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뚝마을의 푸펠 Poupelle of Chimney Town
니시노 아키히로 지음, 유소명 옮김, 노경실 감수 / ㈜소미미디어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전에 일본방송에서 이 책을 슬쩍 본적이 있었는데 개그맨이 동화책을 썼다고 해서 어떤 내용일지 궁금해서 한국어번역본으로 나오면 꼭 사봐야겠다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그러다 살짝 잊고 있었지만.

 

조카님이 종아하는 노경실(동화작가)님의 책을 읽고 싶다고 해서 검색하다가 추천하는 책으로 이 책이 딱 보이길래 노경실 작가님이 쓴 책과 함께 얼른 장바구니에 넣고 구매까지 쓩~~

 

그림부터가 사실  내 맘에 딱 들었다.

 

아마 몇 년 전이었다면 이건 정말 현실과는 동떨어진 내용의 판타지라 생각했을 텐데.

미세먼지 덕분(?)인 건지 배경이 된 마을이 전혀 낯설지 않게 느껴졌다.

파란하늘도 모르고 반짝이는 별도 모르는 굴뚝마을(미세먼지가 더 심해지면 우리도 이런걸 전혀 모르른 게 아닐지 두렵다)

 

할로윈축제로 들썩이는 마을에 배달부가 연기로 인한 기침 때문에 배달하던 심장이 이 굴뚝마을에 떨어지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하필이면 쓰레기 더미에 떨어져 냄새나는 쓰레기 사람으로 태어나다니. 시작부터 너무 불쌍하잖아.. 왠지 미움 받을 것 같은 느낌이 나서말이야.

 

사람들에게 미움을 받지만, 루비치라는 소년을 만나면서 푸펠이라는 이름을 얻은 쓰레기 인간. 그 뒷 이야기는 스포가 될 것 같아 줄거리는 여기까지만 써본다..

 

내가 푸펠이었다면? 루비치였다면? 동네아이들이었다면? 어떤 선택을 하고 어떤 생각을 하면서 대했을까? 이런저런 생각들을 하면서 읽을 수 있어서 나름 괜찮았다. 이 책의 또 하나의 즐거움은 영어번역본이 있다는 거다.

 

이 책을 한마디로 정의한다면, 책장을 덮고나면 한편의 애니메이션을 본 것 같은 느낌이 드는 책!!

   

 

 

노경실(동화작가)님의 추천사가 띠지에 적혀있다. 그래서 한번 적어본다.

우리의 마음을 환히 보여주고 하나로 이어주는 투명한 마음과 빛의 그림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역사저널 그날 조선 편 1 - 태조에서 세종까지 역사저널 그날 조선편 1
역사저널 그날 제작팀 지음 / 민음사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른 책과 다르게 대화형식으로 되어 있어 새로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용선생의 시끌벅적 한국사 1~10권 세트 - 전10권 (스페셜판, 반양장) 용선생의 시끌벅적 한국사
금현진.손정혜 외 지음, 이우일.박소영 그림, 이정은 외 정보글, 세계로 기획, 송호정 외 / 사회평론 / 2015년 3월
평점 :
구판절판


한국사를 알기 쉽게 해줘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트] 역사저널 그날 조선 편 1~2 세트 - 전2권 역사저널 그날 조선편
역사저널 그날 제작팀 지음 / 민음사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저널 그날 -태조에서 세종까지-

여태까지 봐오지 못했던 형식이다.

대화형식이다.

뭐랄까.. 이런 건 솔직히 처음 읽는 거라서 당황스럽기도 했다.

개인의 생각이 너무나 많이 개입되어 있다는 느낌..

소설은 아닌데 읽어가면서 그림이 그려지면서 한편의 드라마를 보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책을 받자마자 읽었어야 하는데..

아버지 먼저 읽어보시라고 드려보았다.

사실 아버지도 이런 형식의 책은 첨이라고 하시면서 읽어보셨다.

난,

솔직히 대화형식이라 좀 놀랐다고 해야하나..

글구 중간 중간 과거의 인물과 대화하는 부분은 조금 오글거린다고 해야 하나..

뭐 그런 느낌이 조금씩 들었기도 했지만 내용이 워낙 좋아서 중후반부로 가니 이런 생각들도 사라지게 되더라.

