오지 말지 그랬어. 그럴 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빠가 죽었다
갑자기
죽고 나서야 알았고 죽을 거란 생각을 조금도 못했었다. 아침밥까지 먹은 사람이 어케갑자기 오후에 죽지? 그런 경우 많다고 한다

마루에 잠시 서서 갸우뚱하며 잠시 생각에 잠겼다.

" 이상하다 "
엄마는 정확히 내가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고 있었다!!!! 나는 까먹고 있었는데!!!!
" 니가 꿈꿨잖아. 사람들이 모였다며 "
헐!! 구정 전에 꾼 꿈. 까먹고 있었는데

엄마는 나의 생각을 어쩜 그리 정확하게 읽는 것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미남과 아침 열시에 문을 연 식당을 찾아다니다 빨래방 옆 백반집 비슷한 곳에 들어갔다. 미남보고 시키라고 했더니 닭도리탕을 시켰다. 분명 주방 아줌마가 김치를 락앤락 같은데다 담는 것을 봤는데 김치는 안주고 무청김치랑 무채나물만 주었다. 그리고 주방 아줌마가 궁중팬같은데서 시래기 나물을 퍼 담아서 자기네들끼리 식사하는 것을 보고 헉 했는데, 우린 시래기나물을 안 준 것이다. 난 조금만 주면 안되냐고 했고 시래기나물은 엄청 맛있었다. 너무 기분이 좋아서 엄마에게 자랑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 집은 좀 이상했다. 식사 두분다 하실 거냐고 묻더니 커다란 그릇에 비빔밥 먹는 그릇같은. 밥을 퍼 주었다. 공기밥이 아니라. 집에 와서 엄마에게 묘사를 했더니 청국장 집이 그렇게 준다고 한다. 헉! 그 집은 청국장 집이었다. 벽에 대표메뉴로 청국장이 써 붙여 있었다. 엄마에게 얘기를 하면 모든 것이 아다리가 맞는다. 엄마에게 오늘 미남이 자동차를 수리한 공업사 이야기를 했더니 그 공업사 사장 부인이 바람이 나서 나갔다가 다시 들어와서는 돈까지 갖고 나갔다고 한다. 바람핀 여자가 어떻게 남편 얼굴을 보며 살 수 있을까 이해가 안된다고 하자, 그런가보다며 더욱이 시어머니도 있는 집이었는데라고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