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트] 역사저널 그날 조선 편 1~2 세트 - 전2권 역사저널 그날 조선편
역사저널 그날 제작팀 지음 / 민음사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저널 그날 -태조에서 세종까지-

여태까지 봐오지 못했던 형식이다.

대화형식이다.

뭐랄까.. 이런 건 솔직히 처음 읽는 거라서 당황스럽기도 했다.

개인의 생각이 너무나 많이 개입되어 있다는 느낌..

소설은 아닌데 읽어가면서 그림이 그려지면서 한편의 드라마를 보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책을 받자마자 읽었어야 하는데..

아버지 먼저 읽어보시라고 드려보았다.

사실 아버지도 이런 형식의 책은 첨이라고 하시면서 읽어보셨다.

난,

솔직히 대화형식이라 좀 놀랐다고 해야하나..

글구 중간 중간 과거의 인물과 대화하는 부분은 조금 오글거린다고 해야 하나..

뭐 그런 느낌이 조금씩 들었기도 했지만 내용이 워낙 좋아서 중후반부로 가니 이런 생각들도 사라지게 되더라.

 

조선초 이성계(태조), 정도전, 정몽준 이 세 사람의 이야기를 빼놓을 수는 없겠지.

정도전과 정몽주는 이데올로기 차에 의한 대립을 보여주고 있다.

둘 다 이방원에 의해 죽음을 맞이한다는 점도 조금은 흥미로웠다.

1392년 건국. 국호에 대한 이야기, 1394년 도읍을 옮기기까지의 과정도 흥미로웠다.

한양이 아닌 계룡산일대가 도읍이 되었다면 조선이라는 나라는 어떻게 되었을까를 상상하는 도 재밌었다.

도읍을 옮기고 경복궁을 설계한 이가 정도전이라는 사실과 전각에도 의미가 있다 - 근정전(천하의 일은 부지런해야 한다), 시정전(생각하고 정치하라), 강녕전(왕의 몸과 마음이 건강하길 바라는) - 라는 사실도 알게 되었다.

조선시대는 왠지 봉건적이고 구시대적이라는 생각 때문에 한 번도 이런 생각을 해보지 못했는데, 15세기 백성들이 세계에서 살기 좋은 나라, 지배층의 책임감과 도덕성은 세계 제일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니 완전 부럽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 21세기인 우리에게 제일 필요한 지배층의 책임감, 도덕성이 15세기 지도자들에게 있었다는게 놀라웠다.

가지고 있던 조선의 부정적인 이미지가 긍정적으로 바뀌게 되었다.

이방원과 정도전의 대립과 함흥차사의 어원의 유래, 권력은 죽어야 끝이라는 것과,

태종의 평가도 긍정적인 부분과 부정적인 부분이 교차되는 부분- 정도전을 제거했지만, 정도전의 구상을 그대로 수용 추진했다는 부분에서 태종이란 인물도 대단하다라 는 생각이 들었다.

 

태종의 아들은 양녕과 충녕(세종)에 대한 이야기

드라마에선 양녕이 충녕에게 양보했다라는 늬앙스로 그려졌었는데..

양녕도 권력욕이 있었던 건 사실인 듯 싶다.

그리고 처음 들어본 인물 이예, 7개 국어에 능통했다던 신숙주, 후에 갈라지긴 했지만 정인지 신숙주 박팽년 성삼문이 있었던 집현전 이야기, 그리고 로비의 달인이었던 황희의 일면도 흥미진진하게 읽어 내려갔다. 장영실이 지금으로 따지면 다문화가정이었다는 사실도 첨 알게 되었다. 어느 시대나 법의 느슨한 부분 때문에 조세로 장난치는 사람들이 있구나. 라는생각.

부자증세와 빈자감세를 시행한 세정 조세개혁도 찬반투표를 하고나서도 7년동안 심사숙고했다라는 것도 놀라웠다. 노비에게 출산휴가가 있었다는 것도 놀라웠고..

군주의 포용력이 15세기 조선의 르네상스를 만든 원동력이 아닐까 싶었다.

 

역사에 만약이란 없다지만 세종의 아들인 문종이 좀 더 오랫동안 통치했다면 조선의 역사는 어떻게 바뀌었을까?

2권을 읽기 시작하면서 든 생각이다.