 

조선초 이성계(태조), 정도전, 정몽준 이 세 사람의 이야기를 빼놓을 수는 없겠지.

정도전과 정몽주는 이데올로기 차에 의한 대립을 보여주고 있다.

둘 다 이방원에 의해 죽음을 맞이한다는 점도 조금은 흥미로웠다.

1392년 건국. 국호에 대한 이야기, 1394년 도읍을 옮기기까지의 과정도 흥미로웠다.

한양이 아닌 계룡산일대가 도읍이 되었다면 조선이라는 나라는 어떻게 되었을까를 상상하는 도 재밌었다.

도읍을 옮기고 경복궁을 설계한 이가 정도전이라는 사실과 전각에도 의미가 있다 - 근정전(천하의 일은 부지런해야 한다), 시정전(생각하고 정치하라), 강녕전(왕의 몸과 마음이 건강하길 바라는) - 라는 사실도 알게 되었다.

조선시대는 왠지 봉건적이고 구시대적이라는 생각 때문에 한 번도 이런 생각을 해보지 못했는데, 15세기 백성들이 세계에서 살기 좋은 나라, 지배층의 책임감과 도덕성은 세계 제일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니 완전 부럽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 21세기인 우리에게 제일 필요한 지배층의 책임감, 도덕성이 15세기 지도자들에게 있었다는게 놀라웠다.

가지고 있던 조선의 부정적인 이미지가 긍정적으로 바뀌게 되었다.

이방원과 정도전의 대립과 함흥차사의 어원의 유래, 권력은 죽어야 끝이라는 것과,

태종의 평가도 긍정적인 부분과 부정적인 부분이 교차되는 부분- 정도전을 제거했지만, 정도전의 구상을 그대로 수용 추진했다는 부분에서 태종이란 인물도 대단하다라 는 생각이 들었다.

 

태종의 아들은 양녕과 충녕(세종)에 대한 이야기

드라마에선 양녕이 충녕에게 양보했다라는 늬앙스로 그려졌었는데..

양녕도 권력욕이 있었던 건 사실인 듯 싶다.

그리고 처음 들어본 인물 이예, 7개 국어에 능통했다던 신숙주, 후에 갈라지긴 했지만 정인지 신숙주 박팽년 성삼문이 있었던 집현전 이야기, 그리고 로비의 달인이었던 황희의 일면도 흥미진진하게 읽어 내려갔다. 장영실이 지금으로 따지면 다문화가정이었다는 사실도 첨 알게 되었다. 어느 시대나 법의 느슨한 부분 때문에 조세로 장난치는 사람들이 있구나. 라는생각.

부자증세와 빈자감세를 시행한 세정 조세개혁도 찬반투표를 하고나서도 7년동안 심사숙고했다라는 것도 놀라웠다. 노비에게 출산휴가가 있었다는 것도 놀라웠고..

군주의 포용력이 15세기 조선의 르네상스를 만든 원동력이 아닐까 싶었다.

 

역사에 만약이란 없다지만 세종의 아들인 문종이 좀 더 오랫동안 통치했다면 조선의 역사는 어떻게 바뀌었을까?

2권을 읽기 시작하면서 든 생각이다.

문종자체로 보면 완벽하지만, 이게 더 문제라는 생각이 드는 건 왜 그런 걸까?

세종후반부의 대표 업적에 문종의 역할이 컸었다는데.. 왜 우린 그런 걸 모르는 거지?

신기전이라는 독창적인 화약무기도 문종에 의해 완성되었는데 말이다.

음.. 아무래도 통치기간이 짧았던 게 문제였던듯 싶다. 29년이 세자생활과 2년 조금 넘은 통치기간.. 음.. 좀더 오래 살았더라면 더 멋진 조선이 되지 않았을까 싶은데.

신숙주와 박팽년에게 당신들이 내 어린이들을 잘 보필해야 한다. 꼭 부탁하겠다 라고 했다는데, 그 때 그 마음은 어땠을는지. 흠.. 수양대군과 안평대군처럼 권력욕이 있는 동생들을 두고 있으니 걱정이 되었을만도 하겠지.

어쨌든, 수양대군이 계유정난을 통해 권력을 잡고,

그 일이 일어나기까지 어떤 일이 있었는지 자세하게 알 수 있었고.

