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먹는 국어 독서 비문학 (2021년) - 수능/내신 완벽대비, 대한민국에서 가장 쉽지만 가장 효과적인 비문학 공부책 고등 떠먹는 (2021년)
서울대 국어교육과 페다고지 프로젝트 지음 / 쏠티북스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국어 시험 볼 때 문제를 지문이 너무 길어서 다 읽지를 못 했다고 못 풀었다고 이야기하는 것이 기억에 많이 남네요. 


어릴 때 책을 많이 읽어주었고 책을 많이 읽었던 아이라서 국어는 어렵지 않을 거라 여겼는데 지문의 양과 난이도를 보고 제한된 시간 내에 푸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니라는 느낌이 팍팍 와닿네요.


어떻게 국어 비문학 쪽을 준비해야 할까요?

배경지식이 중요하다는 말은 많이 듣긴 했지만,

인문학, 사회학, 자연과학, 기술공학, 예술, 생활 분야... 그 양도 방대한데 ~ 


방학을 맞이하여 아이 스스로 공부해 볼 교재를 찾다가 떠먹는 국어 독서 비문학을 만났습니다.


'글을 읽고도 뭔 말인지 모르는 나에게 꼭 맞춘 독해 비법!' 


정말 아이에게 꼭 필요한 독해 비법!

그 비법이 정말 궁금했습니다


아무리 좋은 비법이라도 꼭꼭 씹어서 제 것으로 만들지 않으면 소용이 없는 법!


바로 본문으로 넘어가기 전에 머리말과 책의 구성과 효과적인 공부법 부분을 꼭 읽어보길 강력하게 이야기하고 싶네요.


어떤 고민에서 나온 책인지 ~ 어떻게 하면 효과적으로 공부할 수 있는지~ 알아야 진가를 발휘할 수 있는 책이니까요.



이 책의 가장 두드러진 부분은 


독해 습관 클리닉을 통한 독해 부분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그에 따른 해결책을 제공하고 있다는 점!

어려운 지문도 잘 읽을 수 있게 초강력 솔루션 독해 지도 그리기 방법 안내!


물론 독해 습관 진단 테스트를 통해서 문제점을 콕콕 짚어주어 마음 한 켠이 아프기는 하지만, 솔루션을 따라가보면 나도 노력하면 될 것이라는 자신감이 생길 것 같아요.


독해 지도도 정답이 없다고 했으니 방법을 배워가며 나 자신의 독해 지도를 만들어보는 재미 또한 느낄 수 있겠지요.


이제 어려운 지문도 머릿속에 쏙쏙 들어올 날이 오겠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948, 두 친구 - 한국전쟁 71주년 기획소설
정명섭 지음 / 생각학교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국전쟁 71주년 기획 소설이라..

우리 아이들은 6.25에 대해서 알려 줄 할머니, 할아버지가 있던가?

양가 모두 남쪽지방 끝쪽 시골에 살았던 분들이라서 6.25에 대해서 이야기 해 주실 것이 거의 없다.

아이 어릴 때 동네에서 6.25에 참전하셨던 할아버지를 만났다면서 어찌나 신기해하던지..

자기랑 동시에 산 다는 것이 그저 신기한가보다.

다시 한번 더 만나고 싶어했지만, 그 만남에 끝이었다.

그 시대를 겪었던 이의 생생한 이야기가 참 궁금했는데

1948, 두친구 책을 읽다보면

역사적인 한 시점에 누군가의 삶으로 들어가서 옆에서 보고 있는 기분이 든다.

스키라는 공통점으로 만난 두 친구 희준과 주섭~

그들이 만난 것은 1948년 일제부터 해방 후 3년이 지난 시기다.

희준과 주섭을 둘러싼 가족들, 친구들, 주변사람들의 삶 속에서

해방의 기쁨도 잠시~ 사상적 대립, 정치적 불안으로 개개인들은 어떤 마음으로 살았는지

날실과 씨실이 엮긴 일상과 함께 보여준다.

북에서 넘어온 희준이네와 일본에서 건너온 주섭이네~

희준과 주섭 두 아이는 스키라는 같은 관심사로 친구가 되었어지만,

그들의 살아온 여정을 통해 결국 그들은 서로 다른 길을 선택했는지..

왜 적이 되어서 만날 수 없었는지 이야기를 한다.

1948, 두 친구의 마지막 페이지를 덮으면서 역사적 현실과 함께 겪게 될 소용돌이들이 눈앞에 그려진다.