문종자체로 보면 완벽하지만, 이게 더 문제라는 생각이 드는 건 왜 그런 걸까?

세종후반부의 대표 업적에 문종의 역할이 컸었다는데.. 왜 우린 그런 걸 모르는 거지?

신기전이라는 독창적인 화약무기도 문종에 의해 완성되었는데 말이다.

음.. 아무래도 통치기간이 짧았던 게 문제였던듯 싶다. 29년이 세자생활과 2년 조금 넘은 통치기간.. 음.. 좀더 오래 살았더라면 더 멋진 조선이 되지 않았을까 싶은데.

신숙주와 박팽년에게 당신들이 내 어린이들을 잘 보필해야 한다. 꼭 부탁하겠다 라고 했다는데, 그 때 그 마음은 어땠을는지. 흠.. 수양대군과 안평대군처럼 권력욕이 있는 동생들을 두고 있으니 걱정이 되었을만도 하겠지.

어쨌든, 수양대군이 계유정난을 통해 권력을 잡고,

그 일이 일어나기까지 어떤 일이 있었는지 자세하게 알 수 있었고.

김종서가 무신이 아닌 문신이었다니 음.. 난 왜 칼들고 있는 모습만 떠오르는지..

드라마 공주의 남자가 완전 허구인줄 알았는데 그런 이야기가 한마을의 전설로 있고 금계필담이라는 책 내용에도 있다니, 어쩌면 사실일 수도 있겠어 라는 나만의 상상도 좀 해보고..

수양대군입장에선

단종복위 운동을 여러 차례 했었으니 단종을 죽여야만 했었을 것도 같고..

 

어느 시대나 권력의 맛을 보면 나를 위협하는 어떤 것은 잘라내야 한다는 생각이 드는건 어쩔수 없나 보네. 영원한 동지도 적도 없고, 뭐 이런 저런 생각이 많이 들었다.

 

앞으로 이어지는 3권의 내용도 흥미진진할 것 같다.

 


이글은 민음사에 책을 제공받아 쓴 후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honics Cue 1 : Student Book (Paperback + CD 1장) - Alphabet & Sounds Phonics Cue 1
언어세상 편집부 지음 / 언어세상(외서) / 200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출판사에서 책을 제공받아 쓰는 리뷰입니다.

 

책의 앞표지 부분입니다. 워크북은 책 안에 들어있구요.. 워크북을 따로사지 않아도 되니 좋네요.

 

 

안에 씨디는 요래요래 위아래로 나란히 들어있어요.

 출판사마다 대표하는 성우분들이 있어서인지 목소리만 듣고도 이건 이 출판사겠거니 합니다.ㅋㅋ

 

3일간 해본 파닉스 큐 첫번째 책은요..

내용부분을 사진으로 찍어뒀으면 좋았을텐데..

 

조카집에 있어서 찍지를 못하네요.

 

한 이주일에서 삼주일 정도 해보고 리뷰를 써야하는데

일주일(이라 쓰고 삼일)정도 해본 걸 써야 해서 좀 난감하긴 합니다.

그러나 일단 해본거니 짧게 써 볼께요.

한단원에 알파벳이 세 개씩 나옵니다.

그래서 이틀에서 삼일에 한 단원씩 하는 걸로 했구요.

첫날은 신이 났는지 한 단원을 다 끝내 버렸어요.

... 단원 마지막 문제를 푸는 걸 싫어해서.. 첫날은 그냥 넘어갔는데.

삼일에도 똑같이 하려해서 안 된다고 하고 풀게 시켰어요.

자꾸 다음단원 알파벳 쓰기부터 먼저 하려고 하네요.

지루해 하지는 않고요. 한 단원을 다 끝낸다 해도 삼십 분 안에 끝낼 수 있을 것 같은데.

10분에서 20분 정도 하는 걸로 하루에 잡고 있기 때문에 일단 이틀, 삼일에 한 단원 끝내는게 젤 좋을 것 같긴 해요.

한단원에 알파벳 세 개 그리고 알파벳 당 3단어씩..

3단어라 해도 계속 반복되니 알파벳에서 어떻게 소리가 나는지 어렴풋이 기억할 수 있을 것 같아 다음 권 들어갈 때 수월할 것 같아요.