김종서가 무신이 아닌 문신이었다니 음.. 난 왜 칼들고 있는 모습만 떠오르는지..

드라마 공주의 남자가 완전 허구인줄 알았는데 그런 이야기가 한마을의 전설로 있고 금계필담이라는 책 내용에도 있다니, 어쩌면 사실일 수도 있겠어 라는 나만의 상상도 좀 해보고..

수양대군입장에선

단종복위 운동을 여러 차례 했었으니 단종을 죽여야만 했었을 것도 같고..

 

어느 시대나 권력의 맛을 보면 나를 위협하는 어떤 것은 잘라내야 한다는 생각이 드는건 어쩔수 없나 보네. 영원한 동지도 적도 없고, 뭐 이런 저런 생각이 많이 들었다.

 

앞으로 이어지는 3권의 내용도 흥미진진할 것 같다.

 


이글은 민음사에 책을 제공받아 쓴 후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honics Cue 1 : Alphabet & Sounds (Student Book + CD 1장) Phonics Cue 1
언어세상 편집부 지음 / 언어세상(외서) / 200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출판사에서 책을 제공받아 쓰는 리뷰입니다.

 

책의 앞표지 부분입니다. 워크북은 책 안에 들어있구요.. 워크북을 따로사지 않아도 되니 좋네요.

 

 

안에 씨디는 요래요래 위아래로 나란히 들어있어요.

 출판사마다 대표하는 성우분들이 있어서인지 목소리만 듣고도 이건 이 출판사겠거니 합니다.ㅋㅋ

 

3일간 해본 파닉스 큐 첫번째 책은요..

내용부분을 사진으로 찍어뒀으면 좋았을텐데..

 

조카집에 있어서 찍지를 못하네요.

 

한 이주일에서 삼주일 정도 해보고 리뷰를 써야하는데

일주일(이라 쓰고 삼일)정도 해본 걸 써야 해서 좀 난감하긴 합니다.

그러나 일단 해본거니 짧게 써 볼께요.

한단원에 알파벳이 세 개씩 나옵니다.

그래서 이틀에서 삼일에 한 단원씩 하는 걸로 했구요.

첫날은 신이 났는지 한 단원을 다 끝내 버렸어요.

... 단원 마지막 문제를 푸는 걸 싫어해서.. 첫날은 그냥 넘어갔는데.

삼일에도 똑같이 하려해서 안 된다고 하고 풀게 시켰어요.

자꾸 다음단원 알파벳 쓰기부터 먼저 하려고 하네요.

지루해 하지는 않고요. 한 단원을 다 끝낸다 해도 삼십 분 안에 끝낼 수 있을 것 같은데.

10분에서 20분 정도 하는 걸로 하루에 잡고 있기 때문에 일단 이틀, 삼일에 한 단원 끝내는게 젤 좋을 것 같긴 해요.

한단원에 알파벳 세 개 그리고 알파벳 당 3단어씩..

3단어라 해도 계속 반복되니 알파벳에서 어떻게 소리가 나는지 어렴풋이 기억할 수 있을 것 같아 다음 권 들어갈 때 수월할 것 같아요.

워크북은 본 책 다 끝내고 하는 걸로 합의를 봤어요.

제 욕심 같아선 같이 하고 싶은데.. 본인이 싫다해서 다 끝나고 하자고 약속했어요.

그리고 책 한권 다끝내면 서점에 가서 다음편 확인하고 구입하자고 조카가 이야기를 하네요.

그래서 그러마 하고 약속 해서 워크북까지 끝내면 고고씽합니다. 서점으로..

 

영어를 늦게 시작하는 편이라 지루해하지 않게(, 자기멋대로는 하지 못하게) 하려해요.

1년동안 즐겁게...

그리고 좀 본인이 영어 한번 해보고 싶어라는 생각이 들게끔 해보고 싶은데..

이 책이 그 첫 단추를 잘 끼어 줄 거라 믿고 있어요.

 

책의 마지막 부분 요래요래 씌여 있구욤.

 언어세상에서 곧바고 보내줘서 요래요래 예쁜 뾱뾱이 에어캡에 담겨져 왔네요.

아휴..화난다... 거의 다썻는데 날라가서 다시 썼어요..기억을 더듬어서..아우.. 저장이라도 해놓을껄..ㅜ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