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를 데리고 다니는 부인 열린책들 세계문학 6
안톤 파블로비치 체홉 지음, 오종우 옮김 / 열린책들 / 200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느 관리의 죽음
(스포일러가 될 수 있습니다.)

.
.
.
.
.
<저 분께 침이 튀었군!> 체르바꼬프는 잠시 생각했다. <나와는 상관없는 다른 부서의 장관님이시지만, 아무래도 마음에 걸려. 용서를 구해야겠어.> p.11

(자기보다 지위가 높은 사람이기 때문에 마음에 걸린 것인지에 대해서는 쓰지 않겠다. 내가 쓰고 싶은 이야기는 따로 있으니까.)

<아무래도 마음에 걸려.> 나는 이게 아무래도 마음에 걸린다. 이 관리는 자신이 범한 실수가 마음에 걸려 상대에게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수차례 용서를 구한다. 하지만 실상은 관리 자신이 자신의 실수를 용납하지 못하고 있다. 장관이 관리에게 좀 더 확실하게 용서를 표현했다면 상황이 달라졌을까. 나는 그렇지 않다고 본다. 관리는 용서따위(?)로는 절대 만족하지 못할 것이다. 관리에게 필요한 것은 용서가 아니라 그 일이 처음부터 일어나지 않는 것. 장관에게 침이 튀는 일은 일어나지 말아야 했고, 그러나 이미 일어난 일은 돌이킬 수가 없고, 따라서 관리는 용서를 받든 받지 못하든 죽었을 것이다.

인생을 살다보면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는 일들이 일어난다. 돌이키고 싶은 일들도 생긴다. 실수를 했을 때 상대에게 용서를 구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고 올바른 행동이다. 하지만 아무리 진심으로 사과를 하고 용서를 받아도 있던 일이 없던 일이 되지는 않는다. 그렇기에 상대에게 진심으로 용서를 구하고 그에 합당한 죄값을 치르고 나면 종국에는 자기 자신도 용서해 주어야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데 이것이 말처럼 쉽지가 않다.

(자기 자신의 죄를 용서함을 이야기하면 전도연 주연의 영화 밀양을 떠올라 조심하게 되는데 (직접 영화를 보진 않았지만) 그런 식의 용서를 말하고 있는게 아니다.)

있던 일이 없던 일이 되지 않음으로 살면서 내 실수나 잘못을 깨달았을때 혹은 누군가가 내게 실수나 잘못을 범했을때 어떻게 올바르게 대처할 것인가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