워크북은 본 책 다 끝내고 하는 걸로 합의를 봤어요.

제 욕심 같아선 같이 하고 싶은데.. 본인이 싫다해서 다 끝나고 하자고 약속했어요.

그리고 책 한권 다끝내면 서점에 가서 다음편 확인하고 구입하자고 조카가 이야기를 하네요.

그래서 그러마 하고 약속 해서 워크북까지 끝내면 고고씽합니다. 서점으로..

 

영어를 늦게 시작하는 편이라 지루해하지 않게(, 자기멋대로는 하지 못하게) 하려해요.

1년동안 즐겁게...

그리고 좀 본인이 영어 한번 해보고 싶어라는 생각이 들게끔 해보고 싶은데..

이 책이 그 첫 단추를 잘 끼어 줄 거라 믿고 있어요.

 

책의 마지막 부분 요래요래 씌여 있구욤.

 언어세상에서 곧바고 보내줘서 요래요래 예쁜 뾱뾱이 에어캡에 담겨져 왔네요.

아휴..화난다... 거의 다썻는데 날라가서 다시 썼어요..기억을 더듬어서..아우.. 저장이라도 해놓을껄..ㅜ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중고] 오소리 아저씨의 소중한 선물
수잔 발레이 글 그림 / 지경사 / 1998년 7월
평점 :
판매완료


새책은 구입할 수 없어.. 알라딘중고서점에 올라온걸 보고 얼른 구입했어요.
이렇게 좋은 책이 왜 절판인건지..알수가 없네요.
다른 출판사에서 판권을 사서 다시 구입할 수 있게 했으면 좋겠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ㅎㅎ.. 책사고 받은 보조가방!!

너무너무 좋다.

 

사실은 여자아이껄로 선택하려다.

조카가 너무나 갖고 싶어해서 남자아이껄로 골랐는데..

너무나 좋아해서.. 내껀 또르르...ㅋㅋ

 

여기다 도복도 넣고.

책도 넣고 다닌다고 좋아라한다.

 

생긴것도 우리조카랑 동글동글한게 닮았고..

웃을때도 비슷한 것 같아서 나도 맘에 든다.

 

서현작가님의 그림을 원래 좋아해서

꼭 개인적으로 선물받은 기분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ttp://blog.aladin.co.kr/714473130/7374225

그림으로 익히고! 챈트로 외우고! 게임으로 복습하는! 즐거운 파닉스 학습

Phonics Cue

 

 

- EFL 환경의 학습자를 위해 그림과 쉬운 설명으로 소개한 Phonics 원리!

- Audio + CD-Rom 동시 기능이 가능한 Hybrid CD로 철저한 확인 학습!

- 신나는 챈트를 통해 Phonics 규칙과 중요 단어의 정확한 발음 학습!

- 강화된 Listening 문제를 통한 소리의 변별력 훈련!

- 흥미를 유발하는 스티커 및 재미있는 Activity가 가득!

 

> Hybird CD 체험하기 (각 권의 UNIT1을 미리 체험해 볼 수 있습니다.)

   BOOK1_Alphabet & Sounds

   BOOK2_Short Vowels

   BOOK3_Long Vowels

   BOOK4_Blends

 

> 지원자료 : 언어세상 홈페이지 무료 다운로드 (www.lwbooks.co.kr)

   정답, 추가 워크시트, 플래시카드, 실라버스

 

 

 

  [ 서평단 모집 ]

 

1. 서평도서 : Phonics CUE 선택1권

  1권: Alphabet & Sounds / 2권: Short Vowels / 3권: Long Vowels / 4권: Blends

2. 모집기간 : 2월 10일 ~ 2월 24일

3. 모집인원 : 10명 (추천 학습대상 : 유치~초등저학년)

 

4. 참여방법 (필수)

- 이벤트 페이지를 본인 블로그 또는 SNS에 스크랩해주세요.

- 스크랩 주소(URL)과 함께 원하는 도서 1권과 참여하고 싶은 이유를 댓글로 남겨주세요.

 

5. 당첨자 발표 : 2월 25일(수)

 

 

 > 해당 상품을 클릭하시면, 도서 미리보기 및 상세설명을 볼 수 있습니다.

 

 

 

 

 

 


 

파닉스 큐, 언어세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