막연하게만 느껴지는 역사적 사실을 이야기로 풀어낸 <1948, 두 친구들> 미래를 바라보며 자라는 아이들이 꼭 한번쯤 읽어봤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공룡 도감 - 만약에 공룡이 멸종하지 않았다면 만약에 도감
두걸 딕슨 지음, 김해용 옮김 / 소미아이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공룡이 멸종했다는 것은

우리의 상상력에 날개를 날개한다.

그 덕에 다양한 공룡 관련 책, 영화 등의 창작물이 나올 수 있었을터~

아직도 쥐라기 공원 영화에서 봤던 장면이 눈앞에 펼쳐지는 느낌이다.

진짜 공룡이 멸종하지 않았다면 지금은 공룡들의 모습은 어떻게 변했을까?

정말 궁금하다.

멸종하기 전에 있었던 공룡과는 많이 다를 것이다.

어떻게 변했을까?

이런 상상 속에서 시작했던 이 책은 진화한 공룡을 포함한 다양한 동물들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냥 무턱대고 첫 페이지부터 넘기는 것보다는

이 책을 제대로 이해하려면 신공룡도감의 뒷면 해설편을 살펴보면 좋다.

특히 동물지리구와 서식지에 대한 부분은 제대로 읽어야지만 이 책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다.

서식지의 경우 초원, 적도 삼림, 온대림, 한대림... 등등

서식지를 알아야 아~ 이렇게 진화했구나 라는 감이 올 것이다.

같은 조상에서 나온 후손들이 서식지에 따라서 동물지리구에 따라서 진화한 모습을 비교해 보는 재미 또한 함께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읽다보면 자꾸 지금 있는 도감이라는 느낌에 자꾸 빠지게 된다.

상상 속의 동물이라는 점을 꼭 명심하면서 읽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청양장
공광규 지음, 한병호 그림 / 바우솔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장터하면 떠오르는 것은?

다양한 물건들, 다양한 사람들~ 과 함께 떠오르는 사람사는 정겨움!

지금이야 언제든지 마트에 갈 수 있었지만,

예전에는 장이 서야만 다양한 물건을 살 수도 있고

원하는 물건을 맞교환 하기도 하고

물건 뿐 아니라 사람사는 이야기, 이웃 고장의 이야기도 전해듣는 이야기의 장이었을터이다.

정기적으로 열리는 장에 가면 다양한 이야기가 다양한 삶의 이야기가 절로 들리는 것 같다.

모든 이에게 다양한 모습으로 존재하는 장터 이야기를

청양장 책은 어떻게 풀어놓았을까?

글과 그림이 찰떡 궁합이다.

아이랑 읽기에 말이 착착 감긴다.

팔러나온 동물과 닮아 있는 파는 상인들..!

너무 닮아 있어서 웃음이 절로 나온다.

장터구경 한번 맛깔나게 하고 온 기분이다.

청양장 책을 읽었을 뿐인데 청양장 그곳에 가보고 싶다.

진짜 청양장 상인들은 팔려나온 물건과 닮았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 더 게임 1 - 힌덴버그와 블랙박스 인 더 게임 1
더스틴 브래디 지음, 안병현 그림, 심연희 옮김 / 아울북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더게임1.힌덴버그와 블랙박스

거실에 놓여있는 게임용 노트북을 가져가는 아이와 눈이 마주쳤다.

게임 그렇게 재미있어?

씩~~ 웃으면서 방으로 사라진다.

매일매일 게임을 하는 아이들을 보면서

이제는 게임은 아이들에게 하나의 여가 생활(?)로 정착한 것이다.

아이들과의 대화를 들어보면 더욱더 확실하게 알게 된다.

이런 아이들에게 인더게임 이라는 책은

한 번쯤 생각해 봤던 아이들의 상상 속 이야기 일 것이다.


내가 게임 속 주인공이 된다면? 현실이 게임이라면?

에릭의 문자 한 통에 친구 집을 간 제시는 게임 속으로 빨려 들어가게 된다.

게임 안에서 어떤 일을 만나게 될까?

처음에는 좀 그냥 그냥 한 번쯤 상상해 봄 직한 이야기~라고 여기지만,

점점 페이지가 지나갈수록 흥미진진해진다.


게임 속에서 에릭을 만나고, 실종된 줄만 알던 마크도 만나고...

심지어 게임 속에 버그를 잡는 인공지능인 힌덴버그를 만나면서

이야기는 급속도로 재미있어진다.

중간에 책을 놓기는 힘들어진다.


이야기가 끝나면 덮는 책이 아니라,

친절한 게임 안내서가 나오면서 프로그래밍 언어에 대한 맞보기를 살짝 보여준다.

스토리 + 약간의 상식까지~

인더게임 1권을 보면 2권이 기대되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